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ottawacitizen.com/news/national/defence-watch/counter-terrorism-gear-donated-to-jamaicas-defence-force-by-canadian-special-forces-and-government-representatives/

 

csor-donation2.jpg

 

2014년 12월 29일 벨리즈에서 하는 캐나다 군, 미군, 자메이카 군, 벨리즈 군의 정글 전 합동 훈련인 트로피컬 대거 훈련에서 캐나다 군은 자메이카 군에게 대 테러 전에 쓰이는 장비를 공여해 주고 CSOR 특수부대(캐나다 특수전 연대)와 함께 연합훈련을 했습니다.

 

저 사진은 CSOR이 자신들이 쓰는 장비를 자메이카 군 수뇌부에게 보여준 것인데 가장 눈여겨 볼 점은 토마호크 도끼가 있다는 겁니다. 토마호크 도끼는 네이티브 아메리칸(아메리칸 인디언)들이 무기로 쓰던 손도끼 이며 뛰어난 무기이자 다용도 도구이죠. 그런 쓰임세로 지금도  미군의 특수부대나 일부 보병 부대에서 살상용 무기 겸 진지 구축, 수풀 정리, 도어 브리칭 용도로 쓰죠. 

 

캐나다 같은 경우도 네이티브 아메리칸(아메리칸 인디언)들이 존재하여 토마호크가 익숙하고 또 미군과의 교류로 저 도끼의 강점을 알기에 사용하지 않는가 생각합니다. 특히 백병전에서 나이프가 아닌 저런 걸 든다면 적은 엄청나게 무서워 하고 쫄 것 같네요. 

 

※ 저 토마호크는 RMJ사의 tactical shrike이며 풀탱으로 제작 되어 뛰어난 신뢰성과 내구성을 자랑하는 제품이며 미군에서 쓰이고 있습니다. 다만 가격이 60만원 대라서 다른 토마호크에 비하면 많이 비싼 편 입니다





    



  • |
  1. csor-donation2.jpg (File Size:206.7KB/Download:2)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희생양 2020.03.26. 19:27

저거 한국 경찰특공대도 도어 브리칭 용으로 사용하는 사진이 있더군요 특이한게 위사진처럼 카이텍스 제질 검집에 넣어 사용하던게 인상적이였습니다.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3.26. 21:03

??? 어디서 보셨나요? 한번 찾아 보고 싶네요

희생양 2020.03.27. 11:51

https://youtu.be/C_uO1VqdAZ8 링크걸어도 되는지 모르겠는데 문제시 삭제하겠습니다.  25초쯤에 3번째대원이 등에 토마호크매고있습니다.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3.27. 12:03

아 저건 rmj 토마호크가 아니라 국내의 나이프, 디펜스 툴 등의 텍티컬 장비, 장구류를 만드는 레이돕스라는 회사에서 만든 브리칭 장비인 T.U.T라는 제품이며 로프 제거, 경첩 파괴, 문고리 파괴, 유리 깨기 같은 일에 쓰이는 장비 입니다. 지금 현재 해경 특공대도 사용 중이고 또 저 영상의 경기 북부 경찰 SOU와 함께 협업하여 2세대 모델을 만든 적이 있죠. 저 장비는 오로지 군, 경찰, 소방 에만 납품하는 제품이고 평가도 꽤 좋은 것 같더군요. 공식 홈페이지에 가면 레이돕스가 직접 설계한 토마호크 도끼도 있습니다. 밑은 관련 기사와 사진입니다 

관련기사: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81122/92975872/1

사진: http://www.raidops.com/product/tut-beast/395/category/110/display/1/#prdDetail

395_shop1_15302478055526.jpg

 

희생양 2020.03.27. 13:02

오오 국내제품에 저렇게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제품이 있었군요 오오

Profile image 시에라델타 2020.03.27. 13:10

나이프 같은 경우 날의 원료는 국내에서 개발하기에는 돈이나 설비가 부족해서 이탈리아에서 원재료를 수입해서 만든다고 하네요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