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www.defensenews.com/land/2020/09...uirements/

9월 21일 미 육군 미래사령부는 성명에서 전술 및 전투 차량에 전기를 장착하기 위한 계획을 개발하기 위해 기동 능력 개발 및 통합부서에 청신호를 주었다. 

 

부서는 전술 및 전투차량 전기화(TaCVE)에 대한 요구사항 문서 초안 작성을 시작하고 10월 20일 업계의 날을 개최하여 전기화 구상을 업계와 공유하게 된다. 

 

청정 기술 운송에 초점을 맞춘 조직인 CALSTART와 지상 시스템 시스템 센터가 공동으로 행사를 개최한다.

 

전기화 노력은 화석 연료에 대한 육군의 의존도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서는 성명에서 "요구사항은 또한 다양한 작전 및 전술적 이점을 제공하는 전기 추진을 통해 모든 기동 편제에 걸쳐 작전 범위를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여기에는 작전 지속시간을 두배로 늘리고, 무소음 이동성을 구현하며, 무소음 감시를 늘리며, 완전히 구현되면 육군의 군수 부담을 거의 절반으로 줄일 수 있는 잠재력이 포함된다"고 했다. 

 

미 육군은 올 봄초에 여단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진지한 노력을 시작했다.

 

당시 AFC의 미래 및 개념 센터장 이었던 에릭 위슬리 중장은 디펜스 뉴스에게 그런 노력은 말처럼 쉽지 않으며 단순히 차량에 전기를 공급하는데만 집중하지 안흔다고 말했다. 대신. 전기 자동차 차량 및 기타 기능을 지원하는 전체 기업이 어떻게 일할 수 있는지를 알아내려 했다.

 

장군은 "명확하게 하자. 뒤쳐져 있다. 이 문제를 대하기에는 늦었다."고 말하고 "모든 분석을 살펴본다면, 우리가 함께 일하는 다양한 국가는 모두 자신들 자동차들에게 전력을 공급한다. 현재 우리는 과학기술을 하고 있고 일부 연구와 개발이 진행중이며 전환 계획의 관점에서 시제품을 만들 수 있지만 아직 없다."고 했다 

 

육군 관계자들은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차량과 완전한 전기 차량이 전장을 공유할 때가 있을 것이라고 알고 있다.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배치 계획은 무엇인가?"라고 웨슬리 장군은 궁금해했다. "전체 전력에 미치는 영향을 따져보면 훨씬 더 복잡하다."

 

위슬리 장군은 미래 사령관을 위해 군수와 유지보수 꼬리의 패러다임을 바꿀수 있는 그런 노력을 어떻게 수행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제안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 제안은 육군이 편제를 전기화하는 비지니스 사례를 만들고 기술적 타당성을 논의하며 전환 과정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다.

 

MCDID 요구사항 개발 프로세스는 전체적인 노력의 견인을 신속하게 제공한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