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www.shephardmedia.com/news/landw...veils-new/

4b3f93b81cae80e4d932771949f879f3.JPG

 

프랑스와 독일 업체가 차세대 범유럽 전차 개발을 위한 국가 기술을 결합하려는 첫 시도로서 예상치 않게 새로운 Euro MBT(EMBT)  컨셉을 유로 사토리에서 선보였다.


EBMT는 KNDS - 독일 KMW와 프랑스 Nexter의 합작사 -가 개발했고 레오파드2 차체에 르클레르 120mm 포탑을 결합했다.


KNDS 관계자들은 Shephard에게 2017년 1월부터 개발 노력이 진행중이며 프로토타입 플랫폼은 몇달 안에 실사격 시험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KMW의 EMBT 프로젝트 메니저인 Rudolf Neuhaus는 "넥스터와 KMW의 공통 제품을 가지려는 첫 단계다"라고 말하고 "이것은 시연기지만 다음 단계는 프로토타입 또는 생산 전 제품이 될 것이다."라고 했다.


넥스터-KMW 합동팀이 설립되었고 프랑스-독일 기술 통합에 대한 구체적인 분석이 이루어질 것이다.


넥스터의 궤도형 장갑 프로그램 책임자인  Francois Groshany는 "이것이 우리가 함께 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 방법이다"라고 했다.


그는 르클레르가 가벼운 자동장전 포탑을 가지지만 레오파드는 수동으로 장전되기 때문에 EMBT는 가볍고 (EMBT의 60톤 GVW(Gross vehicle weight)의 10%에 해당하는) 약 6톤의 성장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고 했다.


이런 노력은 독일이나 프랑스 정부 프로그램이 아닌 KNDS의 지원을 받았다. 실증기에서 수행된 작업은 2030년대에 운용에 들어갈 미래 MBT를 위한 기술과 협력 요구사항을 알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독일과 프랑스 정부는 현재 이동형 지상 전투 시스템 Mobile Ground Combat System (MGCS)으로 알려진 프로그램에 따라 새로운 공동의 MBT를 연구하고 있다.


Groshany씨는 "우리는 MGCS 사이에서 제때 개발과 인증이 가능하다."고 말하고 EMBT를 범유럽 프로젝트에서의 운영 관심과 전략적 관심을 측정할 수 있는 기회 제공품이라고 불렀다.


EMBT의 경우, 중요한 도전과제중 하나는 포탑과 차체 사이에 전자 및 기계 인터페이스를 통합하는 것이다. Neuhaus씨는 유로사토리 행사에서 Shephard에게 "쉽지 않다....차체 측면에서 많은 엔지니어링적 노력이 있었다."고 했다.


차체는 레오파드2의  최신 A7 파생형을 기반으로 했고, 이동성 시험은 르클레르 포탑 통합이 완료되면 할 것이다.


그는 이것은 당분간 독일 법규로 인해 양국이 많은 기술를 공유할 수 있는 기술의 한도라고 덧붙였다. "이것이 우리가 갈 수 있는 한계다....독일 법률 때문에 우리는 기술을 교환할 수 없다."고 했다.


KMW와 넥스터는 2015년 합작 회사를 설립했다.
 





    



  • |
  • |
  1. 4b3f93b81cae80e4d932771949f879f3.JPG (File Size:154.8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물늑대 2018.06.12. 20:32

모 게임식으로 말하자면 '끔찍한 혼종'의 탄생 인가요? ^^;;;

순한개 2018.06.12. 22:33

조별과제의 최후는 언제나...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8.06.12. 23:06

죄송한데 말 짧게 끝내지 말아달라고 그렇게 부탁드리지 않나요? 좀 지켜 주세요. 

 

좀비폭격기 2018.06.13. 01:46

혼종은 혼종인데 그럴싸한 혼종이 탄생했지요. 아직까진 돈도 없고 수요도 없어서 130mm 활강포 올리고 이것저것 개량하진 않았지만 꽉막힌 개념을 한 번에 뚫어버리는듯한 물건인건 확실합니다.

의자왕 2018.06.13. 09:26

죄송한데 어떤 면에서 꽉막힌 개념을 뚫는 물건이라고 하시는거죠? 두 전차 장점을 뭘로 해석해야할지 몰라서요, 

blackstar 2018.06.14. 14:55

우선 레오파드 포탑과 비교시 르클레르 포탑의 가장 큰 장점으로는 더 큰 포신을 달기에(130mm, 또는 그 이상) 레오파드 포탑은 아예 재설계가 들어가야할 정도로 후방탄약고가 120mm에 딱 맞춰 설계되어서 아예 새로 만들다 싶이 해야하는 방면(레오파드에 달 130mm는 레오파드2의 신형포탑에 달 예정이라고 했으니 포탑 재설계는 어찌되었던 필수과정입니다) 후방버슬이랑 승무원 구역이 아예 딱 나뉘어져있는 르클레르 포탑은 140mm 포를 장착해봤을 정도로 확장성에서 큰 우위가 있습니다. 거기다 자동장전장치를 새로 설계해서 넣을 필요가 없고 그로 인해 승무원도 한명 적죠.

 

거기다 차장용 조준경과 포수 조준경 모두 3세대 열상이 적용되어있고 CCD TV 카메라, 풀 디지털 사격통제장치, 측풍감지기, 거기다 C41 문제까지 개량이 안되거나 계속 늦춰지는 레오파드에 비하면 르클레르는 진즉에 해결해서 나온 물건이죠. 거기다 꾸준히 능동방어부터 무인기 연동 등 업그레이드 중입니다. 르클레르만큼 전자장비 면에서 우수하다고 말할 수 있는 녀석은 천조국의 에어브람스 최신형을 제외하고는 찾아볼수 없으니까요.

그리고 르클레르는 모듈장갑식을 적용하였기 때문에 장갑 개량 및 교체에서도 더 간편하고 비용이 적게 듭니다. 실제로도 몇차례 개량을 시도했고 큰 문제없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런걸 다 고려해보면 포탑은 레오파드를 개량하는것보다 르클레르꺼 가져다 쓰는게 훨씬 이득입니다.

거기다 화력 또한 르클레르는 120mm 52구경장인 반면 레오파드는 120mm 44구경장이죠. 거기다 포탄도 호환이고요.

 

반대로 차체는 레오 차체가 좀 더 큽니다. 엔진룸도 더 크고 그에 맞게 르클레르의 차체하부 약점도 레오파드 차체는 가지고 있지 않죠. 르클레르 입장에서는 더 큰 엔진룸이니 엔진 개량에도 더 적은 비용이 들어가며 여차하면 그냥 레오파드 엔진 가져다 써도 상관 없습니다. 거기다 차체가 커지면서 포탑 확장도 조금더 안정적으로 이루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거기다 일단 어찌되었던 레오파드가 생산량이 더 많기 때문에 엔진과 차체 면에서 좀 더 신뢰성을 확보하고 있으며, 르클레르의 경우 작은 엔진으로 고출력을 끌어내는(디젤-가스터빈 8기통 1500마력, MT883 대비 60% 사이즈죠) 방식으로 진짜 날라다니는 기동성은 확보하였으니 수리나 개량에 있어서 좀더 한계가 있는 편이라서 아예 넉넉한 차체로 변경한다면 개량이 쉬워지겠죠. 

 

기계의 독일과 전자장비의 프랑스가 제일 싸게 둘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써 의외로 괜찮은 방식을 택한 셈입니다. 

거기다 저기서 그치지않고 분명히 장갑 - 엔진 - 주포 모든 면에서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통합전차 버전 2를 만들겠죠.

슬라이더 2018.06.13. 09:38

독일-프랑스 합작으로 전차를 개발한다고 해서 상당히 기대했었는데 엄~청 실망스럽네요. 본문에도 나와있듯이

"이것이 우리가 갈 수 있는 한계다..."가 정답이네요. 뭐 경량화된 포탑으로 인해 6톤 정도의 장갑 강화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어차피 레오파드2 A7에서 추가 장갑부착이 예상되는데 기술적으로 뭐가 진보된 것인지 가늠되지 않습니다.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8.06.13. 10:17

양국 법규가 해결되면 더 나아간 결과가 나올것이라는데 방점을 둬야죠.

저 합체품은 선언적 의미일뿐입니다.

blackstar 2018.06.14. 14:56

레오파드의 뒤떨어지는 온갖 전자장비 및 사통장치를 한방에 모두 3세대급으로 업그레이드 올렸으니까요. 거기다 레오파드에 추가장갑 부착할것을 모듈식인 르클레르에다 하면 더 쉽게 부착이 가능해지니 레오파드 입장에서는 기술적 진보가 맞죠.

Profile image 22nd 2018.06.13. 10:15

르끌레르 참 생긴거 좋아했는데  차체가 보기륜  6개짜리라 좀 작아보였던게 이렇게 해결(?)됐네요.  직접 운용할 일 없는 나라의  밀덕후가  보기엔 나름 멋있어보이긴  합니다 ㅎㅎ

싱글라이프 2018.06.15. 09:10

새로운 전차를 개발하기 보단 기존것을 조합했다는것이 뭔가 진부하다고 생각합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