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 관련 토론 게시물이 올라오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해상체계 원잠 도입론에 대한 참고할만한 글.

CAL50
3564 1 15

http://blog.naver.com/minacha57/220836059163

 

원잠 도입론에 대해 손원일함 인수함장이었다는 분께서 쓴 글이 나왔네요.

개인적으로 참고할 부분이 많다고 봅니다.

 






신고

댓글 15

댓글 쓰기
profile image
폴라리스 16.10.20. 16:16

원잠 같은 대형 플랫폼을 주장하는건 그냥 대국민 프로파간다로 밖엔 안보입니다.

원잠으로 오랫동안 지켜보면서 유사시 먼저 때리겠다는 건데, 뻔한 잠수함 기지 근처에 뻔한 해역에서 얼마나 짱박혀 있을건지....


제 페북에 다른 분이 남긴 글에 댓글로 나머진 대신 합니다.
--
그런 선제 타격을 과연 실행할 배짱이나 있을지 의문인게 현실이니까요. 그리고 만약 북한의 잠수함 기지 특히 동해는 마량도와 인근 신포, 원산인근인데, 이걸 앞에 가서 잠복한다...얼마나 가까이 가야할지에 대한 근본적인 의문부터 듭니다. 저도 그런 식의 원잠 운용논리는 들었지만, 그를 위한 리스크도 생각해봐야한다고 보구요. 제가 반드시 맞다는 것도 아니구요. 만약 북한이 잠수함을 늘린다면 우린 어디까지 늘려야할지에 대한 전략도 필요하구요. 근데...그전에 북한 잠수함 전력에 대한 음문 DB나 제대로 쌓고 있는지 그게 의문입니다. 전 원잠은 장기 계획으로 두고 소형 잠수정/UUV를 통한 북한 잠수함 기지 인근 자료 수집 및 음문 수집 등에 우선 집중하고 그에 대한 가시적인 대책부터내야한다고 봅니다. 원잠? 짧아도 15년 뒤입니다. 저는 원잠의 도입이 전략적인 목적이 아닌 일종의 프로파간다로 흘러간다고 보고 있습니다.

필라델피아 16.10.20. 16:23
폴라리스
소형잠수함이나 UUV는 아직 작전지속능력이 검증되지않았고,

대형플랫폼이 프로파간다에 불과하다면 굳이 장보고3라는 대형잠수함을 확보할 필요도 없겠지요.

그리고 말하신대로 최소 10년, 리스라면 그보다 훨씬 짧을테고 15년 20년을 바라보는 사업입니다.

지금 논의되는것이 그렇게 아니꼽게 볼 일은 아니지요.

또한 음문수집이나 자료수집같은경우에는 그 진척상황이 알려지지않아서 실적이 전무한것으로 오해될수있지만

우리같은 일반인들이 모르는 음지에서 많은부분이 진척되는것들이 상당히 많다고합니다. 음문수집의 경우도 같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대잠항공세력으로는 북한 내해에 있는 SLBM을 탐지공격하기는 거의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214급이 됐던 장보고3가 됐던 분명히 잠수함이 따라붙어 마크해야할 일임은 확실해보입니다.
profile image
폴라리스 16.10.20. 17:00
필라델피아
그래서 SSG로 가는 장보고3의 방향성에도 의문을 갖습니다.
profile image
정맞은모난돌 16.10.20. 16:33
폴라리스
잠수함 운용 관련은 왠만한건 전부 중대한 비밀이라 밝힐수 없을 뿐 무대책으로 놀고 있는건 아닙니다. 그래서 전 북한 SLBM 관련해서 무슨 소리가 나오던 별로 걱정 안 합니다.
profile image
정맞은모난돌 16.10.20. 16:50
북핵 대비라는 관점에서 보면 사실 본문의 말씀이 맞습니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어차피 해군엔 다른 이유로 원잠이 필요하니 물 들어온 김에 노 젓는다고(...), 원잠을 추진한다 해서 디젤을 버린다고 결정난 것도 아니니 본문의 우려는 다소 지나치게 앞서간 것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다만 건조기술 관련 부분은 원잠 찬성하는측도 심각하게 고려해야될 부분으로, 지금 장보고-3도 솔직히 성공할지 장담못하는 상황에서 원잠의 독자설계/건조가 문제없이 가능할거라는 것은 솔직히 망상에 가깝습니다. 따라서 굳이 원잠을 도입하고자 한다면 직도입, 최소한 라이센스 건조가 되어야 할 것이고, 이를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꽤나 많습니다. 국감에서 원잠 사라! 예! 했다 해서 당장이라도 원잠 건조할 것처럼 말할 필요가 없다는 거죠.
profile image
????? 16.10.20. 16:56

적어도 20~30년 뒤의 장기계획으로 보고 가야죠.

90년대에 2020년에 이지스함 운용하겠다는 계획처럼요.

빅맨 16.10.21. 08:33
여러 내용들이 일리가 있는 내용들도 있는데
한가지 이해가 안되는 것은
영원히 디젤잠수함 시장에 진출 못할 것이라는
주장은 이해가 안되네요.
profile image
정맞은모난돌 16.10.21. 10:46
빅맨
디젤잠수함을 개발할 역량을 원잠 개발에 투자해서 더이상 경쟁력있는 디젤잠수함 모델을 개발할 수 없게 된다는 뜻 같습니다. 사실 원잠을 획득하기 시작하면 우리 군 예산 사정에 냉전 시 소련처럼 디젤잠수함을 동시에 획득하기는 힘든게 사실이고, 군의 소요 없이는 프랑스처럼 수출만 바라보고 신형 디젤잠수함 개발할 여유가 우리 조선소들에 있을 것 같진 않습니다.
빅맨 16.10.21. 17:47
정맞은모난돌
네 그런 면도 있겠네요.
우리가 원자력 추진 잠수함을 가진다고ㅠ해도
500~2000톤 정도의 디젤 잠수함은 계속 민들어야 겠지요.
그리고 대부분의 나라들도 그정도를 원하니 기술개발은
계속 되리라 봅니다.
볼츠만 16.10.25. 00:29
현실적이면서 공감되는 글입니다. 원잠찬성파로 문○○대령등이 있는데 어떻게 같은 보직과 경험을 갖추었으면 이렇게 다른 결론에 도달할 수 있는지......


어느 사이트에는 되도록 링크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거나한 매국노타령이나 들을테니까요.
kddx 16.10.25. 00:58

공감되는 부분도 있지만 원잠개발하면 사고가 날거라고 확정적으로 말하는거나 디젤잠수함을 못만들것처럼 말하는거나 동의 하기어려운 부분도 많네요..

전체적으로 디젤잠수함 함장을 하셔서 원잠의 장점보다 디젤 잠수함의 장점에 대한 자부심이 너무 강하신거 같기도 하고...

CAL50 작성자 16.10.26. 12:00
kddx

글 쓴 분이 너무 확정적으로 말씀하신 부분은 있는데, 경험도 부족한 원잠쪽에서 북핵 신경쓴다고 급하게 개발-생산이 이뤄지다가 사고라도 나면 보통 문제가 아니죠. 원잠같으면 한 번의 사고가 초대형 재앙이 될 가능성이 높은데다, 구 소련의 예는 부족한 예산-부족한 기술-조급함이 결합하면 얼마나 사고가 크게, 자주 나는지 잘 보여주니 말입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원잠 보유로 방향이 바뀌면 디젤잠수함의 개발과 생산, 운용에 투입되는 자원이 크게 줄어들 것은 분명하다고 봅니다. 예산 늘리는데는 한계가 있고 인적자원마저 부족하니 말이죠. 신규 디젤 잠수함 개발은 둘째치고 기존 디젤 잠수함 전력의 운용까지 부실화될 우려마저 있으니, 잠수함 실무에 있던 분들 입장에서는 우려할 부분이 아닐까요.

fatman1000 16.10.30. 17:19

- 원잠 은 북핵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여러 방법 중 하나는 맞는데, 다른 방법 대비 필요성이나 시급성에 대해서는 딱히 내세울 장점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 제일 큰 문제일지도 모르지요...

초연 16.10.31. 04:00
최일 대령 이분 손원일급 비리로 기소되지 않았었나요??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첨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치발언 금지 원칙 잘 지켜주십시요. 6 운영자 17.07.23.00:06 +5 1191
공지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게시판 운영 종료 Mi_Dork 22.07.13.08:42 0 925
91 해상체계
file
필라델피아 16.10.26.01:56 0 7283
90 해상체계
normal
꾸도 16.10.24.15:21 +2 3986
89 해상체계
normal
헷지호그 16.10.20.18:50 +2 6479
88 해상체계
normal
필라델피아 16.10.20.16:46 0 3130
해상체계
normal
CAL50 16.10.20.15:58 +1 3564
86 해상체계
image
KFXC103 16.10.18.22:39 0 4183
85 해상체계
normal
Sheldon 16.10.16.21:49 +1 6554
84 해상체계
normal
코코리크리 16.10.15.11:13 0 1268
83 해상체계
normal
산지 16.10.12.22:58 0 2059
82 해상체계
normal
더워 16.09.01.01:41 0 2643
81 해상체계
normal
폴라리스 16.08.31.20:36 +3 1685
80 해상체계
normal
폴라리스 16.08.25.21:40 +4 1840
79 해상체계
normal
더워 16.08.24.17:37 0 1814
78 해상체계
image
ccvcc 16.07.31.11:06 0 4251
77 해상체계
normal
콜로라도에어맨 16.07.10.20:23 0 3009
76 해상체계
normal
해커 16.07.10.11:59 0 2381
75 해상체계
image
ccvcc 16.06.08.20:18 +1 3473
74 해상체계
normal
주님한놈더갑니다 16.06.06.06:50 0 3055
73 해상체계
normal
안승현 16.06.06.05:55 0 3870
72 해상체계
normal
yukim 16.06.05.23:30 0 2116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다음의 사이트 이용 약관 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운영진에게 문의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