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s://www.defensenews.com/global/europ...-projects/

프랑스와 독일 관계자들이 이번주 프랑스 툴루즈에서 가진 회의에서 양국이 주도하는 차세대 항공기 프로그램과 새로운 유러피언 전차를 이끌어 나간다는 새로운 약속을 했다.


이번 정상선언은 두 사업 모두 정치적, 산업적 차이로 인해 실패할 위험성이 있다는 거듭된 보도 후에 나온 것이다.

사이드킥 드론을 탑재한 체세대 전투기인 FCAS의 경우 베를린과 파리는 오랫동안 미래에 무기 수출 가능성에 대해서 대립해왔으며, 독일은 프랑스보다 더 제한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에어버스와 닷소는 FCAS를 이끌 두개의 주요 산업체다.


2030년대 말 실전준비될 유럽제 전차에 대한 양국의 아이디어인 MGCS는 독일 라인메탈이 KNDS로 불리는 넥스트와 Nexter and Krauss-Maffei Wegmann의 프랑스-독일 업계팀을 인수하기 위한 움직임을 벌였다. 독일  Frankfurter Allgemeine Zeitung지의 보도에 의하면, 관계자들이 최근 넥스터가 50%, KMW가 25%를 받는 이 사업에서 라인메탈이 25%의 일감을 받아 하청업체가 되는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항공기와 전차 프로젝트는 오직 통과를 위해서만 툴루즈 선언에 들어갔는데, 이는 어떤 문제가 발생하든 감추기 위한 외교적인 수사로 표현되었다.


계획된 협력은 "상호 신뢰와 공동의 규칙을 필요로 한다"고 이 문서는 밝히고 있다. 특히, 양측은 툴루즈에서 무기 수출에 대한 구속력 있는 협정을 협상했는데, 일단 불특정한 "최종 조치"가 취해질 경우 이행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적고 있다.


프랑스 La Tribune지는 10월 16일 회의에서 내년초 FCAS 시연기의 연구 계약을 체결한다는 목표를 되풀이 했다고 보도했다. 이것은 재정적 공약이 이제 더 커지기 시작했고, 불과 몇년안에 수십억 유로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독일 의원들은 정부의 추진방안에 대한 세부사항을 여전히 기다리고 있다. 국방부와 국방위원회에 대한 공식적인 지출 요청은 이번주에도 여전히 유요하며, 국방부 대변인은 디펜스뉴스에 보낸 성명에서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서 밝히기를 거부했다.


 





    



  • |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