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군의 동계 훈련

무르쉬드 | 조회 수 1430 | 2019.02.13. 14:20

출처 (2차)

https://www.militaryimages.net/forums/military-photos-by-country

 

2019년 2월 사진입니다. 

 

wedish Armed Forces Unit For Cold Weather Operations (SWECWO), Arvidsjaur, Sweden, February 2019

51204937_582865965510915_2600320728830050304_n.jpg

 

 

51379002_583444872119691_6699986666355949568_n.jpg

 

51472275_582865975510914_320225820922609664_n.jpg

 

51552615_583444805453031_1160427359388565504_n.jpg

 

51775691_583444832119695_4203876520030109696_n.jpg

 

50990943_581350138995831_3262232625741299712_n.jpg

 

51057089_582866075510904_5839594121559277568_n.jpg

 

51091450_582866008844244_4801532721190928384_n.jpg

 

51172474_583444845453027_7272496452473978880_n.jpg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지나가는행인 2019.02.13. 23:21

첫 사진에서 삐죽나온게 박격포인가요?

Profile image MTP 2019.02.14. 00:25

저기에는 턱수염도 기를 수 있나보군요. 방독면 착용 때문에 수염을 깍는다고 전 알고있는데 저기는 뭐 교리나 작전환경의 차이 때문에 그런건가요?

Profile image 지나가는행인 2019.02.14. 19:25

전쟁나면 1순위로 깎지 싶습니다.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19.02.14. 22:12

날씨가 너무 추워서 수염 깎을 면도크림, 물이 꽁꽁 얼어서 못깎은거 아닐까요? 저런 상태에서 수염을 일반 면도기로 밀었다가는 날이 얼굴에 달라 붙을겁니다. 전기면도기의 밧데리도 추워서 작동을 제대로 할수 없을것같군요.

PANDA 2019.02.15. 20:34

문외한에 가까운 밀덕질 짬찌끄레기로서 한마디 거들자면 면도는 힘들고 거기에 생물무기라는게 모두는 아니어도 대부분 액체제재로 투발되니까 저런데서는 의미가 없을것 같습니다.. 물론 화학, 핵무기라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말이죠. 그리고 저런 설원에 고가치표적이란게 있을리도 없으니 핵투발 위험도 상대적으로 낮을것 같네요.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19.02.14. 12:16

강원도 이상급 거의 개마고원수준의 추위군요.보는것만으로도 춥습니다

화들짝 2019.02.14. 18:09

첫번째 사진 위장이 대단하네요..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