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드립인데요...

브라질도 핵잠 수입 하잖습니까.

 

세계 경제가 불황인 가운데, 기술 이전만 해주면 우리가 만든다...

대신 돈은 풍족하게 줄께...

그리고 저농축 핵연료는 판매국가에서 책임져주세요..

원래 핵 폐기물 처리는 핵 선진국에서 해주기도 했고...

 

요렇게 대형 핵잠을 보유하는겁니다.

비용은 많이 들겠지만, 사실상 전단을 호위할 잠수함 전력이 재래식인 상태에서

속도나 기밀 유지가 어려운게 사실인데 반해 영국이나 프랑스등의 핵잠을 수입하면

알아서 만들어 줄테니 얼마나 좋습니까.

그야말로 우리 항모전단....은 아니고 독도급을 중심으로한 전단이 한개라도

빠르게 움직일수있다는 점은 적은 숫자(아마도 1~2척?)이라도 전술적으로나

향후 상징적으로나 여러가지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그리고 이런거 몇번 수입하다보면 우리나라 조선소가 몰래 잘 뜯어보기도 하고... 응? ^^)

 

역시 안될까요?

비용문제, 외교 문제, 비핵화문제..

 

하지만 저는 영국이나 프랑스등, 판매국이 중국, 러시아, 미국등을 잘 설득해 주리라 믿슙니다!

(사실 브라질은 프랑스만이 아니라 러시아와도 협상을...설마 러시아가 판다고 나섰다가 핵잠 가져서는 안된다고 할까요?)

 

이런 저농축 공격핵잠 수입에 대해 여러분은 어찌생각하세요?

(이지스 두어척 희생하면 될거 같은데... ^^)

 

참고로 프랑스 바라쿠다 공격원잠이 2017년부터 나온다고 합니다.

 대략 6~7대 뽑는데 약 10년간 뽑더군요.

우리가 숟가락 하나 얹으면서 "한대라도 더 생산하실수록 양산 가격은 싸집니다, 빠게트 형님..." 이러면

안될까요?

 

 

 800px-Barracuda-Suffren_svg.png





    



  • |
  1. 800px-Barracuda-Suffren_svg.png (File Size:14.9KB/Download:1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4.07.22. 16:41
전 반대입니다.
1.저농축은 연료교환주기가 빠릅니다. 또 소량 보유시 오버홀시 한번하는 미국등과 다르게 한번 빠지면 임무공백이 큽니다.
2.연료통제권을 외국이 가지면 언제든 무력화될수 있습니다.
3.호위할 전단이라는 것의 존재가 의문입니다.
eceshim 2014.07.22. 16:46
일단 장보고-3 나오는거 봐서 결정해도 됩니다
리그리스 2014.07.22. 18:34
여러가지 의미로 능력이 안됩니다. 그리고 꽤나 가슴 아픈 주제군요.
Zenos 2014.07.22. 21:09
일본 마저 원자력추진 공격 잠수함을 보유하게 된다면, 우리도 원잠을 보유하는 것이 용인 될 것입니다. 그리고 보유하게 된다면 어설픈 국산화 논리로 저성능 잠수함을 보유해서는 절대 안되고, 우리가 보유할 수 있는 최상급 성능의 함을 도입해야합니다. 아슈튜트 후속함이 되던, 바라쿠다가 되던, 버지니아가 되던 간에요.
Profile image minki 2014.07.23. 05:21
사실 정치적 이유로 브라질의 성공을 열심히 기다린 것도 사실 입니다. 누군가 하나 치고 나가야 따라가기 편하니...더불어 우리나라 환경에서 서해에서? 하는 부분이 있으니 결국 운영의 한계가 상당히 있다고 봐야 합니다.
슬라이더 2014.07.24. 17:33
언제쯤이면 핵잠수함과 원자력잠수함에 대한 일반인들의 분별력이 향상될 수 있을까요? 가능하기는 할까요?
Eavan 2014.07.24. 03:47
핵 연료라는게 몇 번인가 더 농축되면 핵무기가 되서 핵 확산 방지조약때문에 안된다고 하던데... 실상은 어떤건가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4.07.24. 16:45
일단 거의 모든 원자력발전소 운영국들이 국제기구의 감시를 받습니다.
그 감시는 사용전과 후의 연료량 비교까지 포함되기에 감시를 피한 농축은 어렵습니다. ㅜㅜ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