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blog.chosun.com/xqon/7258894

 

august 의 軍史世界

 

됭케르크의 미스터리 [ 1 ]

 

 

 

히틀러의 명령

 

1940년 5월 24일, 히틀러가 프랑스 샤르빌(Charville)에 위치한 독일 A집단군 사령부를 직접 방문하여 사령관 룬트슈테트(Gerd von Rundstedt)에게 영-불연합군에 대한 공격을 중지하라는 기상천외한 명령을 내렸습니다.  당시 프랑스를 침공한 독일은 불과 보름 만에 총 30만여 명에 달하는 영-불연합군 주력을 몰아붙여 영불해협 인근 북부 프랑스의 작은 도시인 됭케르크(Dunkirk)에 가두어 버린 상태였습니다.

 

1-1.jpg

[ 룬트슈테트 A집단군 사령관과 히틀러 ]

 

연합군은 도망갈 곳이 없었던 독안에 든 쥐 신세였고, 이제 독일은 최후의 일격만 가하면 전쟁사에 보기드믄 엄청난 대승을 거둘 수 있는 감격스러운 순간이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승리를 목전에 두었던 바로 그 순간, 히틀러가 직접 나서서 공격을 멈추라고 명령을 내린 것이었습니다.  이러한 히틀러의 한마디는 당연히 지휘부를 커다란 혼란에 빠뜨렸고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습니다.

 

1-2.jpg

[ 연합군 주력을 포위하였는데 히틀러는 공격 중지 명령을 내렸습니다 ]

 

제1차 대전에서 패하였던 치욕을 한시도 잊지 않고 이날이 오기를 그동안 학수고대하였던 독일 군부에게 이는 그야말로 청천벽력 같은 명령이었습니다.  기갑부대를 몰고 진격에 앞장섰던 일선 장군들은 물론 육군 최고사령부(OKH-Oberkommando des Heeres)나 국방군 최고사령부(OKW-Oberkommando der Wehrmacht)같은 최고 지휘부의 요원들까지도 한목소리로 히틀러에게 반대 의견을 피력하였습니다.

 

1-3.jpg

[ 히틀러의 명령에 독일군 최고 지휘관들은 경악하였습니다 ]

 

하지만 히틀러의 결정은 번복되지 않았고 3일이 지난 5월 27일에 재공격 명령이 하달 될 때까지 독일의 맹공은 멈추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평소에 히틀러를 탐탁지 않게 생각하던 많은 장군들은 비록 불만이었지만 명령을 따랐던 반면, 전쟁이 끝날 때까지 돌쇠처럼 히틀러에게 맹종하던 친위대의 디트리히(Josepp "Sepp" Dietrich)는 유일하게 총통의 명령을 어기는 아이러니를 연출하였습니다.

 

1-4.jpg

[ 히틀러의 총애를 받던 디트리히의 친위대만이 명령을 어기고 진격하였습니다 ]

 

그는 '친위 히틀러 경호연대(LSSAH)'를 계속 진격시켰는데, 그 이유는 이렇게 튀는 행동이 총통에게 잘 보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일개 연대의 단독적인 진격만으로 전선에 커다란 변화를 일으킬 수는 없었지만 웜하우트(Wormhoudt) 전투에서 항복한 연합군 포로를 학살하는 악행을 범하여 친위대 최초의 전쟁 범죄 행위를 전사에 기록하였습니다.  ( 관련글 참조 )

 

1-5.jpg

[ 나치 친위대의 전쟁 범죄가 처음 벌어진 웜하우트 전적지 ]

 

어쨌든 히틀러가 내린 공격 중지 명령은 됭케르크에 고립되어 최후를 눈앞에 두고 있던 30만의 연합군에게 천금 같은 시간을 주었습니다.  이런 천우신조를 이용하여 연합군은 도버 해협을 안전하게 건너 6월 4일까지 영국으로 철수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승기를 잡고 있던 독일은 물론이거니와 풍전등화의 위기에 놓여 있던 연합군 스스로도 놀랄만한 엄청난 반전을 이룬 유명한 '다이나모 철수작전(Operation Dynamo)'이었습니다.

 

1-6.jpg

[ 배를 이용하여 됭케르크의 포위망을 탈출하는 연합군 ]

 

후일 독일 측에서 이 정도의 대병력이 안전하게 철수하도록 방임하였던 결과에 대해 두고두고 통탄하는 목소리가 쏟아졌을 만큼 기적 같은 결과였고 이렇게 영국으로 피신한 연합군 자원은 4년 후 노르망디로 다시 쏟아져 들어와 독일의 목에 비수를 겨누는 힘이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전사를 보면 '왜 히틀러는 공격명령을 중지하여 적들을 몰살 할 수 있는 확실한 기회를 스스로 놓쳐 버렸나?'하는 물음표가 항상 따라다닙니다.

 

1-7.jpg

 

히틀러는 왜 미스터리로 남는 명령을 내렸을까요?

 

이처럼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히틀러의 미스터리가 왜 벌어졌는지, 그리고 이와 관련하여 연합군이 어떻게 사지를 안전하게 벗어날 수 있었는지는 전쟁사에 있어 상당히 흥미로운 부분입니다.  물론 명령을 내린 당사자인 히틀러가 정확히 이 부분에 대해 설명한 내용이 없기 때문에 앞으로의 분석이 정답이 될 수는 없겠지만 제2차 대전의 가장 미스터리했던 순간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 계속 ) [ august 의 軍史世界 ]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