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www.defensenews.com/global/asia-...ry-parade/

3월 23일 비가 내린 이슬라마바드에서 파키스탄의 날 군사 퍼레이드는 군사 무기를 동맹들에게 보여주면서 인도와 미국에 분명하면서 독특한 메세지를 보냈다.


가장 유명한 세명의 외국인 손님들은 마하티르 모하메드 말레이시아 총리; 아제르바이잔 국방장관; 그리고 바레인 방위군 사령관이다.


아제르바이잔과 말레이시아는 중-파 합작 JF-17 전투기 고객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중이며, 바레인은 파키스탄 Cavalier 그룹이 설계한 장갑차량의 첫 수출고객이다.


퍼레이드에 참가한 다른 국가들로는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터키가 포함된다. 중국과 터키는 퍼레이드에 항공기도 참가시켰다.


인도와 긴장이 고조된 직후 파키스탄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내보였고, 지역 동맹둘과 협력을 증진하는 것에 대한 열망도 반영했다.


Royal United Services Institute 객원 연구원인 Kamal Alam은 "파키스탄은 도입, 공동 생산 그리고 군사 판매를 포함한 지역 국방 조율에 주목하고 있다. 터키와 중국과의 군사협력은 JF-17과 공격헬기를 넘어 더욱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고 헀다.


말레이시아, 아제르바이잔, 사우디아라비아는 파키스탄이 군사 시스템 구매자로 확대하기를 원하는 역사적인 동맹으로, 파키스탄 제조업체들은 서방 장비보다 저렴한 대안을 강조하고 있다.


Alam씨는 "지역 지정학 및 국방 경제는 파키스탄 총리 Imran Khan 총리와 군의 지역 경제 외교와 함께 한다. "고 덧붙였다.


(이하 생략)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