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www.hyundai-rotem.co.kr/PRCenter...p;idx=3924

비무장지대 및 민간인통제구역에 산재된 지뢰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장애물개척전차가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현대로템은 3일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장애물개척전차의 전투용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014년 11월 장애물개척전차 체계개발 업체로 선정되고 같은 해 12월 개발에 착수한 이래 약 3년 반만에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은 것으로서 이번 달로 예정된 규격화까지 마치면 체계개발이 모두 완료된다.

   장애물개척전차의 주요 임무는 기계화 부대의 신속한 작전수행을 위한 지뢰지대 극복 및 다양한 장애물 개척이며 규격화가 확정되면 향후 양산 사업까지도 이어질 수 있게 된다.

   현대로템이 개발한 장애물개척전차의 가장 큰 특징은 지뢰지대 극복 능력이다. 차체 전면의 지뢰제거용 대형 쟁기를 지면에 박아 넣고 땅을 갈아 엎어 묻혀있던 지뢰가 드러나게 하는 방식으로 대인 및 대전차 지뢰를 제거할 수 있으며 자기감응지뢰무능화 장비로 자기장을 발사해 차량 앞에 매설돼있는 자기감응지뢰를 터뜨려 무력화할 수도 있다.

   또 차량 후미 좌우에 안전지역 표시를 위한 표식막대 발사 기능을 갖춘 통로표식장비를 1개씩 장착해 군 병력의 안전한 기동로를 확보할 수 있다.

   이러한 지뢰지대 극복 능력을 바탕으로 장애물개척전차는 약 86만여 발의 지뢰가 매설돼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비무장지대 및 민간인통제구역 내 지뢰를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장비로 기대 받고 있다. 수많은 지뢰가 매설된 지역에서의 작업이기 때문에 폭발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으나 장애물개척전차는 대전차 지뢰가 터져도 임무 수행을 지속할 수 있을 정도로 우수한 방호력과 생존성을 확보하고 있어 승무원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지뢰 제거 작업을 할 수 있다.

   특히 현대로템은 보다 안전하고 신속한 지뢰 제거 작업을 위해 차량으로부터 최대 5km 떨어진 안전지대에서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무인원격조정장치를 자체 연구과제로 개발하고 있다. 향후 개발이 완료되면 승무원이 탑승하지 않아도 차량 운용이 가능해져 지뢰 제거 작업간에 인명 피해에 대한 우려가 없어지고 안전조치 시간도 단축돼 보다 안전하고 신속한 임무 수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애물개척전차 차량 윗면에는 별도의 굴삭팔을 설치해 굴삭용 버킷이나 파쇄기를 달아 참호, 방벽 등 각종 장애물을 매립 및 파괴할 수 있으며 유사시 굴삭팔을 일반 크레인으로 사용해 무거운 장비나 물자를 인양 및 운반할 수도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장애물개척전차는 지뢰로부터 인명과 장비를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장비로서 우수한 성능을 확보했다”라며 “향후 양산 사업 수주까지 노력해 우리 군의 전력 증강에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

 사진 1 : 장애물개척전차의 모습.
    

   사진 2 : 현대로템이 개발한 장애물개척전차가 차체 전면의 지뢰제거용 대형 쟁기를 활용해 지뢰 제거 시험을 하고 있다.
    

 

   사진 3 : 현대로템이 개발한 장애물개척전차(오른쪽 차량)가 자기감응지뢰무능화 장비로 자기장을 발사해 차량 앞의 자기감응지뢰를 터뜨려 무력화하고 있다.
    

사진출처 : 해당 보도자료

동일한 기사가 이전에도 있었지만 여기에 사진이 더 많아서 그냥 올립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메론맛쥐약 2018.07.09. 19:05

차체에 미클릭은 따로 설치를 안한 모양이군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8.07.09. 19:18

미군도 M1 ABV에나 포탑에 미클릭 달았습니다. 저 차량은 M1 그리즐리 전투공병차량과 동급으로 보면 될 겁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주의나 경고 받은후 어물쩍 넘어가려분 들에게 경고합니다. 운영자 18.11.24. 4 495
공지 [필독] 사이트 서버 이전작업 진행중입니다 [7] file Mi_Dork 18.09.26. 8 1206
13887 공중체계 뉴질랜드, P-8A 4대 도입하기로 [5] file 패딩턴 18.07.10. 0 877
13886 기타 국방부 "해병대2사단 등 후방 철수 4단계 군축방안 검토한 적 없어" [2] RailranoCream 18.07.10. 3 743
13885 기타 '빈손' 폼페이오, 北에 베트남 모델 제시...의회, '한미훈련 재개' 압박 [6] 마요네즈덥밥 18.07.09. 1 853
13884 공중체계 인도, 러시아와의 FGFA 프로젝트 진행 재검토 폴라리스 18.07.09. 0 628
13883 해상체계 중국 해상안전기구 CMS, 첫 1만톤급 경비함 건조중 폴라리스 18.07.09. 0 610
13882 육상체계 카타르, 사우디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와 S-400 대공 미사일 논의중이나 결론은 못내려 [3] 폴라리스 18.07.09. 0 904
13881 육상체계 벨라루스군, 군사 퍼레이드에서 신형 무장 로봇 Centaur 공개 file 폴라리스 18.07.09. 0 605
13880 해상체계 핀란드 해군, 가브리엘 대함미사일 도입 [1] 폴라리스 18.07.09. 0 761
» 육상체계 현대로템, 지뢰제거용 장애물개척전차 전투용 적합 판정 획득(보도자료) [2] whitecloud 18.07.09. 0 759
13878 육상체계 K-9砲부대 · 기계화부대 전방서 빼면 수도권 안보 치명타 [12] 불태 18.07.09. 0 15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