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이라크에 경공격기 'T-50' 등 1.6조 수출

영재 | 조회 수 65052 | 2013.12.12. 03:52

http://news1.kr/articles/1449178

 

 

이라크에 24대를 수출한다고합니다 막판에 잘뒤집었나봅니다 그리고 이스라엘제 래이더가들어갈련지 궁금하네요  PBL이 25년이네요 조종사훈련도 우리가한다고합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3.12.12. 04:23
저는 아직도 의문부호 입니다.
영재 2013.12.12. 04:39
그래도 이런식으로 언플하는 거보면 확정되었을겁니다
Profile image TRENT 2013.12.12. 04:35
솔직히 반겨야 되는, 경축 소식임에는 틀림없습니다만...

한쪽이 양지면, 한쪽은 응달이라고...저는 KFX 고유 플랫폼 탄생에는 점차 그 가능성이 멀어지는 것이 아닌가 합니다...

(창조적 사고가 여전히 부족한 저만의 오판으로 마무리 되었으면 합니다)
영재 2013.12.12. 04:38
저도 살짝걱정됩니다 F-50이 KFX로될수도있어서
Profile image 엑스트라1 2013.12.12. 04:46
어느 쪽이 더 '팔릴만한 플랫폼'인지를 가늠할만한 좋은 예가 차곡차곡 쌓여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리차드 아불라피아는 "전투기 시장의 신규진입자는 반드시 수출을 해야 성공한다"라는 말도 했었죠.
영재 2013.12.12. 04:51

그렇기는하죠 내수로는 못버티니 근데 확장성도 생각은 해봐야할겁니다

Profile image 엑스트라1 2013.12.12. 05:00
그게 '확장성'일지, '단계적 개발/생산'일지는 생각을 좀 해봐야겠죠. 전자면 괜찮은데 후자면?
영재 2013.12.12. 05:07
C-103 후자입니다 머 돈만많이있으면 맨처음부터 스텔스인 데안그러니쩝 6-8조 들여서 비스텔스기로 일단 급한불부터 끄긴해야할겁니다 그다음에는 스텔스기로 확장해야죠
Profile image chevrolet23 2013.12.12. 05:03
수출 축하합니다..
영재 2013.12.12. 05:07
그렇죠^^
Profile image chevrolet23 2013.12.12. 05:20
그런데 얘 필리핀에 수출 확정... 맞죠?
영재 2013.12.12. 05:26
아직 협상중입니다
Profile image Mi_Dork 2013.12.12. 05:26
축하합니다. 정말 경사스런 일임에는 분명하고, 엑스트라님 이야기대로 어떤 포지셔닝을 해야되는지에 대한 확실한 예가 아닐까 싶긴 합니다. 물론 KFX야 완전히 다른 판매분류에 속하긴 하지만.

아무튼 자다가 문자보고 벌떡 깼네요.
영재 2013.12.12. 05:50
미국쪽훈련기사업은 아직이죠?
Profile image Mi_Dork 2013.12.12. 05:54
아직 입찰공고도 안 떴으니까요. 벌써부터 업체별로 컨소시엄 짜고 언론 홍보중인걸 보면 조만간 시작하긴 할텐데...
영재 2013.12.12. 06:05
빨리결과가 나와야지 T-50의 판매실적이결정될텐데...... 참 해군쪽훈련기도 교체하나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3.12.12. 07:11
공군이 먼저하고 해군은 나중에 선정할 예정이지만 비용문제로 공군의 선택을 따라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들 하고 있더군요.
영재 2013.12.12. 18:31
그렇군요 만약 골든이글이된다면 볼만하겠네요 ^^
백선호 2013.12.12. 21:25
그런데 10년 전 2003년에 조지 W 부쉬가 이라크를 침공하지 않았더라면 이라크는 FA-50 수출이 가능한 나라의 리스트에도 오르지 못했겠죠.
Profile image Mi_Dork 2013.12.12. 23:27
조지 W 부시, 딕 체니, 존 볼턴 3인방에게 감사패라도 줘야 되는게 아닌가 몰라요 (?)
영재 2013.12.13. 02:22
그랬을겁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