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the-japan-news.com/news/article/0005462062

2019 회계연도 말에 일본 항자대 전술 정찰 비행대가 해산되고 40년 이상 일본과 그 주변을 감시하던 RF-4 정찰기도 퇴역하게 된다.


초음속 닌자로 불리던 정찰 비행대는 F-4 전투기를 기본 기체로 사용했다. 1961년 편재된 비행대는 현재 이바라키현 Hyakuri 기지에 본부를 두고 있다. 여기에는 약 200명이 근무한다.


승무원들은 항공 사진을 찍고 지상에서 현상한다. 아날로그 스타일은 디지털 기술을 사용하고 종종 무인으로 비행하는 첨단 정찰기로 교체되고 있다.


(이하 생략)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Baccine 2019.01.07. 17:30

우리 공군 F-4는 거의 퇴역한 상태고 E형만 남아 24년에 퇴역하기로 되어있던가요?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