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보잉, 두번째 T-X 항공기 완성

폴라리스 | 공중체계 | 조회 수 3390 | 2017.02.23. 20:50
출처 http://www.combataircraft.net/2017/02/23...-aircraft/
Screen-Shot-2017-02-23-at-07.49.36-600x394.png

 

보잉이 두번째 BTX-1 항공기(일련번호 N382TX)의 생산을 완료했다. 사진은 첫번째 기체인 N381TX와 함께 있는 사진이다.

보잉은 2016년 12월 20일,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공장에서 사브와 공동개발한  clean sheet 설계의 BTX-1 훈련기의 첫 비행을 실시했다.

(이하 생략)




    



  • |
  • |
  1. Screen-Shot-2017-02-23-at-07.49.36-600x394.png (File Size:392.8KB/Download:15)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오홍이 2017.02.23. 22:14

그 와중에 T-50 기자 시승기도 나왔습니다.

 

https://www.flightglobal.com/news/articles/lockheed-pops-reporter-into-t-50-cockpit-434411/

 

주요 사항은 함재기에 비견할 정도로 강화된 랜딩기어 낮은 익면하중으로 (F-16에 비해) 안정적인 착륙성능 , 사실상 완비된 공중급유장비, 고 받음각 유지시 기수가 내려가는 게 아니라 추력을 늘리면 그대로 상승 가능한 안정적 비행성능 등등이 있네요.

 

단점은 좀 구형 설계인지 조종석 다리지지대(?) 가 최신형처럼 고정장착된 게 아니라 버클로 매어야 하는 좀 불편한 형태라 지적하는군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7.02.23. 22:19

어제 봤지만, 기자 체험기라서 따로 소개 안했습니다.

k511 2017.02.23. 23:16

생긴건 T-50보다 더 멋지네요 ㅠㅠ

빅맨 2017.02.24. 01:00
늦게 나와서 더 멋있어서 우리가 안될수도 있다는 생각이....
특히 트럼프가 우리의 무역흑자 가지고도 트집이니
트럼프가 막무가내여서 지 맘대로 할수도 있는 놈이어서..
녹턴0 2017.02.25. 00:22
T-X 미국 주 계약자는 록마인데요
빅맨 2017.02.25. 17:32
이익분배 지분이 우리기 많아서료. 물론 많은 부품이 미국것이비만요..
물늑대 2017.02.23. 23:38

T-50도 처음 봤을때 대두(전체크기에 비해 콕핏부분이 차지하는 비중이 많다는거죠)다 싶었는데, 이 녀석은 더 대두군요. ^^;;;

Profile image chevrolet23 2017.02.24. 00:53
T-50처럼 단발인가요?
빅맨 2017.02.24. 01:00
네 무조건 싸게 해야 해서 다 단발
Profile image minki 2017.02.24. 09:20

유력 후보죠...그러고 보니 후보가 몇 안되는군요..ㅜ.ㅜ...  여하튼 지금 상황에서는 이 기체가 좀 더 유리해 보입니다.

Profile image Baccine 2017.02.24. 16:07

아무래도 신예니 가격조정 좀 잘 하면 이 기체에게 밀릴수도 있겠네요.

Profile image 달려라두돈반 2017.02.24. 17:38

T-50A 급유구 꼽추 디자인만 아니면 외모에서는 안꿀릴텐데...

Profile image 미리내 2017.02.25. 20:31

저는 꼽추야 착탈식이니 디자인 따질필요는 없을듯하고 그보다 급유미션이 아닐경우에도 급유장비를 항상내장해야하는 것보다는 가격적이나 무게적인부분에서 유리해보이네요. 물론 보잉의 저디자인이 T-50 보다 더 가볍고 저렴할 가능성은 높아보이긴합니다.

슬라이더 2017.02.25. 23:17
급유장비를 떼고 붙이는 것도 작업시간과 장비관리에 손이 많이 가는지라 인건비 비싼 미국에서는 마이너스가 될것 같습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