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 관련 토론 게시물이 올라오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해상체계 원잠? 우선 순위가 틀렸다고 봅니다.

폴라리스 폴라리스
1685 3 27

우선, 오늘 제 페북에 쓴 이야기를 옮겨옵니다.

 

원잠? 까놓고 이야기해서 그거보다 우선은 SM-3급 미사일 탑재 미사일 방어 구축함 아닌가?
이거부터 확정하고 시작해야 선후관계가 맞다고 본다.
원잠이 북한 SSBN인지 SSB인지를 확실하게 봉쇄할 수 있다고 확언할 수 있나? 그렇지 못할거다. 우리도 자원이 유한하니까..
그렇다면, 공세적 방어와 제압을 위한 원잠보다 SM-3 도입 확정, 그리고 원잠, 그리고 신형 대잠기의 순으로 가는 것이 맞다.
왜 대잠기가 뒤냐고? 대잠기는 전쟁이 벌어지기 전에는 북한 공역으로 못들어가기 때문이다. 대잠기가 효과를 보는 것은 다수의 소노부이를 투하한 광역 감시망과 긴 항속거리 때문이다. 그렇다고 소노부이 네트워크가 함정에 탑재되는 다중 선배열 예인소나....흔히 TASS라는 것보다 뛰어나지도 않다. 대잠기는 어찌보면 수상/수중에 의한 장거리 헌터킬러 역량이 커지면 우선순위가 뒤쳐질 수밖에 없다.
사실, 나는 이지스보다 먼저 생각해야하는 것으로 다양한 소나들을 사용하는 해양 탐지선을 꼽는다. 이 배들의 장거리/다중 소나 정보야 말로 북한/중국/러시아/일본에 대한 수중 정보 획득에 일등공신이 될거다.
마지막으로 원잠? 그거 만들자 할 동안에 천해역 작전에 뛰어난 정보사가 주문한 400톤급 소형 잠수함 무사건조나 기원하자.
그거 일정수량 이상 만들면, 현재 뻔한 북한의 잠수함 기지 인근에서 정찰 활동량 크게 늘릴 수 있다.

원잠은 대국민 시현을 위한 프로파간다다.....

 

ps. 위 의견은 북한 SSB/N에 대한 대응을 중심으로 한 것입니다. --------------------    

정리하면, 북한 SSB/N에 대한 대책으로 원잠을 꼽는 분들이 계시지만, 어디 말론 3년밖에 안남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원잠....핵연료 농축 협상이 미국과 잘 된다고 쳐도 설계, 건조에 10년, 안정화에 적어도 3년 길면 10년이 걸립니다.
그럼에도 짧아도 13~20년이라는 긴 시간이 필요한 사업입니다. 이걸 해결책으로 내세우는 것이 얼마나 이상한 일인지 생각해봐야 합니다.  
미국이 원잠으로 동해에서 북한 잠수함 탐지하고 있다.....그래서요?  미국은 원잠밖에 없기에 원잠으로 하는 겁니다.
우린 잠항 시간은 짧지만 더 작고, 더 조용한 209, 214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어떤 신문사가 까발린 정보사가 주문한 400톤급 신형 잠수함 개발도 있습니다. 현재 신포급(고래급) 잠수함과 기타 잠수함은 북한 원산 인근 마량도와 신포에서 움직이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몰려있단 소리죠. 그럼 추적하기 편한가? 아니요.... 그 수역을 우리보다 잘 아는 이들은 북괴 애들입니다.
그만큼 걸릴 확률도 많다는 이야기죠. 그런 상황에 한덩치하는 놈을 집어넣자구요?   자살행위입니다.
차라리 적 잠수함에 대한 사보타지를 원한다면 소형 잠수함에 더 투자를 해야 합니다.
그리고 적 근처에서 돌려야 합니다. 그게 단기적 솔루션이고, 국산 원잠을 북한 아가리에 들어밀기 위한 사전 작업입니다.    
 
자 여기까진 공세적 수단에 대해서 입니다.  
 
왜 SM-3를 더 우선 해야한다고 보느냐.....방어 수단이니까요.   
신포인지 고래인지를 미리 잡을 수 있습니까? 바로 선제 공격에 대한 결심이 가능하냐는 말입니다.
그리고 선제공격한다고 적 SLBM만 잡는다면 나머지 미사일은요?  
SM-3는 방어 수단입니다. 선제 공격이라는 국제적으로 빌미를 줄 상황을 만들지 않는 방어적 수단이기에 이것에 대한 결심을 우선시 해야 된다는 겁니다.  
진짜로 SSB/N을 막을 수단에 대해선 고민이 없고, 그저 시현 효과만 노리는 특정 수단에 대한 집착이 과연 옳은지 의문입니다.    
 
ps. 어젠 페북에 이렇게 썼습니다.  
 
핵추진 잠수함? 만들 능력보다 적극적으로 운용할 의지가 있을때나 만들자.
선제타격을 명시할때나 의미를 가진다.
평시 지대공 미사일, 해안포도 무서워서 근접못하는 군 지도부 그리고 떡밥에나 관심있는 정치권들이 이 퍽이나 힘 실어주겠다.  






신고

댓글 27

댓글 쓰기
캬오스토리 16.08.31. 20:42
제 생각도 실제 공격을 결심할 확률이 떨어지는 원잠보다는 sm3가 우선 순위로 올라야 한다고 봅니다.
근데 뭘 추진해도 러시아랑 중국이 반대해서 골치아플듯...
profile image
정맞은모난돌 16.08.31. 20:45
솔직히 SLBM 가지고 원잠이니 대잠초계기니 설레발치는거 이해 안 갑니다.
profile image
Mi_Dork 16.08.31. 20:58
정맞은모난돌
학습효과: 물 들어왔을 때 노 저어야죠.
필라델피아 16.08.31. 21:11
정맞은모난돌
원잠은 그렇다쳐도 대잠초계기는 설레발은 아니죠.

천안함때부터 지적되온 대잠전력의 부족을 채우기위해 SLBM과는 상관없이 소요제기된 사업이긴하지만,

분명히 국방부에서 SLBM에 대한 대책으로 대잠초계기 적기 전력화를 말하는데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작성자 16.08.31. 21:20
필라델피아
글쎄요.....전 아니라고 봅니다.
적의 SSK들은 분명히 통상파괴전, 기뢰전 등을 노리고 우리쪽으로 오겠지만, SSB/N은 우리쪽으로 오는게 아니라 오히려 멀어질겁니다.
그리고, 우리 해군 초계기들이 평시에 어디까지 가서 작전할 수 있을까요? 전시에도 대공위협이 사라질때까진 북한 인근 해역에 접근도 못합니다.
물론 오래는 아니겠지만요..... 근데, 그런 정도의 시간이 지났다면 북한은 아마도 SLBM을 사용할 시간이라고 봐야죠.
필라델피아 16.08.31. 21:28
폴라리스
뭐 저도 근본적인 해결책은 못된다고 봅니다만 SLBM위협이 대두되었다고 해서 기존 수중위협이 사라지고 해결된것은 아니라 초계기 전력증강 자체는 필요하다고 봅니다. 물들어와서 노를 젓는것이던 아니던 말이죠.

그리고 당장 국방부에서 초계기 적기 전력화를 내세웠습니다(말로만ww). 빼도박도 못하는 공식입장이죠.

당장 지난해 포격도발때만해도 잠수함 대량 출항으로 곤혹스러웠던 기억이 있을텐데 아직도 사업추진에 미적거린다는것부터가 이해가 안가긴하지만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작성자 16.08.31. 21:32
필라델피아
어제인가 그제인가 장관의 금년 네대 발언이라면 와일드 캣 도입이었습니다만.......
필라델피아 16.08.31. 21:36
폴라리스
네, 그 뉴스 제가 제일 먼저 퍼날라서 잘 알고요;

국방위 현안보고에서 대응책으로 현 KAMD 배치 가속화, 해상초계기 적기 전력화 정도를 언급했습니다.

뭐 그 '적기'가 언제올지, 얼마나 계획을 '가속'화 시킬지는 모르겠지만요ㅠ
캬오스토리 16.09.01. 00:11
폴라리스
네대라기에 포세이돈? 그럴리가 발주도 안했는데 어떻게...?
이러다가 허탈해했던 1인... ㅜ.ㅜ
profile image
unmp07 16.08.31. 23:24
폴라리스
미군의 ec121격추사건도 생각하면...초계기사업은 우선순위가 높지않죠. 저도 폴라리스님의 의견에 대부분 동의합니다.
SnowFlower 16.09.01. 11:37
폴라리스
전 SM3 도입이 쉽진않아도 되야한다는덴 별달리 의견이 없습니다.

근데 그전에, 우리 피스아이가 조기에 탄도탄경보및 추적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우선시 되지 않을까요?

당장 일정고도 이상 올라가버린 상황에서 포착되면 아군의 탄도탄요격태세 준비에 시간이 줄어드니까요.

피스아이 개량이 어려우면 G550 CAEW 라도 3대정도 도입하여 피스아이와 인터벌을 주고 운영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발사후 막는것도 중요한데, 발사직후 포탁하고 추적하는 부분에 있어서 일본보다 느리다면 요격실패확률이 많이 늘어나지 않을까 합니다.
SnowFlower 16.09.01. 11:33
정맞은모난돌

원잠은 가능성이 거의 없는건 당연한 겁니다. 그돈으로 차라리 장보고3 나 몇대라도 더사는게 좋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초계기수는 증강될 필요성이 분명이 있다고 봅니다. 다른건 다 떠나서 원거리에서 적잠수함대의 활동을 제약하고

대구모 적잠수함대를 제압하기에는 16대가 투발할 수 있는 무장이 너무 적은게 아닐까요

그걸 다 한해역에 배치할것도 아니고.

필라델피아 16.08.31. 21:14
저도 세종급 BMD개수를 가장 먼저 추진해야한다고 봅니다.

그런데 현재까지 사업 소식은 전혀 들려오지않고 있죠... 한번쯤은 뉴스에 나올법한데 차기 이지스함 외에는 해상 탄도탄방어에 대한 소식이 전혀 없습니다. SM-3도입썰이랍시고 나오는뉴스들도 죄다 세종급 배치2 얘기입니다.
profile image
정맞은모난돌 16.08.31. 21:18
필라델피아
3척밖에 없는데다 작전에 빼놓을 수 없는 배라 가동율 생각하면 배치2 나오기 전에는 BMD 개수 힘들겁니다. 개수 진행하는 동안 장기간 한척씩 가용전력에서 빼야하는데 림팩도 꼬박꼬박 보내야 하고.. 여유가 없어요.
필라델피아 16.08.31. 21:25
정맞은모난돌
개수기간 1년내외로 아는데 아닌가요?

오버홀이 언제인지는 모르겠는데 오버홀시기 맞춰서 하면 안되려나요
캬오스토리 16.09.01. 00:12
정맞은모난돌
세종대왕님이 고생하시네요...
죄송하옵니다 전하~! ^^
N/MD 16.08.31. 22:41
그러므로 항공모함을 도입합시다
profile image
MIRAS 16.08.31. 22:55
북한의 SSB 혹은 SSBN에 대한 대응 전력을 구축해야한다면, 폴라리스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허나, 북한 SSB 혹은 SSBN에 대한 대칭 전력을 구축할려는 생각이라면, 당연히 SSN이 최우선입니다.
저는 적의 도발에 수동적으로 대응하는 전력을 구축하기 보다, 적의 도발 의지 자체를 꺾을 수 있는 대칭 전력 구축이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profile image
Falcon 16.08.31. 23:12
저도 SLBM 대응으로는 SM-3가 제일 적합하다고 봅니다. 다만 이 BMD개수된 이지스함을 얼마나 빨리 데려올 수 있을지가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미해군의 알레이버크급이 동해상에서 2대정도만 상시대기 해준다면 정말 고맙겠네요;;
캬오스토리 16.09.01. 00:52
근데 이지스함 적정 수량은 다들 몇대로 보시는지...^^
캬오스토리 16.09.01. 01:11
정맞은모난돌
3직제로 동서해 1대씩 상주...? ^^
그럼 육상에 사드 기지는 미군용 한개만을 지지하시나요
아니면 국내분 사드기지 추가나 그린파인 레이더 추가등
탐지수단의 추가는 필요없을까요?
(일단 글로벌 호크는 들어오기로 했고... 아직 피스아이는
이야기가 없고...이정도면 더 추가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시는지요)
야드버드 16.09.01. 09:00
캬오스토리

이왕 이렇게 된것 KDDX를 포기하고 이지스를 3척 정도 더 만들죠.. 총 9척이 되네요.. 그러면 3면 바다에 1척씩은 항시 띄울 수가 있죠.  FFX 최종 배치 형이 장거리 함대 방공 임무만 제외한다면 KDDX임무를 대부분 대신 할 수 있을 것 같구요..

천상의기적 16.09.01. 03:48
저것보다 해군 정원 증가가 더 필요하지 않을까요? ^^;; 임무만 늘어나고 사람은 그대로인...
캬오스토리 16.09.01. 05:44
천상의기적
아무래도...

듣자하니 이지스함의 경우 하사관이나 장교 숫자가
상당하다 하더군요.
사병들도 힘든데 간부급들을 채워넣어야 하니 해군도
엄청나게 골치 아플거 같습니다.
(그러고보니 오늘 신문에 요즘은 초중학교만이 아니라
대학 신입생 숫자도 줄고 있다네요. 점점 인구절벽이 현실화 되가는게 보이는데... 저는 그래도 애들 둘 낳았으니... 이만하면 애국자는 못되어도 본전치기 시민노릇....(에헴....? ^^))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첨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치발언 금지 원칙 잘 지켜주십시요. 6 운영자 17.07.23.00:06 +5 1191
공지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게시판 운영 종료 Mi_Dork 22.07.13.08:42 0 925
91 해상체계
file
필라델피아 16.10.26.01:56 0 7283
90 해상체계
normal
꾸도 16.10.24.15:21 +2 3986
89 해상체계
normal
헷지호그 16.10.20.18:50 +2 6479
88 해상체계
normal
필라델피아 16.10.20.16:46 0 3130
87 해상체계
normal
CAL50 16.10.20.15:58 +1 3564
86 해상체계
image
KFXC103 16.10.18.22:39 0 4183
85 해상체계
normal
Sheldon 16.10.16.21:49 +1 6554
84 해상체계
normal
코코리크리 16.10.15.11:13 0 1268
83 해상체계
normal
산지 16.10.12.22:58 0 2059
82 해상체계
normal
더워 16.09.01.01:41 0 2643
해상체계
normal
폴라리스 16.08.31.20:36 +3 1685
80 해상체계
normal
폴라리스 16.08.25.21:40 +4 1840
79 해상체계
normal
더워 16.08.24.17:37 0 1814
78 해상체계
image
ccvcc 16.07.31.11:06 0 4251
77 해상체계
normal
콜로라도에어맨 16.07.10.20:23 0 3009
76 해상체계
normal
해커 16.07.10.11:59 0 2381
75 해상체계
image
ccvcc 16.06.08.20:18 +1 3473
74 해상체계
normal
주님한놈더갑니다 16.06.06.06:50 0 3055
73 해상체계
normal
안승현 16.06.06.05:55 0 3870
72 해상체계
normal
yukim 16.06.05.23:30 0 2116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다음의 사이트 이용 약관 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운영진에게 문의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