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게에 댓글로 남겼던 내용인데, 일단 토론게에도 일부 수정하여 올려봅니다.



---



어차피 ADD나 KAI나 사업 모멘텀 선점 목적으로 필사적인 언플중인건 마찬가지입니다. 단순히 어느 한 측을 악의 소굴로 몰아갈 필요는 없습니다.



뭐 말이 나왔으니 말인데... 개발 예산이 동일하고 유지/개량비용이 동일하다면 C103 반대할 사람이 얼마나 있나요? 동일한 조건에서야 확장성이 보다 높은 플랫폼을 지지하는 건 당연한 이치이구요. 다만, 소요처와 예산 지출처와의 관계(라고 적고보니 갑을관계가 맞을 것 같긴 한데...)에서 지출처가 사업에 대한 면밀한 검토 없이 소요처의 요구를 수용하는 것엔 반대합니다. 같은 선상에서 KDX-III Batch 2 이야기도 절대 반대하지만, 뭐 그건 다른 사업 이야기니 일단 접도록 하고...




당장 60/20/20%으로 기획중인 개발비 분담안을 통한 재정 충당도 불확실한 상황에서 저렴한 대안을 푸시하는거야 기재부의 입장에선 당연한거고, 이 부분에선 군을 지지할 순 없네요. 확실한 투자처가 확보되고, 개발/양산/유지 예산이 ADD에서 현재 주장중인 액수와 같이 억제된다는 확신만 있다면야 당장이라도 쌍수 들고 C103 지지하겠습니다. 


어차피 지금의 국산 무기체계 개발이 전방위로 푸쉬되는 상황에선 앞으로 수십년... 혹은 그 이후로도 국산 전투기 개발에 대한 개발 요구는 지속적으로 있을 것이고, 이에 따라 지속적인 개량/유지 소요도 자연스럽게 따라올거란 점은 기정사실입니다. 혹자들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플랫폼의 확장성'을 이야기하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budget drainer를 양산해내는 책임'에 대해선 그 누구도 이야기를 하질 않네요. ADD의 이와 같은 문제에 대해서 신뢰할만한 대안, 혹은 설명이 다소 부족한 것이 아쉽습니다.

2조 6000억 → 5조 → 6조로 슬그머니 개발비 예상치를 올리는 현 상황(심지어 해외 업체들에선 10조 이야기까지 나오는 마당)에선... 글쎄요. DRDO 생각이 나는건 기우이겠죠? 제발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여기 이 사이트에서 ADD가 악이라고 하는 사람이 있나요? 빠가 까를 만든다는 법칙을 다시금 깨닫게 됩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unmp07 2014.01.18. 11:28
전 차라리 그 돈으로 다른 해외 좋은 전투기를 사자는 입장이라;;;;
Profile image Mi_Dork 2014.01.18. 11:41
공군에서 FA-50 샀더니만 외산 전투기 대비 유지비가 '허벌나게' 싸서 하모하모 한다는 이야기가 문득 기억납니다. 어차피 국산전투기로 가는 흐름 자체는 이미 기정사실이라 거부할수도 없으니... 그렇다면 어떤 체급의 어떤 사상을 기반으로 한 어떤 예산이 투입된 전투기가 나오느냐의 문제인데... 지극히 일반론적인 대답이긴 하지만, 우선순위의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예산? 전력수치?
Profile image unmp07 2014.01.18. 11:49
저같은 경우 FA50과 해외 도입 전투기로 KFX의 임무를 대체해야한다고 주장하는지라...
Profile image minki 2014.01.18. 13:36
저도 나름 윗 의견에 찬성 합니다. A-50이야 그렇다 치고...요즘 돌아가는 분위기가 전투기 구입을 통해서도 상당 부분 얻어내고 있으니....T-50하고 PB형 F-16 가져다가 이리저리 고쳐 가면서 개발하면 이상한 논리의 기술 실증기가 필요할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리고 전력 공백이 생긴다면 우선 그 부분 메꿔야 하겠죠. ADD야 지금까지 나름 고생해서 개발한 것들이 있는데 왠만하면 그걸 다 적용해 보고 싶겠죠.
여하튼 KFX....쩝! F-35가 결국 미국 공군의 발몫을 잡으리라는 의견이 이제 제대로 들어나는 듯 한데....이제 35가 온 전체 서방의 발몫을 잡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yakte 2014.01.18. 17:25
KFX를 그만 둔다고 그 개발비용이 과연 고스란히 f-35구입비용으로 가지는 않을 것 같고 잘해야 KFX 도입비용이 유용 될터인데 얼마나 도입할수 있을까요? 당장 8조원 가지고 40대운운 거리는 상황이니 KFX않한다면 그냥 슈퍼 호넷이나 도입하는게 숫자나 운영비용 면에서 훨 나아 보입니
Profile image Mi_Dork 2014.01.18. 19:13

만약 그런 일이 실제로 벌어진다면 (물론 highly unlikely...) F-35 + FA-50로 가겠죠. 보잉에서 조만간 생산라인 폐쇄하게 생긴 F/A-18E/F 기당 $38M (엔진/에비오닉스 제외)에 주겠다고 언플을 전방위 시전중인데... 글쎄요 이건 예전에 LM에서 F-35 기당 $65M 어쩌고 하면서 사기치던것과 별반 다른 게 없어보여서...

Profile image chevrolet23 2014.01.18. 20:03
제 생각입니다만 FA-50 + F-35(특수한 경우 슈퍼호넷)로 가는게 낫다고 생각이 듭니다....
eceshim 2014.01.19. 07:06
저는 ADD안이 ADD 말대로 개발이 된다면 찬성, 그게 안되면 KAI안, 둘다 싫으면 슈퍼호넷 개조개량인 KIDA안 지지 이순입니다.
BlueWolf 2014.01.19. 11:50

아~ 우리는 정말 미국 행님에게로 부터 자립이 불가능할것인지? 한번 바꾸어 봤으면 소원이 없것음. 그리고 뭔가를 하게 되더라도 미국이던 유럽이던 절대 협상은 양보하면 안됩니다.우리 정말 할수 있는데... 의지의 한국인!

리그리스 2014.01.20. 08:51
일단 ADD에서 제시한 비용과 기간으로 가능하다면 찬성.
하지만 현실적으로 가능할거라 생각하지 않으므로 KAI안 혹은 직도입을 지지합니다.
우선 순위는 직도입 >= KAI >>>> ADD 순이군요.

지출처 vs 소요처 라면, 소요처보다 지출처의 입장이 우선 반영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Profile image 김치찌짐 2014.01.22. 00:02
공군의 ROC를 충족한다면, 저렴한걸 사는게 합리적이겠죠.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