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www.asiae.co.kr/article/2020040310025697755

 

토우, 팬저파우스트, M72LAW 등 3종이 수명주기를 다해서 가용한 대전차미사일이 360 여개만 남았다네요.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APFSDSSABOT 2020.04.05. 01:57

필요한 얘기긴합니다만 저렇게 구체적인 숫자를 불러주는 소스 측도 위험한 행동이고 

기자가 방산전시 열심히 다니는 건 좋은데 개인 선호 무기를 부분적인 사실관계를 슬쩍 왜곡하며

추천하는 건 좀 아니지 싶습니다. 칼구스타프용 레이저 유도미사일은 대 장갑차, 대 벙커용으로는 몰라도

대전차용으로 쓰기엔 구경도 작을 뿐더러 다수의 무유도 로켓 탄종과 단거리 로켓사업을 

유튜브에서 먹히는 키워드인 대전차미사일이라는 단어에 슬쩍 섞어놨군요. 

 

특수부대용과 차량화가 완료된 부대에 한해서 소대화기 정도로는 칼 구스타프가 좋긴 하다고 생각합니다만

제목엔 대전차 딱지 붙여놓고 이렇다할 3세대 전차 정면 관통탄이 없는 무기를 갖고 저건 좀... 

 

대전차 미사일과 휴대용 로켓-무반동포, 거기서 다시 본격적인 대전차 목적과 탄종을 

분리해서 따져야 할 뿐더러 사실상의 정보 왜곡입니다.

빅맨 2020.04.05. 12:43

 분대에 보병에게 대전차 임무까지 해랴 한다는 것은 너무 무리라고

생각합니다.

다양하게 전차를 상대할 방법이 많습니다 

지금 한화에서 구상중인 단거리 대전차로켓은 무게나 요구조건이 너무 까다로워서 나오기 힘든 물 것입니다.

정확히지 않지만 나오는 이야기가 800mm 관통에 사거리 1키로미터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중대에 현궁을 배치하고 분대나 소대는 칼구스타프 정도 되는 벙커나 경전차 방갑차 정도 상대하는 것을 고려해야한다고 봅니다. 

좀 더 가볍고 탄도 다양하고 연속발사할수 있는 기종을 국산화하면 됩니다.

수량이 많으니 국산화해야죠.

우리 육군의 단거리 로켓은 너무 많은 사양을 요구합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