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twitter.com/Southwood_/status/1274479685481586688

https://www.instagram.com/p/CBxSXNxHUaF/

https://youtu.be/jLXN5_imSBQ

Ea_bXK2VcAIl5Jq.jpg

 

Ea_bV5pUwAA_B21-_1_.jpg

 

Ea_bWj6UcAARfhL.jpg

 

104461938_2779025528982986_8253968368453617618_n.jpg

 

104531721_303116347740992_5832844195355440694_n.jpg

 

104814106_159344718979439_4898578704750413914_n.jpg

 

105366937_270861487470892_2149792336893732478_n.jpg

 

 

지난 6월 6일 홍콩 경찰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홍콩 경찰 소속 대 테러 부대인 SDU 비호대의 최근 모습을 담은 영상에서 캡쳐한 사진들입니다. 작년 1월 홍콩 경찰 175주년 행사에서 처음 선보인 무장을 그대로 하고 있는데 멀티캠 트로피컬 유니폼 및 장구류, sig516 돌격 소총을 주무장으로 하고 있습니다.

관련 글: https://twitter.com/figurebase/status/1087165124706631680

 

특이한게 sig516 소총을 CQB, 카빈 모델을 병행하여 쓰고 있는데 CQB 모델은 TAN색이고 카빈 모델은 검은색을 하고 있습니다. 카빈 모델은 일종의 DMR 개념으로 쓰기 위해서인지 가변 배율 조준경을 달고있습니다. 한 때 저들은 HK G36K, MP5를 썼으나 HK사의 반 NATO국가 판매 금지 정책으로 이제 구매가 불가능해서 SIG사로 바꿔 주무기는 SIG516으로 모두 대체된 것 같으며 MP5도 MPX로 대체 될 것 같습니다.

 

이들은 공개할때 마다 유니폼이 바뀌는데 2016년도는 오리지널 멀티캠, 2017년도는 올리브 그린, 2018년도 인질 구출 작전때는 사복 차림에 방탄 장구류 였죠. 임무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유니폼을 입는것이 참 매력적이었습니다.

 

멀티캠 트로피컬은 주로 산림, 숲, 정글에서 잘 어울리는 복장인데 저걸 입은 이유는 홍콩-선전 경계 지역은 풀과 나무로 우거진 지역이라서 그곳에서 임무를 펼칠 때 적합한 위장이라 도입 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홍콩-선전 접경 지역)

https://i.pinimg.com/originals/41/bf/47/41bf47ec38d5f101ed4bc981942a6538.jpg

41bf47ec38d5f101ed4bc981942a6538.jpg

 

한 때 삼합회 같은 범죄조직과 부정부패로부터 홍콩과 시민들의 자유와 안보, 일국양제를 지키는 정의로운 그들이였지만 이제는 더 이상 그러지 못하고 홍콩의 일국양재, 시민들의 자유를 무참히 탄압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서 너무나도 슬프고 안타깝습니다. 제발 다시 홍콩의 일국양제가 살아나고 홍콩과 시민들의 자유를 위한 정의로운 경찰이 됐으면 합니다.

 

 





    



  • |
  1. 104461938_2779025528982986_8253968368453617618_n.jpg (File Size:157.5KB/Download:0)
  2. 104531721_303116347740992_5832844195355440694_n.jpg (File Size:171.1KB/Download:0)
  3. 104814106_159344718979439_4898578704750413914_n.jpg (File Size:171.2KB/Download:0)
  4. 105366937_270861487470892_2149792336893732478_n.jpg (File Size:162.2KB/Download:0)
  5. Ea_bV5pUwAA_B21-_1_.jpg (File Size:208.8KB/Download:1)
  6. Ea_bWj6UcAARfhL.jpg (File Size:189.8KB/Download:0)
  7. Ea_bXK2VcAIl5Jq.jpg (File Size:326.9KB/Download:0)
  8. 41bf47ec38d5f101ed4bc981942a6538.jpg (File Size:267.2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미키맨틀 2020.06.24. 18:46

 이젠 홍콩 경찰은 중국 베이징 공산당독재정권의 앞잡이가 되겠죠.ㅠ ㅠ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6.24. 19:51

완전히 정의의 편은 아니더라도 뭔가 신사답고 최대한 선에 가까운 이미지였는데 이제는 그런 모습 따위는 없는 폭군, 탐관오리의 앞잡이가 됐습니다. 이럴거면 홍콩은 차라리 계속 영국의 식민지로 남는게 나았을겁니다. 

새뮤얼T.오언 2020.06.24. 20:31

쟤들도 시위진압에 투입되나 보군요???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6.24. 20:39

작년 홍콩 시위에서 찍힌 한 시위 진압 경찰의 모습인데 sig-516을 들고 있더군요. 그것도 저 사진에 나오는 것과 동일한 세팅과 색이죠. 홍콩 경찰에는 SDU만이 아닌 CTRU라는 대 테러 초동 조치 부대가 있는데 그들도 SIG516을 쓰긴 합니다. 저 경관이 어디 소속인지는 불명확 하나 둘 중 하나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d73b1f52-0a80-11ea-afcd-7b308be3ba45_1320x770_132753.jpg

https://www.scmp.com/news/china/diplomacy/article/3088662/mike-pompeos-appearance-taiwan-president-tsai-ing-wen-and-hong

 

희생양 2020.06.25. 14:58

홍콩시위영상을 많이봤는데 사진속대원은 SDU소속 대원일 확률이 높습니다. 그 증거로 위사진의 SDU대원들의 sig 516 옵틱 세팅이 거이 똑같고 무엇보다 ctru는 극일부 대원만 sig 516 을지급 받았으며 옵틱세팅도 다릅니다. 제가 찾아보니 영상에서는 대부분의 대원들이 sig 516 을 소지하고 일부 대원만 mp5를 들고나온것이 확인 되었습니다. 

 

 

여담으로 제가 정말 홍콩경찰을 좋아했었는데 저번 2015년 우산시위와 최근에 벌어진 민주화시위에서 비민주적인 시위진압모습을보고 정말 많이 실망했고 한편으로 중국 공산당의 하수인으로 전락한모습이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6.25. 19:00

동방의 진주 홍콩이 저렇게 더렵혀지는걸 그냥 보고만 있어야 하는게 정말 슬픕니다. 

kim두한 2020.06.25. 11:58

우리나라도 영도와 부산이 러시아와 서방 국가의 조차지가 될뻔했죠 만약 그렇게 됬으면 우리도 부산과 양산사이의 국경치고 여권들고 여행을 하거나 부산인이라는 새로운민족도 생겨났을거라는 생각도드네요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6.25. 22:42

만약에 그랬다면 부산, 양산은 어떻게 발전됐을지 궁금하네요. 지금과 같은 모습일까요?

kim두한 2020.06.26. 21:06

러시아가 점령했다면 5년간은 지배하다가 일본이나 영국에 주거나 아님 러일전쟁에 지고도 계속 유지하다가 적백내전때 최후의 백군진영으로 유지하다가 영국한테 넘겨졌을가능성이 있겠네요 그럼 영국식 요리와 차문화가 유행하고 부산사투리에 영어가 섞일수도 있고 자신을 한국인이 아닌 부산인이라고 할지도요

중2밀덕 2020.06.25. 22:10

대원들의 레이저표적지시기 이름이 뭔가요?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6.25. 22:36

표적지시기는 DBAL-2로 보입니다

Cpt.Scully 2020.06.25. 22:40

멀티캠이 정말 지구촌 통합 전투복 수준으로 쓰이네요

 

오히려 멀티캠 안 입는 특수부대 찾는게 더 빠를정도...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6.25. 22:43

멀티캠이 그만큼 효과가 좋은 것 같습니다. 효과도 좋고 색감도 마음에 들죠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