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구스타브 무반동총의 공중폭발탄

k511 | 조회 수 1022 | 2017.05.07. 15:53

 

출처 : https://youtu.be/kbbwDSM6f4Y

 

XM-25나 K-11보다 이게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헷지호그 2017.05.09. 12:05

저런 기계식 타이머를 할꺼면 차라리 40mm유탄발사기가 더 좋을텐데요.... 칼구스타프가 한발한발이 상당한 가격을 자랑하는데다 무게도 10여kg에 포탄도 무게가 상당하죠..... 그에 비해서 K11은 무게가 7kg안쪽이고 복합화기라 다양한 전투상황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재장전과 거리셋팅도 정확하고 빠르죠... 거기다 조준장치가 열영상이라 저런 스코프와는 비교가 안되는 성능을 자랑하고 로켓을 쏠수 없는곳에서도 사격이 가능합니다

k511 2017.05.09. 13:21

칼구스타프M4의 중량은 8kg입니다

Profile image 운영자 2017.05.09. 14:24

운영진이 보낸 쪽지 확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7.05.09. 14:27

m4 발사관 8kg, 탄 발당 약 3kg, (4발 휴대시 12kg)  이게 과연 K11이나 XM25, 심지어 40mm 유탄과 비교될 수치일까요?

칼구스타프라면 최소한 LAW급 이상과 비교해야하는거 아닐까요? 

 

k511 2017.05.09. 16:38

큰거 한방과 작은거 여러방의 효과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칼구스타브를 운용하는 나라는 여러개 되지만. K-11같은걸 운용하는 나라는 왜 한국밖에 없는지 생각해 보면 좋을거 같습니다

 

참고로 XM-25폐기한 미군은 M3운용하면서 저 공중폭발탄 쓰더군요

 

https://youtu.be/5WrQ_I4Ewcs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7.05.09. 18:10

그럼 칼구스타프를 쓰는 영역과 40mm 유탄발사기를 쓰는 영역에 대해서 더 알아보십시요.

K-11 같은건 쓰는 나라가 없는건 개발국이 없기 때문이구요. 40mm 유탄 발사기는 쓰는 나라는 칼구스타프 사용국보다 훨씬 많습니다.

그리고 40mm 유탄발사기에 공종폭발탄 개발된거도 몇군데 없습니다. 나온지도 얼마 안되었구요. 

k511 2017.05.09. 18:23

얼마 안됐다뇨 OICW가 90년대에 나오고 XM-25는 2000년대 나왔고 40미리 공중폭발탄도 2000년대에 이미 이스라엘에서 만들었습니다

 

이유는 모르지만 탄종을 가리지 않고 K-11과 같은 개념의 무기는 다 사라졌거나 폐기된 상태 입니다

Profile image whitecloud 2017.05.09. 18:29

그렇다면 그 이유를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는게 맞지 않을까요? 남들이 전부 폐기했다고 무조건 폐기하는게 맞을까요?

전차에 피아식별장치를 단 나라가 우리 이외에는 잘 없으니 우리도 그냥 떼는게 맞을까요? 옛날 2차대전때는 소련을 제외한 대부분의 나라가 디젤엔진이 아니라 휘발유 엔진을 썼으니 앞으로도 디젤엔진은 전차에서 폐기하는게 맞을까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7.05.09. 18:58

그러니까 20이나 25가 안되면 40mm로 가는게 맞지 왜 거기서 칼구스타프가 나오냐구요....

자기가 주장의 뜻도 모르고 했다는거 밖에 안되잖아요? 

다른 분들이 K11이나 Xm25를 40mm의 대체니 보강이니로 말하고 있는데, 뜬금없이 K11쓸바엔 칼구스타프가 낫다고 한게 누구입니까?

40mm 도 필요없고 칼구스타프로 가자고 했으면 이야기의 일관성이라도 있다고 했겠지만.....

 

그리고 OICW가 90년대에 나온게 실전배치였나요? 이스라엘의 HEAB가 2000년대에 나왔다고 실전배치되엇습니가?

제가 기억하는 MPRA는 2011년에야 모습 드러내고 아직도 이스라엘군에서도 배치가 안될걸로 아는데요?

 

 

헷지호그 2017.05.10. 20:01

칼구스타프의 본체만 8kg이고 거기에 기본조준경이나 또는 K11처럼 열영상을 장착한다고 하면 절대 비교할수 없는 무게가 되겠죠.... 그리고 탄의 무게도 생각해야되고 반드시 도입할때 최신형을 도입한다고 단정지을수도 없습니다.

정맞은모난돌 2017.05.09. 12:50
어.. 아무리 경량화가 많이 됐다지만 84mm 무반동포를 20-40mm 유탄발사기랑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하는건 좀 아닌것 같습니다.
Profile image Baccine 2017.05.09. 13:21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은 하지만 닭 잡는 칼이랑 소 잡는 칼을 비교할 수는 없겠지요. 

 

이와 더불어 단축형 201도 좀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 image MahuRora 2017.05.09. 18:21

"law 보다 판처파우스트가 나아보이네요"

"칼 구스타브 보다는 120mm 박격포가 나아보입니다"

지논 2017.05.10. 20:02

작년 재작년엔 이젠 40mm 중속유탄이 대세라고 했던거 같은데 그래서 총기 부착식이 아닌 독립식 발사기가 더 많이 보인다고 했었거든요

 

그뒤로 소식이 없는데 요즘 미군의 경향이 어떤지 궁금하군요

Profile image unmp07 2017.05.11. 11:01

SSL15616.JPG

 

출처 - 본인촬영

 

캡처.PNG

 

출처 - https://milidom.net/pds/621085

 

K-11의 경우 총기+탄약 즉, 전투중량이 9.5kg입니다. (실제로 탄알집이라던지 이것저것 포함되면 무게가 더 늘어나겠지만...12kg을 넘기진 않겠지요.) 하지만 칼 구스타프의 경우 경량화된 m4라도 무려 23kg입니다. 무게차이가 무려 2배 이상나고 K11의 경우 20발의 탄약을, 칼 구스타프는 4발의 탄약을 가지겠지요. 또한 칼 구스타프는 복합화기가 아니라 소총도 따로 휴대해야하니 실질적으로 느낄 전투중량의 차이는 급격하게 납니다.

 

즉, 폴라리스님이나 whitecloud, 정맞은 모난돌 등 여러 밀리돔분들께서 지적했듯 칼 구스타프와 K11은 동일선상에서 비교할 무기체계가 아니라는거죠. 소총이 중기관총처럼 연발을 못하니 중기관총을 도입하자는 주장처럼 보였을겁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