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다시피, 최근 기존 BMP-3의 개량형 BMP-3M DRAGON 이라는 ‘수출형’ (전방엔진으로 변경)이 등장하였는데, K21과 비교해서 ‘도하’라는 주제로 비교해보고 싶더군요.

 

화력덕후!지만, 도하를 중시하는 두 나라의 다른 결과물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면..

 

R모국 :

“도하는 무게중심이 가장 중요하니깐, 포탑은 가만히 있고 엔진하고 사이좋게 벨런스 맞춰. 엔진은 후방배치!

탑승보병? 그냥 남는공간에 타, 하차는..엔진위에 굴을 내어줄게!" (그래도 이거..하차보병 최대 9명이라는 사실..)

l10032-bmp-3-interior-9187.jpg

그 결과, 보병이 타던 안타던 무게중심에 큰 오차가 없게되고, 물만난 개 마냥, 물에 첨벙하고 뛰어듦에 두려움이 없죠.

 

K모국 :

“신속한 하차와 분대건제유지가 가장 중요하니깐, 탑승구획 만들게 포탑을 전방으로 옮겨.

BMP3 봐라 그래서 어느 세월에 내리겠냐, K200 만들어봐서 아는데, 탑승보병 신속히 내려야 하니깐, 후방도어도 큼직하니 엔진도 전방배치!“ (우리도 하차보병은 최대9명이라는!)

K21병력배치.jpg

 

그결과, 하차보병이 타지않으면(8~9인 x 100kg = 약1t의 중량), 장갑차 무게중심이 엉덩이 쪽으로 가벼워 집니다.(실제로 부력튜브 탑승보병이 안타면 뒷구획을 부풀리지 않죠..)

4_(1).jpg

사진출처: 아미누리(http://armynuri.tistory.com/1185)

(그런데, 이마저도 워터제트를 빼버려서 무게중심이 더 불안해졌고 Solution은 전방부력판 장착!)

 

BMP-1,2,3.jpg

 

그러던 어느날, BMP-1,2와 달리 BMP-3서 주구장창 까이던, 열악한 거주환경과 탑승보병의 승하차 문제를..해결해버린 수출형(추정)의 차대가 나왔는데..(엔진전방배치,광폭후방도어!)

 

BMP-3M DRAGON..

150910201355_acv_dragoon_624x351_bbc.jpg

 

New_BMP_3M_100_Dragun_fitted_with_RCWS_turret_unveiled_at_Russia_Arms_Expo_2015_640_002.jpg

 

QZH23.jpg

 

 

R국:

“K국아 그거 만든다고 고생했는데, 도하하는 장갑차의 병력배치는 이렇게 하는거란다.”

2015092118170763249.jpg

 

오늘도 K국은 신형장갑차는 도하전에 잘못될까봐 별도의 정비관까지 운용하면서 조심조심 살살.. 물에 들어갑니다. (아미누리(http://armynuri.tistory.com/1185)에서는 도하시 정비관 운용을 자랑스레 사진찍어 올리셨지만, 시터가 필요한 아기로 보일뿐..)

별도의 관리  K21.jpg

-----------------------------------------------------------

 

보다 간결하고, 안정적 도하를 하기위해 K21에 가장 필요한건 무엇일까요.

 

전 자꾸만 저 가벼운 엉덩이 바깥쪽에 뭔가를 달아야한다고..느껴지는데 말이죠.

(외장형 워터제트건, 연료탱크던, 하이브리드 기관(이라쓰고 추가베터리라고..)이던..)





    



  • |
  1. 4_(1).jpg (File Size:164.1KB/Download:56)
  2. K21병력배치.jpg (File Size:82.6KB/Download:32)
  3. l10032-bmp-3-interior-9187.jpg (File Size:24.7KB/Download:56)
  4. 2015092118170763249.jpg (File Size:143.2KB/Download:33)
  5. 별도의 관리 K21.jpg (File Size:37.6KB/Download:43)
  6. 150910201355_acv_dragoon_624x351_bbc.jpg (File Size:46.7KB/Download:38)
  7. New_BMP_3M_100_Dragun_fitted_with_RCWS_turret_unveiled_at_Russia_Arms_Expo_2015_640_002.jpg (File Size:50.1KB/Download:39)
  8. QZH23.jpg (File Size:69.8KB/Download:28)
  9. BMP-1,2,3.jpg (File Size:93.5KB/Download:4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김민석(maxi) 2015.09.23. 14:25
BMP-3M DRAGON과 K-21의 배치 차이는 무엇인가요?
Profile image 제주 2015.09.23. 14:29
일단 그림 상 포탑 앞쪽에 탑승보병 일부가 위치한것이 보이네요.
Profile image yukim 2015.09.23. 14:33
탑승구획이 하나로 조닝되어있는게 K-21의 최대장점이자 도하에는 단점이죠.
Profile image 제주 2015.09.23. 14:33
개인적으로 무게중심과는 관계없이 초기 시제품처럼 워터제트를 추가했으면 좋겠습니다.
Profile image yukim 2015.09.23. 17:57

개인적으로 무게중심을 위해 외장형 워터제트를 추가하면 어떨까 싶네요.

20120126233913.jpg

Profile image 제주 2015.09.23. 18:05
무게 중심문제는 밑에 다른분 말씀처럼 차라리 밸러스트 적용을 고려해보는게 어떨지 싶네요,
Profile image yukim 2015.09.23. 18:16
그건 이미 부력튜브의 바람을 뒤쪽에 넣지 않는걸로 해결하고 부분이라서요..
eceshim 2015.09.23. 14:47

듣기로는 엔진이 구형이라 무게만 쓸대 없이 무겁다는 말이 있던데 890급으로 바꿔주고. 풍선 놀이 할바에 쿠르가네츠 처럼 부력 장갑판을 달고 워터젯을 달면 될것 같습니다. 

그리고 부력장갑판을 다중 layer 복합장갑 모듈로 환장 할 수 있게 하구요.

쿠르가네츠-25가 25톤짜리인데 풍선놀이 안하고 바로 도하를 하던데 k21도 그런식으로 가면 될 듯 합니다. 

Profile image 제주 2015.09.23. 15:14
쿠르가네츠 방식은 쿠르가네츠 방식대로 평소 체적이 증가하는 문제가 있죠. 그리고 장갑판이랑 도하용 부력판이랑 별도인 것으로 아는데 상황 따라 일일이 교체하기 번거로울것 같습니다.
eceshim 2015.09.23. 15:19
풍선 부분이 가격에 차지하는 비중도 상당하고 정비요소 증가 때문에 솔직히 왠만하면 없는게 나은거 같습니다. 그리고 NERA 가져와서 드릴질 하나 모듈 땟다 붙이나 번거로운건 도긴개긴이라 생각하구요.
heydia 2015.09.23. 14:48
보병 미탑승시에 도하를 할 경우가 과연 흔할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보병 미탑승시의 무게중심 때문에 뒷쪽에 뭔가를 달아넣는다면 탑승시에는 또다시 무게중심에 문제가 생기는거 아닐까요? 만약 현 방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어 뭔가 조치가 필요하다면 차라리 밸러스트 기능을 활용해보는건 어떨까요. 보병 미탑승시에는 물을 체워서 무게중심을 맞추고 탑승시에는 빼서 맞추고.
Profile image 제주 2015.09.23. 14:53
도하시 별도 정비팀 운용은 저 장갑차가 K-200이건 K-21이건 BMP-3건 설령 KAAV를 가져와서 하더라도 실시할 터이니 저거 갖고 K-21의 도하능력을 의심할 필요는 없어보입니다.
eceshim 2015.09.23. 15:07

208852.jpg

 

어렵게 생각할 필요 없이 생긴것도 비슷한게 이것 처럼 개량하면 됩니다. 

 

지논 2015.09.23. 17:54
저거 옆구리 복합장갑 아닌가요?
eceshim 2015.09.23. 18:07
부력 장갑재랑 다중적층 복합장갑 2버전이 있습니다. 모듈화 되있어서 상황에 맞게 붙였다 땟다 합니다
Profile image yukim 2015.09.23. 17:55
육덕육덕하겠군요.ㅋ
Profile image 22nd 2015.09.23. 19:05
사소한 딴지입니다만, BMP3의 파워팩 상부에는 병력이 한명도 탑승하지 않습니다. 거기는 사람이 랁아서 탑승한다는게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고, 눕혀서 두명 간신히 뉘일 장소입니다.

BMD 공수전투차의 하차보병 탑승구획을 참고하되 차체가 연장되어 두명의 추가 탑승이 가능해 졌고, 엔진 싱부는 하차 보병의 출입통로라는게 맞는 설명입니다.
Profile image yukim 2015.09.23. 19:30
http://www.planobrazil.com/wp-content/uploads/2012/01/BMP3.jpg
7개의 탑승보병 개인좌석이 있고,제일 뒷줄 3개좌석 사이에 2개의 간이의자가 더있어서. 구겨넣으면 최대9명도 가능하다는 이야기인데..어느버젼부터 이리되는지는 모르겠네요. (아무래도 본토편제보단 기보분대9명 편제를 고수하는 국가에 수출하려는 목적이아닐까 싶긴하지만..)
Profile image 제주 2015.09.23. 20:15
자세히 보니 저 수출형? 배치도의 앞쪽 인원들은 보병이 아니라 조종수 및 무인포탑 운용인원 같습니다. 그럼 보병은 포탑 좌우 한명씩하고 병력실 6명 해서 8명일듯. K-21의 경우 조종석에 한명, 포탑에 2명, 병력실에 9명인데, 저것만 보고 BMP가 무게 배분에서 더 좋다고 할수 있는것인지는 좀 의문이 드네요.
Profile image yukim 2015.09.23. 21:00
한사람 앉히는데는 대략 550~600mm의 폭이 필요합니다. 같은 전방 엔진배치 일때 그만큼 k21은 포탑/엔진등이 상당히 전방에 쏠려있고 BMP-3M DRAGON은 포탑이 상대적으로 후방가까이있죠. 그리고 후방도어에도 돌출된 상자형 구조물도 증설되어있고요..
솔직히 K21도 탄약/병력등을 만재하고 나면 균형이 맞다쳐도..이 탄약과 병력은 가변적인 하중이다보니 전체적으로 후자가 밸런스잡기 더 유리한배치라는거죠.
Profile image 김민석(maxi) 2015.09.24. 22:38
음.. 가만히 보니 이제 유킴님의 생각을 알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전 BMP-3M DRAGON의 차량 배치가 탑승보병의 문제를 해결한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BMP-3의 탑승 보병 승하차 문제는 엔진 위로 올라가는 통로를 만든 것이 가장 큰 문제가 아닙니다. 탑승 보병들이 전방 2명, 후방 5명으로 배치되어서 전방2명의 보병이 하차전투를 하려면 해치를 열고 올라와야 했던 것으로, 사실상 BMP-3은 후방 5명만 하차 보병으로 운용 가능했습니다.

BMP-3M DRAGON 역시 보시면 전방 보병 2명이 지나갈 통로가 너무 좁은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물론 신형 포탑은 RCWS이지만, 사용 탄약이 57mm/100mm+30mm 라 탄약 적재 공간이 많이 필요해서 포탑 밑의 공간이 매우 좁거나 없다시피 할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K-21이 무게중심에 문제가 있어 고쳐야 한다면, 신형 RCWS 포탑을 개발해서 장착하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대안은 다음과 같습니다.
1.K-21에 현재 개발 중인 40mm CTA 탄을 사용해서, 탄약을 오로지 포탑에만 저장하는 무인 신형 포탑을 만듭니다.
2.이 신형 포탑의 탄약 저장고는 포탑 뒤에 몰아 넣어야 합니다.(전차 포탑처럼)
3.그런 다음 K-21 장갑차 내부의 보병 수송공간을 차체 중심부로 옮기고, 차체 끝에 예비탄약과 예비 대전차미사일을 싣습니다.

이렇게 하면 문제를 제기하신 부분을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현재 K-21의 무게중심 문제를 후방 부력튜브를 선택적으로 부풀리는 것 밖에 없어 보이는데. 그게 그렇게 큰 문제가 될까요?
차체 배치를 BMP-3m 드래곤처럼 바꿔도 K-21은 여전히 튜브형 도하장치가 필요합니다. 부력튜브는 중량때문에 생긴 것이고요.

p.s:전방 부력판이라 불리는 부분이 있어서 또 문제가 뭔진 잘 모르겠습니다. 전방 부력판은 가동식 파도막이 부분이 아니라 차체 전방 밑에 있는 건데..
이게 왜 문제인지.
Profile image yukim 2015.09.25. 00:46
'무게균형을 맞추기위해 별도의 조치가 필요하냐아니냐의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는거죠.
말씀하신데로 BMP-3M DRAGON의 보병탑승구획이 여전히 분리되는건 사실이나. 다양한 포탑 그것도 rcws형식으로 들어가고. 일반적인 유인포탑과 달리 이들은 전방배치보병이 이동하는 여유로운 통로를 제공합니다.
K-21은 부력방식이 튜브냐 아니냐를 떠나 보병,탄약 만재여부등의 상황에따라 변하는 무게중심을 맞추기위해 결국 누군가가 부력을 추가적으로 조절해야된다는거죠.
이이야기를 바꿔말하면 k21에 쿠르가네츠식의 모듈형 부력장갑 개념을 도입시 도하운용이 지금보다 더 어려워질것으로 보입니다.즉,상황에따라 부력장갑의 일부를 탈착해야된다는거죠.
K-21은 그나마 튜브식이다보니 상황에따라 부력증감을 조절하기에 용이하고, 지금이 맞긴한데..
근본적으로 불리한건 사실이라고 봐야겠죠.
Profile image yukim 2015.09.25. 00:54
전방부력판은..지금의 해결책이긴하지만, 개인적으로 아쉬워서 그러네요. 앞을들거나(전방부력증가) 뒤를 누르거나(후방고정하중증가) 중 전자를 선택한건데.. 후자를 택해서 누락된 워터제트가 외장형으로 달리길 나름기대했었는데 말이죠.
UNIT_normal 2015.09.29. 02:57
굳이 BMP처럼 첨벙첨벙 물에 들어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40mm CTC 무인포탑이랑 위에 나온 해결방법으로 해결해서 좀 더 과감하게 들어갈 수 있게 하면 좋겠지만 말입니다.
궁극적으로는 공병도하장비의 확충으로 튼튼한 K-21이 나오는 게 좋지 않을까요?
APFSDSSABOT 2019.09.25. 04:10

이번 호주 보병전투차 경쟁에서 AS-21 시제가 나오면

K21 기존 생산 분량을 AS-21 기술에서 파생될 장갑 강화 및 기존 K21 결함 개선형과

기존 차량의 도하 성능 강화 두 가지 용도로 나눠서 수량을 정하고 개량 방향을 결론지을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이상적인 방향은 AS-21 파생 차량의 신규 생산 + 기존 차량 개수겠지만 가능할 것 같지 않구요.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