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0002695782

101회 방추위결과, 탄도탄조기경보레이더-2는 해외구매로 결정이 났습니다. 아마 슈퍼 그린 파인 레이더를 추가 구매하겠지요.

(그런데 국군이 운용중인건 그린파인레이더라고 하는데, 제가 알기론 슈퍼 그린 파인 레이더입니다. 제가 잘못알고 있나요? 뉴스가 틀렸나요?)

 

또한 특수전지원함 4척과 특수침투정 20척, UH-60, CH-47D의 성능개량을 통해 특수전 수행능력을 높인다고 하네요.

 

그리고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 사업은(해궁) 언급이 되었지만....뉴스를 봐서는 도대체 무엇을 했다는지 알수없어서 보도자료와 회의록을 찾아봐야할 것 같습니다.

 

------------------------

참고로 특수전을 위한 헬기로 수리온도 이야기가 나온걸로 기억하는데, 생존장비는 특수전을 수행하기 충분하지만 항속거리라던지 체급면에서 UH60에 밀려 UH60을 활용한 특수전헬기를 제작하려는 모양입니다. 수리온의 경우 군의 공식 자료를 보면 2.3톤을 내부수송하지만 60은 3.3톤을 수송할 수 있어 체급차이가 나는 편이거든요.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KDX-3 2017.04.25. 16:59
Uh60 특수전용으로 따로제작하는거라면 혹시?? 스텔스호ㅋ...읍읍
Profile image unmp07 2017.04.25. 17:00

그건 완전히 새롭게 기체를 만드는거라 불가능할겁니다.

 

아마 저고도 침투를 위해 방탄키트를 추가하고 생존장비를 추가하는 헬기일겁니다.

Profile image KDX-3 2017.04.25. 17:06
근데 솔직히 추가해서 개조하는거 보다 그냥 옵션으로 싹다추가해서 새삥사오는게 났지않으려나요 개인적으로 이런 비대칭전력에는 돈을 아낌없이 투자를 해야할듯싶은데..
Profile image unmp07 2017.04.25. 17:11

http://www.dsca.mil/major-arms-sales/tunisia-uh-60m-black-hawk-helicopters

http://www.dsca.mil/major-arms-sales/slovakia-uh-60m-black-hawk-helicopters

http://www.dsca.mil/major-arms-sales/austria-uh-60m-black-hawk-helicopters

 

사려고 한다면 UH-60M을 사야하는데.... 이게 신규 구매할 경우 대당 가격이 500~600억원대입니다. 굉장히 비싸죠. 돈을 아낌없이 투자하고 싶어도 대당 가격이 무시무시하고 어차피 국군에서 운용하는 60을 개량하는 계획이 있으니 거기에 편입시키는게 싸게먹히면서도 같은 효율을 낼 수 있겠지요.

물늑대 2017.04.25. 17:26

CH-47, UH-60 특수전 헬기들은 신규구입일까요? 아니면 기존 보유기체의 개량일까요?

(특수전 기체로의 개량이라면 그 빈자리는 뭘로 채우는 걸까요?)

Profile image unmp07 2017.04.25. 17:32

신규구입이 아닌 기존기체 개량입니다. 그런데 어차피 수리온은 LOW, 60과 47은 HIGH급을 담당하게 되어서 60과 47이 침투임무를 수행해야하니 빈자리가 생기진 않을것같네요.

Profile image ????? 2017.04.25. 18:18

AN/TPY-2가 참여할지도 지켜볼 사항이겠네요. 치누크 특수전으로 빠진만큼 추가도입의 필요성이..

특수전지원함이 뭐가 될지가 제일 흥미롭겠네요. 500톤짜리라고 생각하고 싶네요.

Profile image 달려라두돈반 2017.04.25. 18:35

해궁이야기가 궁금해서 회의록 어디 없나 기다리던 중입니다 ㅋㅋ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7.04.25. 18:47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0425_0014854190&cid=10301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 사업은 항공기와 함정에서 발사된 북한의 대함유도탄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함정을 지키기 위해 방어 목적의 유도탄을 발사해 요격시킨다는 개념을 골자로 하고 있다.
군은 2011년 처음 연구개발에 착수해 현재 운용시험평가 중에 있다. 다만 시험평가 중에 제기된 낮은 요격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기간을 2년 9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
사업기간 늘어났습니다. 즉...지연 되었습니다.
난나얏 2017.04.25. 19:16

http://www.sedaily.com/NewsView/1OESA7PYJU/GE04

적의 대함유도탄 공격으로부터 우리 함정의 생존성을 보장하기 위한 대함유도탄방어유도탄(해궁) 개발 사업은 당초 오는 18년까지 완료될 예정이었으나 20개월 늘어났다. 미국의 RIM-116 미사일과 비슷한 수준의 대함 미사일인 해궁 미사일은 수면을 스치듯 쇄도하는 적의 대함미사일을 요격하는 단거리 미사일(사거리 9~12㎞)로 해면 간섭파 현상으로 개발이 지연된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청 관계자는 “해면 간섭파 현상을 해결했으며 2019년부터 양산을 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업에는 1,617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이 기사는 늬앙스가 좀 다르네요.

19년부터 양산이라는데 그럼 올해나 내년쯤에는 개발완료가 된다는 거 아닐까요?

지연된것도 해면간섭파 현상 때문인데 이것도 해결되었다고 하고요. 지연될거라는게 아니라 됐었다는 의미 같습니다.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7.04.25. 19:55

20개월 늘어났다, 는 부분이 밑에 2019년 양상과 상충하는 걸 보셔야 합니다. 

hama 2017.04.26. 00:48
함정용 APS인 줄 알았음.
창성 2017.04.25. 20:48

저도 처음에는 슈퍼 그린파인 사양으로 알고 있었는데 관련된 국내 보도는 그린파인 사양으로 보도를 하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물론 슈퍼 그린파인 사양이라는 보도도 있습니다. 정확한 사실이 저도 궁금하네요

 

무엇보다도 초기 도입계획에서는 1기를 도입한다고 하여 실망을 했었는데, 2기 추가 도입은 정말 반가운 소식이네요

 

포마당 2017.04.25. 21:15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1&aid=0002109373

그린파인 블록 B 그러니까 슈퍼그린파인 들여온게 맞습니다.
포마당 2017.04.25. 21:17
http://bemil.chosun.com/nbrd/bbs/view.html?b_bbs_id=10040&num=71887

방사청이 공개한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 형상도 슈퍼그린파인이고요.
창성 2017.04.25. 22:01

감사합니다.

필라델피아 2017.04.25. 22:57
다른기사에서는 TPY-2도 후보라는데 이놈이 꼭 선택되었으면 좋겠네요.
10만포병론 2017.04.25. 23:33

경기도와 강원도의 경계 인근에 있는 모 레이더 기지에서 탄도탄의 탐지 및 추적이 되는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닌것 같더군요. 그러니 들여오는 김에 거기에다 가져다 놓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을 살짝 해봅니다.

Profile image 정맞은모난돌 2017.04.26. 00:40
특수전지원함이 4척? ㅇㅅㅇ 5척인줄 알았는데 내 기억이 잘못된건가..
Profile image unmp07 2017.04.26. 02:39

이번에 수량이 조절된 모양입니다. 원래 탄도탄탐지레이더도 1대만 도입하려다가 이번에 2대 도입으로 계획이 바뀐거거든요.

야드버드 2017.04.26. 07:18
사드가 성주에 배치되었다고 하네요. 미군이 오늘 새벽에 성주기지에 미사일을 포함한 사드 장비들을 전격적으로 들여놨다고 합니다.
빅맨 2017.04.26. 15:43
슈퍼그린레이더 들어와서 기술 받아서 탄도탄 탐지 레이더 자체 개발한다고 했는데 시간이나 기술이 아직 성숙되지 않았나봅니다.
이왕만들거면 사드처럼 x밴드로 만들면 훨씬 좋을텐데 x밴드로
탄도탐지레이더 만들 기술이 없겠죠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