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터리 관련 토론 게시물이 올라오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검색

육상체계 K-11 복합형 소총의 시작과 끝

unmp07 unmp07
1178 3 10 10
  1. 22.07.18. 15:16

22.07.18. 15:16

4ff85f5d818bb6d016a8d44287765838.jpg

출처 - 본인 촬영

 

 

많은 분들이 제가 K-11 복합형 소총의 엄청난 옹호자였다는 것을 기억할겁니다.

 

관련 글을 많이 작성하였고 당시 저는 K-11이 혁신적인 개념이고 꽤나 괜찮게 보였기 때문이죠.

 

그러나....추악한 진실을 본 결과 저는 놀랄 수 밖에 없습니다.

 

먼저,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K-11 개발 이력을 알아야 합니다.

 

그림1.png

출처 - 본인작성, 사진을 확대해서 보시면 더욱 좋습니다.

 

공중폭발형 복합형 소총의 소요결정은 의외로 오래된 '95년 5월에 결정이 되었습니다.

 

그 후 '98~'08년까지 개발을 하여, '08년 5월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게됩니다.

 *'98~'00년까지는 어떠한 개발을 하였는지 이력을 확인못해, 개발 이력 표에는 별도 명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후 K-11 복합형 소총의 수난사는 시작이 되지요.

 

'10.10월 2차 양산품 확인 결과 총 209정 중 26정이 불량판정을 받아 기품원에서 이를 조치하였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기품원에서 불량품을 찾아서 개선해 군에 납품했으니 이는 오히려 칭찬할 예시이죠.

 *애초부터 불량이 안난다면 기품원도 필요없겠습니다만 공산품이라는건 불량이 날 수 밖에 없고 그렇기에 기품원 등에서 이를 잡아내는겁니다.

 

또한 군에서 야전운용해보니 화기에서 11건, 사통에서 13건의 불량이 발견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불량 역시 '11.6까지 모두 개선이 되었습니다.

 

여기까지보면 불량을 찾아내고 피드백을 받아 개선하는 과정이라 불량이 개선이 되었으니 저는 큰 문제가 없겠구나 생각했습니다.

 

물론 시험평가나 운영시험 평가에서 문제점을 잡아냈겠다면 좋겠지만, 기간이 워낙 짧았으니 모든 문제점을 잡긴 어려웠을듯하네요.

 

이러한 점은 굉장히 비판받아야할 문제로 국군의 무기체계 개발에서 주로 보이는 나쁜 모습이기도 하죠.

 

아마 지금은 꽤나 개선된 것으로 들었습니다만, '00~'10년도까지의 개발과정에서 시험평가나 운영시험 평가의 기간이 엄청 짧아 야전에서 욕먹는 사례가 꽤 나오고 있죠.

 

 

 

 

그리고 여러분이 모두 기억하시는 1차 폭발사고가 '11.10월 일어나게 됩니다.

 

이후 국방부는 특별감사단을 구성하여 문제 원인을 찾고 개선하였다고 하나,

 

'14.3월 2차 폭발 사고가 일어나게 됩니다.

 

당시에는 비정상 운용, 레이저 표적 지시 버튼을 여러번 누르면 발사로 인식하는 문제가 있어 탄약이 폭발하였고 이 조차도 개선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러한 문제점은 계속 국회/언론에서 지적하였고 이에 국방부, 방사청, ADD는 합동으로 K-11 소총에 문제가 없다면서 시연을 '14.11/17 실시하게 됩니다.

 

시연 결과 문제점이 모두 개선되어 정상적으로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었고,

 

저도 이제 모든 문제가 개선되었으니 문제가 없겠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진짜 수난은 이제 시작됩니다.

 

'15년 1월 문화일보는 K-11 복합형 소총의 사통장치 균열을 보도합니다.

 

당시 방사청은 기존 장비에 동일한 결함이 없다면서 제조과정의 문제로 추정하였고, 이 균열을 '15년 12월에 개선 완료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16년 5월 2차 균열을 확인하였으며, '17년 4월 개선이 완료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17년 8월 또다시 3차 균열이 발생하였고,

 

photo_2022-07-18_14-38-46.jpg

출처 - 감사원, K-11 복합형소총 사업 추진 실태 공개문

 

이어서 '18년 3월과 7월 20mm 연습유탄을 발사하니 총기 전체 파손 1건, 총기 일부 파손 1건이 일어나게 되었죠.

 

이에 국회는 더 이상 참지 못하고 감사원에게 K-11 복합형 소총 감사를 요청하게 되었고,

 

 

그 진실은 실로 추악함이 밝혀졌습니다.

 

감사원은 크게 4개 분야로 문제점을 해석했습니다.

 

1. K-11 복합형소총 연구개발이 부적정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레이저거리 측정기의 개발이 북괴군이 사용하는 은엄폐물은 반사율이 낮은 물체를 사용하나, 국과연은 개발 당시 반사율이 높은 표적을 기준으로 개발했습니다.

 

KakaoTalk_20220718_123142034.png

KakaoTalk_20220718_123149220.png

KakaoTalk_20220718_123154911.png

KakaoTalk_20220718_123201153.png

 

 

출처 - '19년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자료

 

  - 유효사거리 등 작전운용성능을 미충족하여 운용개념 충족이 곤란함을 지적했습니다. 

화면 캡처 2022-07-18 150430.png

출처 - 감사원, K-11 복합형소총 사업 추진 실태 공개문

 

  - 마지막으로 사통 장치의 전지촉발 위험성을 고려하지 않음을 지적해 전지 폭발시 사수의 안구손상이 발생할 수 있음도 지적했습니다.

 

 

2. 감사원은 사통장치 균열 및 악작용 해소가 곤란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이미 위에서 언급했듯 사통 균열이 3차례에 총 5건 발생하였으며, 악작용은 4건이 발생했죠.

 

3/4. 그럼에도 불구하고 복합형 소총의 구매계약과 공중폭발탄을 구매하여 부적정하다고 지적했죠.

 

결국 사업관리에 총체적인 부실로 봐야하고 이로 인해 감사원은 사업 중단을 요청하여,

 

방사청은 방추위를 통해 사업을 중단해버렸습니다.

 

 

이러한 정보가 제대로 공개되기 시작한게 '19년이므로 사실 저는 이전까지 이러한 문제점을 전혀 인지하지 못해 K-11을 굉장히 긍정적으로 보았습니다.

 

BEMIL085_111635_1.jpg

출처 - https://bemil.chosun.com/nbrd/gallery/view.html?b_bbs_id=10044&pn=5&num=111635

 

파편답변.PNG

 

출처 - 본인 민원 통지문 결과, 방위사업청

 

제가 이러한 정보를 얻기 전까지 K-11의 경우 위력면에서도 K-201 대비 우수하고 사거리도 우수, 중량도 가볍다는 자료가 있었기에 저는 굉장히 긍정적으로 보았습니다.

 

그러나, 이제 감사원의 감사결과로 이러한 문제점을 모조리 알게 되었으니 입장을 바꾼것이죠.

 

많은 분들이 왜 갑자기 K-11에 대해 입장을 바꾸는지 물어보면서 조롱도 하지만,

 

당시 제가 가진 자료의 한계로 저는 K-11을 긍정적으로 볼 수 밖에 없었고, 이후 K-11에 대한 상세한 자료가 공개된 '19년 이후 K-11 복합형 소총에 대해서는 굉장히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즉, 제 판단의 근거 자료가 바뀌었으니 당연히 입장이 바뀌는겁니다만....이걸 이해를 제대로 못하는 분도 꽤 있어서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참....K-11 복합형 소총이 개념은 좋았지만 이 개념을 제대로 구현하지 못하였죠.

 

그러나 가라를 쳐서 엉뚱하고 군 요구사항을 만족하지 못하는 무기체계가 전력화될 바엔 이렇게 중단되어야 하는게 맞다고 보입니다.

 

밀리돔 여러분의 의견은 어떠한가요?

4ff85f5d818bb6d016a8d44287765838.jpg

출처 - 본인 촬영

 

 

많은 분들이 제가 K-11 복합형 소총의 엄청난 옹호자였다는 것을 기억할겁니다.

 

관련 글을 많이 작성하였고 당시 저는 K-11이 혁신적인 개념이고 꽤나 괜찮게 보였기 때문이죠.

 

그러나....추악한 진실을 본 결과 저는 놀랄 수 밖에 없습니다.

 

먼저,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K-11 개발 이력을 알아야 합니다.

 

그림1.png

출처 - 본인작성, 사진을 확대해서 보시면 더욱 좋습니다.

 

공중폭발형 복합형 소총의 소요결정은 의외로 오래된 '95년 5월에 결정이 되었습니다.

 

그 후 '98~'08년까지 개발을 하여, '08년 5월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게됩니다.

 *'98~'00년까지는 어떠한 개발을 하였는지 이력을 확인못해, 개발 이력 표에는 별도 명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이후 K-11 복합형 소총의 수난사는 시작이 되지요.

 

'10.10월 2차 양산품 확인 결과 총 209정 중 26정이 불량판정을 받아 기품원에서 이를 조치하였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기품원에서 불량품을 찾아서 개선해 군에 납품했으니 이는 오히려 칭찬할 예시이죠.

 *애초부터 불량이 안난다면 기품원도 필요없겠습니다만 공산품이라는건 불량이 날 수 밖에 없고 그렇기에 기품원 등에서 이를 잡아내는겁니다.

 

또한 군에서 야전운용해보니 화기에서 11건, 사통에서 13건의 불량이 발견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불량 역시 '11.6까지 모두 개선이 되었습니다.

 

여기까지보면 불량을 찾아내고 피드백을 받아 개선하는 과정이라 불량이 개선이 되었으니 저는 큰 문제가 없겠구나 생각했습니다.

 

물론 시험평가나 운영시험 평가에서 문제점을 잡아냈겠다면 좋겠지만, 기간이 워낙 짧았으니 모든 문제점을 잡긴 어려웠을듯하네요.

 

이러한 점은 굉장히 비판받아야할 문제로 국군의 무기체계 개발에서 주로 보이는 나쁜 모습이기도 하죠.

 

아마 지금은 꽤나 개선된 것으로 들었습니다만, '00~'10년도까지의 개발과정에서 시험평가나 운영시험 평가의 기간이 엄청 짧아 야전에서 욕먹는 사례가 꽤 나오고 있죠.

 

 

 

 

그리고 여러분이 모두 기억하시는 1차 폭발사고가 '11.10월 일어나게 됩니다.

 

이후 국방부는 특별감사단을 구성하여 문제 원인을 찾고 개선하였다고 하나,

 

'14.3월 2차 폭발 사고가 일어나게 됩니다.

 

당시에는 비정상 운용, 레이저 표적 지시 버튼을 여러번 누르면 발사로 인식하는 문제가 있어 탄약이 폭발하였고 이 조차도 개선을 하였다고 합니다.

 

이러한 문제점은 계속 국회/언론에서 지적하였고 이에 국방부, 방사청, ADD는 합동으로 K-11 소총에 문제가 없다면서 시연을 '14.11/17 실시하게 됩니다.

 

시연 결과 문제점이 모두 개선되어 정상적으로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었고,

 

저도 이제 모든 문제가 개선되었으니 문제가 없겠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진짜 수난은 이제 시작됩니다.

 

'15년 1월 문화일보는 K-11 복합형 소총의 사통장치 균열을 보도합니다.

 

당시 방사청은 기존 장비에 동일한 결함이 없다면서 제조과정의 문제로 추정하였고, 이 균열을 '15년 12월에 개선 완료하였다고 합니다.

 

그러나 '16년 5월 2차 균열을 확인하였으며, '17년 4월 개선이 완료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17년 8월 또다시 3차 균열이 발생하였고,

 

photo_2022-07-18_14-38-46.jpg

출처 - 감사원, K-11 복합형소총 사업 추진 실태 공개문

 

이어서 '18년 3월과 7월 20mm 연습유탄을 발사하니 총기 전체 파손 1건, 총기 일부 파손 1건이 일어나게 되었죠.

 

이에 국회는 더 이상 참지 못하고 감사원에게 K-11 복합형 소총 감사를 요청하게 되었고,

 

 

그 진실은 실로 추악함이 밝혀졌습니다.

 

감사원은 크게 4개 분야로 문제점을 해석했습니다.

 

1. K-11 복합형소총 연구개발이 부적정했다고 지적했습니다.

  - 레이저거리 측정기의 개발이 북괴군이 사용하는 은엄폐물은 반사율이 낮은 물체를 사용하나, 국과연은 개발 당시 반사율이 높은 표적을 기준으로 개발했습니다.

 

KakaoTalk_20220718_123142034.png

KakaoTalk_20220718_123149220.png

KakaoTalk_20220718_123154911.png

KakaoTalk_20220718_123201153.png

 

 

출처 - '19년 국회 국방위 국정감사 자료

 

  - 유효사거리 등 작전운용성능을 미충족하여 운용개념 충족이 곤란함을 지적했습니다. 

화면 캡처 2022-07-18 150430.png

출처 - 감사원, K-11 복합형소총 사업 추진 실태 공개문

 

  - 마지막으로 사통 장치의 전지촉발 위험성을 고려하지 않음을 지적해 전지 폭발시 사수의 안구손상이 발생할 수 있음도 지적했습니다.

 

 

2. 감사원은 사통장치 균열 및 악작용 해소가 곤란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이미 위에서 언급했듯 사통 균열이 3차례에 총 5건 발생하였으며, 악작용은 4건이 발생했죠.

 

3/4. 그럼에도 불구하고 복합형 소총의 구매계약과 공중폭발탄을 구매하여 부적정하다고 지적했죠.

 

결국 사업관리에 총체적인 부실로 봐야하고 이로 인해 감사원은 사업 중단을 요청하여,

 

방사청은 방추위를 통해 사업을 중단해버렸습니다.

 

 

이러한 정보가 제대로 공개되기 시작한게 '19년이므로 사실 저는 이전까지 이러한 문제점을 전혀 인지하지 못해 K-11을 굉장히 긍정적으로 보았습니다.

 

BEMIL085_111635_1.jpg

출처 - https://bemil.chosun.com/nbrd/gallery/view.html?b_bbs_id=10044&pn=5&num=111635

 

파편답변.PNG

 

출처 - 본인 민원 통지문 결과, 방위사업청

 

제가 이러한 정보를 얻기 전까지 K-11의 경우 위력면에서도 K-201 대비 우수하고 사거리도 우수, 중량도 가볍다는 자료가 있었기에 저는 굉장히 긍정적으로 보았습니다.

 

그러나, 이제 감사원의 감사결과로 이러한 문제점을 모조리 알게 되었으니 입장을 바꾼것이죠.

 

많은 분들이 왜 갑자기 K-11에 대해 입장을 바꾸는지 물어보면서 조롱도 하지만,

 

당시 제가 가진 자료의 한계로 저는 K-11을 긍정적으로 볼 수 밖에 없었고, 이후 K-11에 대한 상세한 자료가 공개된 '19년 이후 K-11 복합형 소총에 대해서는 굉장히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조금 더 구차하게 변명을 하자면, 개인적으로 존경하는 홍희범 편집장님 등 여러 지인분들이 xm25의 사례를 예시로 보여주면서 제 의견에 대해 잘못된 것이지 않을까라는 친절한 지적을 해주셨지만....

 

당시 공개된 자료 등을 보면 제 의견을 바꾸긴 쉽지가 않았던 상황이었습니다.

 

 

출처 - https://youtu.be/IWLh5zfluOI

 

당시 많은 언론에서 K-11에 대한 반박글을 올렸으나, 방사청에서 적극적으로 영상 및 언론보도해명자료를 배포하고 있었고 이 내용이 합당하다고 저는 판단을 했습니다.

 

위의 영상은 문화일보에서 K-11의 유탄 명중률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자 공개한 영상으로 대부분의 유탄이 1m 인근에 폭발해 명중률에 큰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죠.

 

또한 유효파편도 K-11의 20mm유탄이 K-201 40mm 유탄 대비 3배 많은 평균 249개라고 하니 믿지 않을 이유가 없었던겁니다.

 

즉, 제 판단의 근거 자료가 바뀌었으니 당연히 입장이 바뀌는겁니다만....이걸 이해를 제대로 못하는 분도 꽤 있어서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참....K-11 복합형 소총이 개념은 좋았지만 이 개념을 제대로 구현하지 못하였죠.

 

 

그러나 가라를 쳐서 엉뚱하고 군 요구사항을 만족하지 못하는 무기체계가 전력화될 바엔 이렇게 중단되어야 하는게 맞다고 보입니다.

 

밀리돔 여러분의 의견은 어떠한가요?






신고

댓글 10

댓글 쓰기
뚝배기 22.07.18. 17:46
좋은글 잘봤습니다. 사실 그때 당시엔 거의 대부분의 밀덕들은 k11을 희망적으로 점치고 있었죠 내부 사정을 알 수 없기도 했고 방사청에서 적극적으로 해명하기도 했으니 해결가능한 결함이라고 생각했었는데.. 결국 까보니 개판이었죠
profile image
unmp07 작성자 22.07.18. 21:36
뚝배기
개판도 이런 개판이 없었죠. 사실 3/4차 악작용으로 총기파손과 3차 사통 균열은 저도 엄청나게 놀랐습니다;;;
PredatorX 22.07.19. 04:13
나치 독일의 마우스나 E-100 같은 초중전차와 독일 연방군의 G11과 비교할 만한 수준의 무의미한 뻘짓이죠. 차라리 그냥 짧은 연구 사업 정도로만 끝내고 M-320 같은 물건을 개발했다면 최소 지금 같은 사단이 나잔 않았을 겁니다.
PredatorX 22.07.19. 04:16
그런데 K-11도 2017년에 개량형인 블록 2가 나오가도 했었는데 왜 양산되지 않았을까요? 지자기 센서도 장착되서 불발울을 줄이고 무게 같은 기존에 지적된 대부분의 문제를 해결해서 양산으로 아어졌다면 나름 괜찮았을 텐데 배터리 지속 사간과 사통 내구성 때문이었을까요?
heydia 22.07.19. 10:29
PredatorX

본문에도 나왔지만 근본적으로 작은 탄직경(20mm)에 따른 위력 부족만큼은 극복할 수 없었기 때문일겁니다. 유효 살상범위가 30cm ~ 60cm 정도라면 사실상 대인을 상대로도 직격이 아니면 살상 할 수 없다는 의미입니다. 그것은 곧 애초에 [유탄]일 이유조차 없었다는 것이며 K11에 대한 사형선고와도 마찬가지죠.

PredatorX 22.07.19. 23:04
heydia
정말 이걸 보니 단 한명도 죽이지 못했다고 비난 받는 XM-25와 실상이 다를 바 없었네요.
PredatorX 22.07.19. 23:11
heydia
앞뒤 폭만 30 × 60cm 였고 좌우로는 훨씬 넓다고 해도 이미 위력 자체가 많이 약했다는 이야기네요.
https://m.dcinside.com/board/war/958214?recommend=1
heydia 22.07.19. 10:38
솔직한 말로 이렇게까지 오랫동안 질질 끌만한 사업도 아니었네요. 무기 개발하는 사람들도 바보도 아니고 유탄의 위력테스트 한번이면 사실상 감이 왔을겁니다. "아, 이거 글렀다...." 하고 말이죠. 사업의 총괄이 누군지 모르겠으나 책임 회피를 위해 질질 끌다가 결국 돈만 더 날리고 피할 수 없는 결과를 맞이하게 되었다는 느낌입니다.
profile image
unmp07 작성자 22.07.19. 11:46
heydia
사실 저 정도 파편 비산이면 진작 데이터가 공개되었어야하나, 유효파편갯수는 40mm보다 많다는 점으로 밀어붙인것도 굉장히 당황스러웠죠.
profile image
청촌 22.08.04. 16:12
미군도 개발 포기했던 무기인데 개발 성공 했다고 열심히 홍보하던 국방부 생각나네요.
제가 낸 세금이 저렇게 사라졌군요...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정치발언 금지 원칙 잘 지켜주십시요. 6 운영자 17.07.23.00:06 +5 1199
공지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게시판 운영 종료 Mi_Dork 22.07.13.08:42 0 946
970 육상체계
image
unmp07 22.08.08.14:41 +1 720
969 육상체계
file
unmp07 22.08.08.09:50 0 366
968 해상체계
file
unmp07 22.08.07.22:49 +1 472
967 해상체계
image
unmp07 22.08.07.19:19 +1 524
966 기타
normal
청촌 22.07.28.12:48 0 660
육상체계
image
unmp07 22.07.18.15:16 +3 1178
964 전략
normal
사랄라라라라 22.07.12.20:44 0 1142
963 육상체계
file
unmp07 22.06.25.13:53 +1 1323
962 기타
file
SmartGo 22.06.20.13:29 +1 439
961 공중체계
file
unmp07 22.06.20.00:42 +4 846
960 기타
image
unmp07 22.06.19.22:21 +3 532
959 공중체계
image
unmp07 22.06.18.14:02 +5 1924
958 기타
image
데인져클로즈 22.05.26.07:43 +1 2046
957 육상체계
image
orzdorz 22.05.19.20:09 +3 2270
956 해상체계
normal
JAQ 22.04.16.18:37 0 708
955 기타
normal
mahatma 22.04.11.20:02 0 1984
954 전략
normal
사랄라라라라 22.04.06.23:19 0 2199
953 기타
normal
지나가는행인 22.03.30.08:37 0 429
952 기타
image
닥터피쉬 22.03.28.12:45 0 985
951 육상체계
normal
그런거없다 22.03.28.01:16 0 1341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다음의 사이트 이용 약관 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운영진에게 문의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