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 관련 토론 게시물이 올라오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육상체계 계속 진행중인 선군호 쇼크.

Ya펭귄 Ya펭귄
2443 3 29

선군호에 대해서 간단하게 짚고 넘어가자면....


1. 드디어 국방백서에 '선군호'가 정식으로 기재되었습니다.  의외인 듯 하지만 2012년 국방백서에서는 선군호를 지칭하지 않고 '천마호 전차와 이를 개량한 신형 전차'라는 표현만 들어있었을 뿐이지요.


2. 2012년 국방백서에서와 동일하게 2014년 국방백서에서도 천마호와 선군호는 T-54/T-55를 '교체'하면서 배치중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아직도 T-34를 굴리십니까? 라고 비웃던 북한 넘들이 되려 34보다 훨씬 쓸만한 T-54/55부터 교체를 진행하고 있다고 되어 있지요.


3. 좀 더 주의해야 할 부분은 2012년 국방백서와 2014년 국방백서에서의 북한의 보유전차 수량입니다. 2012년 대비 4200여대에서 2014년에는 4300여대로 100대 정도가 늘어났습니다.  그리고 사실 북한의 전차 수량 증가는 제가 국방백서를 확인해 본 바로는 꾸준히 진행되어 오던 내용입니다. 즉 북한의 군수공업은 전차를 꾸준한 페이스로 계속 토해내고 있다는 뜻입니다. (연간 100대 정도의 수량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T-54/55계열이 연간 50대씩 퇴역한다고 치면 2년간 100대 증가추이와 얼추 들어맞죠.)


4. 사실 더 주의할 것은 전차 뿐만이 아니라 장갑차와 방사포의 증가 페이스입니다.  장갑차의 경우 2012년 기준 2200대에서 2014년에는 2500로 300대가 늘었습니다. 방사포는 4800대에서 5500대로 무려 800대가 더 늘어나 버립니다.


5. 결론은 간단합니다. 북한의 재래식 전력 증강은 멈추지 않는 현재진행형입니다. 최소한 한국 정부의 공식 국방백서는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p.s 선군효 쇼크라는 것은 단순히 정체불명의 신형전차 하나가 갑툭튀했다는 그런 의미가 아닙니다.  보다 총체적으로 "경제난으로 재래식전력 규모유지에만 급급할 것이라고 지레짐작했던 북한 넘들이 정작 재래식 전력확충은 아주 꾸준하고 정상적인 페이스로 진행중이더라"는 점이지요.    돈이 어디있어서 그게 가능하냐고요?  그렇다면 둘 중 하나이지요.  돈이 없어도 그게 가능한 상황이거나...   아니면 돈이 있거나...    애초에 북한이 돈이 없다는 것 자체도 그렇게 확인되거나 한 사실은 아닙니다.  단지 달러화가 모자랄지도 모른다는 추측 밖에는 없죠.


p.s2 '도대체 돈이 어디 있어서 탄도미사일 개발과 동시에 재래전력 증강이 가능한가?' 라는 자기도피성 의문으로 스스로를 사로잡고 있거나  아니면 '어차피 만들어봤자 쓰레기일거야' 라는 자기만족성 신포도 모드에 빠져있을 동안  오늘도 북한 군수산업은 0.4대의 전차와 0.8대의 장갑차, 그리고 1.1대의 방사포를 토해내어 대한민국에 거주중인 당신을 없애버리거나 혹은 살아있으면 노예로 만들 준비를 하고 있더라... 뭐 그런 겁니다.







신고

댓글 29

댓글 쓰기
profile image
폴라리스 15.01.11. 08:36
국방과 기술 2015년 1월호에 북한군 무기체계 변화 동향을 기고했는데, 한번 읽어보시고 평가 좀 부탁드립니당.
http://www.kdia.or.kr/ebook/dnt/201501/VIEW/EBook.htm 22페이지부터 있습니다. (아 부끄)
profile image
Ya펭귄 작성자 15.01.11. 09:09
폴라리스
저도 뭐 한 반년 동안은 범죄두의 범죄엔진 빼고는 동향체크를 잘 못한 상황이라서요....

결론은 뭐 뻔합니다만... 북한은 재래식전력 포기는 고사하고 그냥 비재래식/재래식 둘 다 가열차게 하고 있다는...


덧붙이면... 범죄두가 일단 채용된 것도 뭔가 급박한 전력소요 때문이 아닐까 하는 추정도 해봤지만 이것은 독일제의 그 물건으로도 대응이 가능하기 때문에 필수요소는 아닐 듯 하다는 반론도 충분히 가능하니.
profile image
yukim 15.01.11. 17:50
핵개발과 미사일에 총력을 기울이고 대량의 기계화저글링양산에 힘쓰겠죠. 우리가비웃는 야시장비야 한순간에 업글할수있고 다수의 조명탄을 활용하여 야간의주간화 도 가능하니..안심할순없다고 봐야죠.
profile image
Ya펭귄 작성자 15.01.12. 03:53
yukim
그러고 보면 원심분리기 1000기 쇼크가 훨씬 더 큰거이기는 했습니다....

그리고 대포동 쇼크도...
eceshim 15.01.11. 18:05
저런걸 보면 보병 개개인에게 무전기, 야간투시경도 못주는 우리 군이 많이 걱정 됩니다.
profile image
Ya펭귄 작성자 15.01.12. 03:54
eceshim
작정하고 군비경쟁 하면 한국이 북한쯤은 털고도 남겠지만....

근데 그럴 의지가 없잖아요?

안될거에요 아마.
profile image
ssn688 15.01.11. 19:28

T-54/55는 퇴역이 아니라 후방으로 가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기갑/기계화부대에서 선군호 받으면 T-54/55는 딴 데 가는 식으로 말이죠. 동원사단에 K2 소총 들어온다고 쓰던 M16A1이 없어지는 건 아니고 어딘가의 카빈을 대체하듯이 말입니다. 연간 50대씩 퇴역하는 건 그보다 낡은 물건이겠죠.

profile image
Ya펭귄 작성자 15.01.12. 03:52
ssn688
후방 치장물자로 빠져서 예비부속으로 활용될 수도 있겠지요....
fatman1000 15.01.12. 02:59
- 선군호가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육군이 기존 105mm 전차포탄으로도 충분하다고 하는 바람에 국내 방산업체가 신형 전차포탄 납품을 못한다고 불평하는 것이 더 큰 쇼크가 아닐까 싶네요.
- 북한의 전력투자야 뭐. 남의 북한이 그럴리가 없어요 하는 사람들에게는 저런 이야기 해봐야 씨알도 먹히지 않고, 빨갱이 넘들이 그러면 그렇지 하는 분들은 그냥 그분들의 촉을 확인해주는 그 정도가 아닐까 싶습니다.
profile image
Ya펭귄 작성자 15.01.12. 03:55
fatman1000
사실 제일 큰 쇼크는 원심분리기 1000기 쇼크이기는 합니다.....
profile image
unmp07 15.01.12. 12:08
경제난속에서도 지속적으로 대칭전력과 정규전도 준비하고 있죠. 이러한 것을 보면 국군이 비정규전을 위주로 준비하는 것도 보여 국군의 전쟁준비방향이 뭔가 어긋난점이 없는가에 대한 의문도 지속적으로 듭니다.
profile image
Ya펭귄 작성자 15.01.12. 22:58
unmp07
천안함 이후로 비대칭전력 대응에 주력했다가 선군호 쇼크 이후로 대칭전력쪽도 준비한다는 보도를 들은 것도 같고요...

그런데 원심분리기1000기쇼크나 은하3호쇼크는 대응이 있는것인지가 좀 궁금하기는 합니다.
화력덕후대한민국 15.01.12. 22:13
뭐 어짜피 그래도 전면방호력 400mm도 안나올 부카니스탄 전차에 대한 관심은 아오안일테니...
profile image
Ya펭귄 작성자 15.01.12. 23:04
화력덕후대한민국
뭐 알고보니까 전면방호력이 600은 넘어서 K1/105로는 대응이 안되더라 하는 식겁한 시나리오가 튀어나오는 것도 망상만은 아닐 듯 합니다...

선군호 나오기 전에는 1200마력급 엔진 전차도 망상의 영역이었고 원심분리기 1000기공개 이전에는 우라늄농축 실용화도 망상의 영역이었고 천안함 이전에는 경제난크리인 넘들이 뭔 유도어뢰냐가 딱 여론 수준이었고(사실 관심도 없었고...) 은하3호도 궤도진입하기 이전에는 발사대폭발 망상이 주였지요.

북한 넘들이 한국 대중의 예상 이하가 아니라 오히려 자꾸 뛰어넘고 있다는 점을 주의하는 경우는 참으로 드물고요...
eceshim 15.01.13. 01:40
Ya펭귄
전면 600미리 넘어가면 복합제로 만든 장갑재 수입을 한다는 말인데. 그럼 중국 아니면 러시아인데. 구지 우리나라랑 관계 험악하게 해서 좋을게 있을까요?
minowski 15.01.13. 02:07
eceshim
이란도 생각해 볼 수 있고......

여러가지로 북한정권의 붕괴를 원치않는 중국과 러시아이기에 방심하지 않아야 한다고 봅니다.
eceshim 15.01.13. 02:19
minowski
순망 치한이죠. 친미 국가이자 세계적(?)인 육군 강국인 우리나라랑 직접 국경 맞대고 싶지는 않은거죠.
근대 저 또라이 김정은이가 깽판을 치고 있으니 이걸 때릴 수도 없고 뭐 그런 거 같군요.
화력덕후대한민국 15.01.13. 02:57
Ya펭귄
현재 아르마타를 제외한 러시아 최신전차인 T-90AM의 전면 방호력이 570mm인데 북한이 될리가 없죠.
지금 그랬다간 제대로 밥도못먹는 거지국가에서 저수준인데 저것보다 한참못한 러시아나 중국애들은 접시에 코박아야죠.
자유로운 15.01.13. 00:09
근데 진짜 중요한건, 과연 저렇게 숫자는 채웠는데 굴릴 기름이 있는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우리야 당연히 만전의 상태인 적을 조질 준비를 해야 하는게 당연하다지만, 저 놈들은 과연 정말 만전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을까에 의문이 들거든요.
minowski 15.01.13. 01:32
자유로운
중국에서 제품공급이 계속되고 있다는 분석이 이미 나왔습니다. 유류문제도 안심할 사항이 아닙니다.

http://weekly.donga.com/docs/magazine/weekly/2014/08/18/201408180500014/201408180500014_1.html
자유로운 15.01.13. 05:11
minowski
최악이군요. 진짜 저것들은 좀 작살 나야 하는데... 답이 없네요.
profile image
흑표 15.01.14. 02:40
적 기계화 전력 증강은 이미 예상은 했었지만 저렇게 늘어날 줄은 몰랐군요.
네비아찌 15.01.15. 02:53
푸틴이 미국한테 단단히 틀어졌으니 아마 올해 있을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에 SU-27 및 T-90, 킬로급 등등 줄 가능성이 높지요.... 한국판 '정강의 변'이 멀지 않을 듯 합니다.
eceshim 15.01.15. 03:11
근데 솔직히 의구심이 드는건. 예나 지금이나 국방부의 북한 군사능력의 고의적인 과대평가와 고의적인 아군 능력 과소평가를 통해 예산을 받아내거나 언플을 해서 여러가지 자기한테 이로운 일을 많이 했습니다.
솔직히 저 방사포중 과연 몇문이 장사정 포인지 대충 구룡+ 급 능력인지도 모르고. 선군호에 대한 정확한 평가(사실 했겠죠.)도 긴가민가 한 상황에서 저렇게 쓰면 솔직히 말하면 흑표 추가양산 예산 + 천무 추가 생산 예산 내놔라 정도로 밖에는.......
eceshim 15.01.15. 03:13
물론 대비는 해야겠습니다만.......
일단 대양해군 덕후 해군좀 어떻게 좀......
감귤 15.01.15. 04:30
연산 100대 정도로 추정된다....의 근거를 좀 알 수 있을까요? (_ _)
Eavan 15.01.22. 18:22
감귤
글 내용에 국방백서에 나온 북한 전차대수 보유량이 증가하고 T-54/55계열전차 감소폭과 비교대조해서 얻은 근거라고 적어놨는데 글을 처음부터 끝까지 읽어보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감귤 15.01.23. 08:35
Eavan
북한의 전차보유량은 연간 50여대 증가중(국방백서) T-54/55 계열은 연 50여대로 감축 추정(근거는?) => 따라서 북한의 전차생산량은 연산 100대로 추정(?) 로직의 구조는 이해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 글에서 54/55 계열형이 50대씩 퇴역중이라는 근거가 제시되지 않아 이해하기가 힘듭니다. 연산수량(Y ) = 퇴역량(X) + 연간순증분 ( 50) 이므로 X = 50, Y = 100 ... 라는 답안을 보면 풀이과정을 묻고 싶어지지요. 제가 내용을 곡해했습니까? 만약 그렇다면 사과드립니다
Eavan 15.01.27. 07:15
감귤
글 보시면 국방백서에 '2년간' 100대가 증가했고 노후장비가 '연간' 50대씩 빠진다고 하면 '연간' 100대씩 나온다 계산 하신건데 50대 퇴역이 어디서 나온건지는 추측 하신거 같습니다. 일단 말씀하신 부분은 연간과 2년간의 차이를 확인 해 주시는게 옳을 듯 합니다. 가장 중요한건 예측이라는 꼬리를 달아두셨으니 사실이 아니고 어디까지나 작성자분의 추론입니다.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가입 버그 수정 안내 N Mi_Dork 22.05.17.08:56 0 5
공지 UI 개편 안내 (추가 : 2022-03-02) 16 Mi_Dork 22.02.26.22:03 0 2078
833 육상체계
image
unmp07 15.03.05.20:47 +2 1436
832 공중체계
normal
폴라리스 15.02.21.03:30 +2 1688
831 육상체계
image
eceshim 15.02.13.05:01 +2 1388
830 해상체계
image
폴라리스 15.02.08.04:59 +2 1579
829 육상체계
normal
암호 15.01.28.05:48 +2 1349
828 육상체계
image
unmp07 15.01.20.05:01 +2 4231
827 육상체계
image
unmp07 15.01.10.01:40 +2 2113
826 공중체계
image
Sheldon 15.01.05.19:19 +2 1192
825 공중체계
image
Sheldon 15.01.07.19:56 +2 1181
824 전략
normal
eceshim 14.09.01.09:21 +2 3628
823 기타
normal
caspartina 14.08.26.08:22 +2 2499
822 KF-X
normal
Mi_Dork 14.07.17.23:04 +2 2341
821 기타
normal
폴라리스 14.07.15.04:28 +2 2531
820 KF-X
image
김민석(maxi) 14.07.13.06:02 +2 2804
819 공중체계
image
백선호 14.04.15.16:18 +2 1840
818 공중체계
image
백선호 14.04.10.16:41 +2 2556
817 기타
normal
Gascan 14.03.23.06:28 +2 2134
816 KF-X
image
Marseillaise 14.02.10.08:37 +2 45324
815 KF-X
normal
Marseillaise 14.01.31.06:30 +2 23855
814 공중체계
image
Кузнецов 14.01.14.06:42 +2 9649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다음의 사이트 이용 약관 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운영진에게 문의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