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apimagesblog.com/blog/2018/1/30/ap-was-there-the-vietnam-wars-tet-offensive

 

AP_544424853392-(1).jpg

AP_166945029111.jpg

 

AP_657197007796.jpg

AP_61222261823.jpg

 

AP_288112287802.jpg

 

AP_18027179691218.jpg

 

'사이공 식 처형' 이라는 사진을 보신 분들 계실겁니다. 1968년 퓰리쳐 상을 받은 사진이죠. 테트 공세 시절 남베트남 경찰 청장 응우옌 곡 로안 장군이 체포된 베트콩 응우옌 반 렘 대위를 향해 총을 쏘는 즉결 처분을 AP통신의 에디 애덤스 기자가 찍은 사진과 영상인데 당시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었고 테트 공세의 그 충격적인 모습과 더불어 미국내 반전 여론을 들끓게 만들었습니다.

 

AP_18027179847133.jpg

AP_304570214705.jpg

 

총을 쏜 로안 장군은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에게 잔인한 살인마라고 낙인이 찍혔으나 한참 세월이 흐른뒤 오히려 체포된 반 렘이 더 잔인한 범죄자이고 로안 장군은 베트콩에 맞서 싸운 영웅이며 즉결 처분은 명령 받은 부하가 망설이자 자신이 직접 한 것임이 밝혀졌죠. 이로 인해 미국으로 망명하여 많은 괴롭힘과 멸시를 받던 로안 장군에게 에디 애덤스기자가 사죄를 하는 일이 있었고 에덤스 기자는 '사진이 모두 진실을 말해주는건 아니다' ,'그는 베트남 전의 산물 이다' 라는 말을 하며 크게 후회했죠.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2/2018020200351.html (관련 기사)

 

위 6개의 사진들은 당시 2월 1일 사이공에서 찍힌 응우옌 반 렘의 체포 사진입니다. 남 베트남 군에게 체포되는 모습인데 당시 남베트남 군의 복장과 무장을 잘 볼 수 있는 사진들이죠. 그들이 입고 있는 군복이 타이거 스트라이프, m59 erdl로 본 결과 레인저, 공수부대 소속으로 보이며 우지 기관단총을 쓰고 있습니다. 그리고 type56, 토카레프 권총을 들고 있는데 이건 반 렘이 가지고 있던 무기를 뺐은 모습이죠. 사진과 영상을 찍고 있는 기자들과 군인들의 모습도 보입니다

 

미군의 지원을 받아서 그런지 미군과 동일한 수준의 장비, 장구류를 쓰는 모습입니다. X밴드 탄띠, 요대가 보이고 M69 방편복, m1 헬멧을 착용한 군인들이 보이며 4번째 사진 맨 오른쪽의 군인은 체스트리그를 쓰고 있는데 기관단총 용으로 보이는지 일직선으로 가느다랗게 되어있습니다. 6번째 사진의 반 렘 왼편의 군인은 kabar 나이프를 착용하고 있네요 

 

체포된 반 렘은 스파이 이자 암살 부대의 지휘관으로 수많은 남 베트남 경찰과 그 가족을 살해 하고(로안 장군의 동료 포함) 그걸 매우 자랑스러워 한 범죄자 라서 그런지 옆의 군인들의 모습이 매우 험악하여 당장이라도 없애버리고 싶어 하는 눈치입니다. 반 렘은 로안 장군이 죽이지 않았더라도 저 군인들이 죽이거나 반 송장을 만들어서 재판에 넘겨 사형 시켰을 겁니다. 

 

자신이 할 일을 했으나 사진 한장으로 인해서 영웅에서 악당이 되어 많은 괴로움에 시달린 로안 장군과 그 진실을 알고 후회하여 사죄한 에덤스 기자를 보면서 사진이 모든 걸 다 보여주는건 아님을 알게 되었고 그 안에 어떤 사실이 있는지를 객관적으로 제대로 알아야 되겠습니다





    



  • |
  1. AP_544424853392-(1).jpg (File Size:324.0KB/Download:0)
  2. AP_657197007796.jpg (File Size:315.9KB/Download:2)
  3. AP_61222261823.jpg (File Size:305.9KB/Download:0)
  4. AP_18027179691218.jpg (File Size:331.3KB/Download:0)
  5. AP_18027179847133.jpg (File Size:291.0KB/Download:1)
  6. AP_166945029111.jpg (File Size:291.7KB/Download:1)
  7. AP_304570214705.jpg (File Size:253.0KB/Download:0)
  8. AP_288112287802.jpg (File Size:334.2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APFSDSSABOT 2020.05.07. 02:33

쓰신 첫 단락대로 사진의 진실을 알고 무척 허탈했던 사건이었습니다. 이후 퓰리쳐상 사진들을 보면

우연한 행운에 가까운 사진들이 아니면 감동이나 전율보단 기자의 속내는 무엇이었을까 생각이 많아지게 되더군요.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5.07. 04:04

1993년 수단 내전의 참혹함을 드러내어 퓰리쳐상을 받은 케빈 카터의 '독수리와 소녀'란 사진도 독수리가 우연히 그곳에 있었고 땅에 있던 소녀는 부모가 잠시 식량 배급을 받기 위해 내려 놓은 뒤 안전히 대리고 갔었다고 했죠. 그 찰나의 순간을 찍은건데 유명세 이후 인간 성과 윤리의식에 대한 사람들의 비난과 각종 정신적,금전적 문제로 결국 그를 죽게 만들었죠.

300px-Kevin-Carter-Child-Vulture-Sudan.jpg

https://en.m.wikipedia.org/wiki/The_vulture_and_the_little_girl

APFSDSSABOT 2020.05.07. 04:11

화들짝 놀랐습니다. 이 사진을 머리에 스쳐간 여러 사진 중에 제일 먼저  떠올렸거든요.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5.07. 04:13

저 두 사진은 많은 이들에게 '사진이 무조건 진실을 말해주는건 아니다'의 대표적인 사례로 학교,학원에서 교육받거나 각종 매체에서 언급을 하기 때문이죠. 

kim두한 2020.05.08. 01:18

저 사진속에는 안나와있지만 저 장면을 한국인이 찍을수있었다는거죠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