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blog.chosun.com/xqon/7275803

 

august 의 軍史世界

 

됭케르크의 미스터리 [ 끝 ]

 

 

 

당연히 그도 승리를 원했다

 

비록 히틀러가 5월 24일부터 3일간의 진격을 멈춘 것에 대해 그동안 많은 이야기가 있어왔지만 사실 이에 대한 정답은 없습니다.  물론 이 3일간의 공백이 연합군의 철수에 많은 도움을 주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30만 명의 대병력이 거의 피해를 입지 않고 안전하게 철수할 수 있었던 결정적 사유 또한 아닙니다.  어쩌면 이 부분은 그 동안 인구에 회자되면서 과장되어 왔던 측면도 있습니다.

 

6-1.jpg

[ 3일간 이어졌던 히틀러의 공격 중지 명령이 대 탈주를 가능하게 한 결정적 사유는 아닙니다 ]

 

왜냐하면 됭케르크에서의 해상 철수 작전은 5월 26일 시작 되어 6월 5일 종료 되었는데, 히틀러의 명령으로 멈추었던 독일의 진격이 5월 27일 다시 시작되었으니 정작 연합군이 혜택을 보았던 시간은 단지 1일 뿐이었습니다.  물론 급박한 상황에서 1일도 엄청나게 소중한 시간이지만 30만 명의 대병력이 안전하게 탈출하기에 결코 충분하다고 볼 수 있는 시간은 아닙니다.

 

6-2.jpg

[ 연합군은 독일의 진격 중지도 모르고 오로지 바다를 향해 도망쳤습니다 ]

 

따라서 히틀러의 공격 중지 명령이 없었어도 많은 연합군이 탈출하였을 것이라는 추론이 충분히 가능합니다.  후일 처칠이 회고록에서 "5만 명 정도 구출해내면 다행"이라고 했을 만큼 절망적인 상황에서 영국원정군 23만 명, 프랑스군 8만 명 그리고 1만 점의 장비가 무사히 탈출하였기에 "이것은 기적이라고 밖에 말 할 수 없다"고 기술하였지만, 사실 자화자찬에 가깝습니다.

 

6-3.jpg

[ 처칠은 기적이라고 표현하였지만 영국은 이들을 탈출 시킬 능력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

 

영국의 필사적인 활약은 독일의 진격을 충분히 상쇄 할 만큼 영웅적이었지만 사실 그런 능력은 충분히 있었습니다.  오히려 영국은 세계 최강의 해군을 보유하였고 프랑스는 육군 대국이어서 전쟁 개시 전 독일보다 우위에 있었습니다.  패배한 연합국은 독일군의 능력을 과대평가하였지만 반면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능력을 과소평가하여 이런 결과를 기적으로 본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6-4.jpg

[ 설령 독일의 진격이 멈추지 않았어도 많은 병력이 탈출하였을 것이 분명합니다 ]

 

후일 30만의 대병력이 안전하게 철수한 결과에 대해 두고두고 통탄하는 목소리가 독일 측에서 나왔지만 설령 당시 진격이 멈추지 않았어도 지금까지 설명한 이유 때문에 독일은 고립된 연합군을 절대로 섬멸하지 못하였을 것입니다.  이를 뒷받침 하는 결정적인 증거가 바로 다음에 벌어졌기 때문입니다.  열흘 후에 이와 맞먹는 거대한 해상 탈출 작전이 브로타뉴(Bretagne) 반도 끝에서는 다시 한 번 재현되었던 것입니다.

 

6-5.jpg

[ 히틀러의 명령에 따라 공격을 멈추고 대기 중인 독일군 기갑부대 ]

 

브로타뉴까지 밀려간 20여만의 연합군이 6월 14일 셀부르(Cherbourg)와 브레스트(Brest)를 통해 해상 철수를 시작하여 6월 25일까지 영국으로 안전하게 빠져나가는데 성공했습니다.  이른바 아리엘 작전(Operation Ariel)이었는데 이때는 프랑스가 항복하기 일보 직전이어서 됭케르크처럼 연합군의 반격을 고민하고 자시고 할 필요도 없던 시점이었습니다.  그런 압도적인 상황 임에도 독일군은 연합군의 탈출을 차단하지 못하였습니다.

 

6-6.jpg

[ 아리엘 작전 당시에 브로타뉴에서 안전하게 탈출하는 연합군 ]

 

결국 이것은 됭케르크의 철수당시에 미스터리하였던 히틀러의 공격 중지 명령이 결코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지 못하였다는 증거입니다.  그렇다보니 일부 자료에는 히틀러가 영국과의 전략적 동맹관계를 고려하여 일부러 진격을 멈춘 것은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기도 합니다.  하지만 진격을 멈춘 직후 영국에 대해 정치적인 협상을 제안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 또한 그다지 신빙성이 없습니다.

 

6-7.jpg

[ 본인이 해명한 내용이 없어 미스터리가 되었지만

그도 승리하기 위해 명령을 내린 것이 틀림없습니다 ]

 

결국 처음에 썼던 것처럼 히틀러가 자기 입으로 이야기 한 것이 없으므로 정답이 없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히틀러가 최후의 일격을 준비 중이던 자신의 군대에게 극적인 정지 명령을 내린 것은 결코 자비나 관용이 아니라 승리를 달성하기 위한 방편 중 하나였다는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그 당시 전쟁을 시작하는데 히틀러만큼 적극적인 인물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 august 의 軍史世界 ]

 

P.S. 지난 2006년 5월에 올렸던 글을 정정 보완하였습니다. ( 관련글 참조 )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