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blog.chosun.com/xqon/7272073

 

august 의 軍史世界

 

됭케르크의 미스터리 [ 5 ]

 

 

 

영국 공군의 살신성인

 

히틀러는 역사에 너무나 굵고 뚜렷한 한 획을 그은 인물이지만 현인이 아닌 이유는 그 자신도 광인이지만 그 주변에 모리배들이 많았기 때문이었습니다.  특히 히틀러의 환심을 사기 위해 혈안이 되었던 독일 공군 총사령관 괴링(Hermann Goering)은 됭케르크의 미스터리를 만드는데 크게 일조한 인물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연합군이 포위망에 갇히자 공군의 폭격만으로 포위된 적들을 섬멸 할 수 있다고 호언장담하였습니다.

 

5-1.jpg

[ 그렇게 의도했다고 볼 수는 없지만 괴링은

됭케르크의 미스터리를 만드는데 크게 일조한 인물이었습니다 ]

 

연합군이 포위망에 갇혀버리고 독일의 승리가 확실시 되자 괴링은 전공을 육군에게 빼앗길까봐 초조해하면서 포위망에 갇힌 연합군을 청소해 버리겠다고 나섰던 것입니다.  이 이야기의 진위 여부에 대해 의견이 분분한 편이지만 어쨌든 히틀러의 명령으로 육군의 진격은 멈추었고 대신 독일 공군이 전면에 나섰습니다.  연일 이어지는 당대 최강 루프트바페의 공습으로 말미암아 됭케르크에 고립 된 연합군은 많은 피해를 당했습니다.

 

5-2.jpg

[ 됭케르크 일대를 폭격하는 루프트바페 ]

 

그런데 독일이 한 가지 간과하고 있던 점이 있었는데 영국 공군 또한 가까운데 있다는 사실이었습니다.  영국 전투기들은 해협을 건너와 고립된 아군을 공격하는 독일의 폭격기들을 요격하였는데 뒤에서 달려드는 독일 전투기의 요격을 회피하지 않고 오로지 임무에만 충실하였습니다.  한마디로 내 목숨을 적에게 내놓고 벌인 극단적인 전투였고 이 같은 살신성인의 노력으로 많은 병사들이 탈출할 수 있었습니다.

 

5-3.jpg

[ 죽음을 각오한 영국 공군의 맹렬한 대응으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하였습니다 ]

 

이처럼 영국 공군의 활약은 독일의 예상을 뛰어넘었을 만큼 대단하였습니다.  결국 공군만으로 연합군의 소탕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이 얼마 지나지 않아 밝혀지면서 지상군이 다시 나설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실 제공권의 확보 없이 전쟁을 이기기 힘들지만 전쟁은 공군만으로 이길 수도 없습니다.  괴링의 허풍을 너무 믿은 히틀러가 그 달콤한 말에  혹하여 진격을 멈추었던 것은 아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5-4.jpg

[ 공군만으로 포위망 안의 연합군을 제거하기는 무리였습니다 ]

 

 

넘을 수 없는 벽

 

이와 더불어 그동안 간과되었던 것이 해군입니다.  포위된 적을 요리하는 것은 순전히 공격자의 선택에 달려 있지만 포위된 적이 해상으로 나갈 방법이 남아있다면 그것은 100퍼센트 완벽한 포위로 볼 수는 없습니다.  만일 오늘날 미국 같은 나라가 육지와 바다를 함께 봉쇄하였다면 이것은 완벽한 포위이며 포위된 적들은 더 이상 탈출구가 없음을 알고 조기에 항복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당시 독일 해군에게는 이런 능력이 없었습니다.

 

5-5.jpg

[ 해상으로의 탈출로가 남아있었는데 독일은 바다를 막을 능력이 없었습니다 ]

 

됭케르크에서 독일 육군이 포위를 완성하였지만 바다는 세계 최강의 영국 해군이 장악한 앞마당이었습니다.  30여 만의 연합군이 탈출하는 동안 바다에서 독일 해군이 할 수 있는 일이란 사실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조그만 목선까지 탈출 작전에 동원하였다는 사실은 영국의 눈물겨운 분투를 알려주는 예이기도 하지만 이는 이런 선박조차 바다에서 요격하기 힘들었을 만큼 독일 해군의 상황이 열악하였다는 증거입니다.

 

5-6.jpg

[ 영국의 해군력은 대 탈주 성공의 밑거름이었습니다 ]

 

이처럼 독일군이 연일 맹공을 가하였음에도 연합군의 대부분이 안전하게 해협을 건너 영국으로 탈출할 수 있었던 일등공신이 바로 영국 해군의 활약 덕분이었습니다.  당대 최강이라는 독일 공군으로도 저지하기 힘들 만큼 바다 위의 영국 해군은 강력하였습니다.  만일 이러한 상황에서 독일 지상군이 무턱대고 됭케르크의 해안가로 계속 진격하다가는 영국 해군의 포격에 많은 피해를 입을 가능성도 농후하였습니다.

 

5-7.jpg

[ 1944년 연합군 해군의 포격으로 전멸당한 독일군 기갑부대 ]

 

1944년 노르망디 상륙 후 캉(Caen) 전투에서 독일군이 연합군 해군의 포격에 상당한 피해를 입었던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유추가 가능합니다.  한국전쟁 당시의 흥남철수도 강력한 미 해군이 탄막으로 중공군의 진격을 막은 후에 이룬 결과였는데 사실 됭케르크 철수도 이와 비슷한 측면이 있습니다.  이처럼 영국 해군의 엄청난 능력은 독일 육군의 진격을 망설이게 했을 가능성이 컸습니다. ( 계속 ) [ august 의 軍史世界 ]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