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www.defensenews.com/smr/munich-s...s-backing/

런던에 위치한 전략문제국제연구소(IISS)의 최근 연구에 의하면, 유럽 국가들은 미군의 존재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기여에 대한 약속에 대한 의구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방어에 더 많은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 국가들은 2019년에 2018년보다 4.2% 늘어난 2890억 달러를 지출했다. 연구원들은  Military Balance 2020이라는 국제 방어능력에 대한 자체 연례 연구 그리고 뮌헨 안보 컨퍼런스에서 예산에서 새로운 투자 비중은 19.8%에서 23.1%로 늘었다고 밝혔다.


전 세계 국방비 지출은 4%로 비슷한 증가세를 보였는데, 이는 10년만에 가장 큰 수치다. 이들 국가들은 금융위기에서 회복되고 그리고 IISS 총장 존 치프맨이 "위협 인식 강화"라고 말한 것때문에 더 많이 지출하고 있다. 


유럽의 경우, 특히 동부쪽에서 주요 관심사는 러시아다. 미 국방부는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모스크바가 합병한 후 이에 대응하여 병력을 대륙에 배치했다.


(이하 생략)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2.17. 17:26

역시 동유럽 국가들은 러시아와 가깝고 강제 병합 된 적이 있으니 그런 러시아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국방비를 늘리는군요

Profile image 지나가는행인 2020.02.17. 21:47

동유럽이 과거 USSR에 식민지 아닌 식민지를 겪었으니 아직도 불안하겠죠. 거기에 푸틴이 계속 장수하고 있으니까요..

빅맨 2020.02.17. 23:23

우크라이나 사태가 교훈이 되었겠죠.

누구도 믿을수 없다. 특히 서유럽은 더 믿을 수 없겠죠

Profile image 지나가는행인 2020.02.18. 23:13

우크라이나는 너무 순진했지요. 핵을 포기했으니까요..

미키맨틀 2020.02.22. 20:39

 근데 최신기사를 보니 유럽 방위의 중추적 역할을 해야할 국가 중의 하나인 독일이 국방비 증가에 소극적이라고 하네요.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