출처 https://www.janes.com/article/94558/afa-...e-engining

미 공군이 궁극적으로 B-52H 폭격기에 새로운 엔진을 설치하려고 할때 연결성에서 무게까지 다양한 통합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


미 공군은 공식적으로 B-52 상용 엔진 교체 프로그램(CERP)라고 알려진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미 공군은 76대의 B-52H를 운용하고 있기 때문에 CERP는 산업계를 위한 큰 조달 기회가 될 것을 약속하고 있다. : (시험용 4대 포함) 58대는 현역에 18대는 공군예비군 소속. 미 공군은 각 플랫폼에 8개의 프랫앤휘트니 TF33-P-3/103 터보팬 엔진을 장착하고 있으므로 최소 608개의 엔진을 조달할 것이다.


CERP에 대한 업계 제안은 프랫앤휘트니의 PW800, 롤스로이스의 F130 엔진 계열의  BR725를 제안하고 있다. 제너럴일렉트릭(GE)는 기존 CF34-10 엔진과 신형 Passport 추진 시스템을 제안하고 있다.


(이하 생략)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미키맨틀 2020.02.29. 04:44

 한 기종을 100년동안 써먹을려니 애로사항이 많네요

어쩌면 B-52H, B-1들을 전부 퇴역시키고 B-21로만 전부 통일시키는 방법도 있긴 하지만

그러면 운용비용이 너무 많이 치솟을 수도 있겠네요.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