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koreaobserver.com/why-boeing-deserves-to-lose-6604/


코리아타임즈에 있었던 이태훈기자님이 독립해서 코리아옵저버라는 사이트를 연 모양입니다.


기사 발췌


Why Boeing 
deserves to lose

    By Lee Tae-hoon on September 25, 2013 at 10:50 am

boeing-fx-deserve-to-lose

Boeing is the only company that I know of as a former defense correspondent that offered journalists a free business class flight, free passes at a luxurious strip club in the United States.

The U.S. aerospace giant was also the only company that threatened me not to publish such articles as Boeing’s F-15K jets fly blind to enemy attacks andBoeing backtracks on stealthy jet offer.

I still vividly remember Song Sang-ho, a Korea Herald reporter and a good friend of mine, desperately asking me to go back to our Boeing-sponsored fancy hotel rooms in Mesa, Arizona, when brought to a cabaret with topless girls.

A defense industry source once told me the lavish provision of sexual entertainment along with free food, free hotels, free drinks and free flights to journalists was a key factor in Boeing’s winning of Korea’s two previous fighter jet acquisition programs.

Beside all these unethical business practices, there are plenty of other reasons to eliminate Boeing from the FX-III competition, under which Korea planned to acquire 60 advanced fighter aircraft with a budget of 8.3 trillion won ($7.5 billion).

First, it lied to the Korean people that it would offer stealth technology. Boeing pledged to provide a list of stealth technologies when it successfully sold its 60 F-15Ks to Korea but has yet to fulfill its promises.

Secondly, it lied to us that it would undertake a major retrofit of its F-15 fighter jets to improve the effectiveness of its radar counter-measures.

An industrial source said hardly any progress had been made in the making of the F-15 Silent Eagle, an upgrade version of the F-15 offered in the FX-III, especially in the development of its conformal weapons bay (CWB) and canted vertical tails.

A senior official of the Korea Aerospace Industries (KAI), which has been carrying out research and development of the F-15 SE’s internal weapons bay, told me last year that “Only 10 percent of work has been completed for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of the F-15SE’s conformal weapons bay.” ‘

KAI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with Boeing in 2010 for the production of the F-15SE’s conformal weapons bays.

Boeing would have had a better chance of winning the FX-III if it were a little more honest in explaining the limitations of its fourth generation F-15s, rather than trying to conceal unfavorable facts.

“Over my dead body,” a top Air Force official in charge of maintenance of fighter jets, said when asked about his opinion on the introduction of the F-15SE.

He said Korea wasted enough money and learned a lesson from the FX-I and FX-II that any upgrade exclusively offered to Korea would result in nightmares to maintenance personnel.

Boeing should think twice before complaining and even filing a lawsuit against the Korean government over the latest decision to reject its F-15, which rolled out in 1972 and became the only candidate in the FX-III race.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unmp07 2013.09.25. 10:34
이런 씨발새끼들이.....
Profile image Mi_Dork 2013.09.25. 10:38

루머로만 돌던 내용이 현실로... 한동안 '업계'에 폭풍이 휘몰아치겠네요^^ 

매우 쳐라~

LustyMech 2013.09.25. 11:11
보잉이랑 미국투어 간 '기자'들 조만간 정모 거하게 할 듯? ㅋㅋㅋ
Profile image 무지막지 2013.09.25. 17:31
이XX기자.. 이제 좀 솔직해 져 봅시다.
저는 아버지가 언론인이여서한국 언론계의 습성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다고 생각 합니다.
물론 이XX 기자가 다른 기자들과 달리 특별히 청렴 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한국 언론사 기자님들이 언제부터 깨끗히고 청렴 했었던가요?
서로의 치부를 보여줘야 비로소 갑.을 간의 깊은대화를 나누게 되고 거기서 정보를 얻어내지 않았던가요?
한국 기자단이 보잉측에서 포르노를 동반한 유흥을 제공하지 않았다면 과연 좋은 방향으로 기사를 써 줬을까요?
그리고 한국의 기자단이 보잉사를 방문 하고자 했을때 과연 얼마나 많은 기자들이 여행기간동안 주어진 시간 전부를 F-15SE 를 파악하기 위해 할애를 했을까요?
오히려 보잉에게 선물을 많이 쥐어주지 않는다고 역정을 내지나 않았는지 모르겠습니다.

1. 보잉은 취재진에게도 비즈니스클래스의 여행표와 스트립클럽을 제공하는 회사였습니다.
---> 언론사 기자님들에게 비지니스 클래스 티켓 안줘서 나쁜 기사 나가는 것 보다는 좋은 것 아닌가요?
한국은 비지니스에 포르노성 향응이 제공되지 않으면 안되는 이상한 풍습이 있습니다.
위에서도 언급 했듯이 이XX 기자가 원하든 하지않았든 한국의 비지니스 프로그램이 그렇게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해주지 않으면 직접적으로 요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2. 거대 항공사인 보잉은 접대과정에서 F-15K의 성능미달과 스텔스에 대한 무력함에 대한 기사를 게재하지 못하도록 협박했습니다.
----> 직접 본게 아니니 뭐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성능미달과 스텔스에 대한 무력함은 공감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팬텀웍스의 내부 보고서가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이XX 기자는 처음부터 F-15SE에 대한 거부감을 갖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다른 한편으로 기사를 게제하지 못하게 했다는 부분도 다르게 해석 할 수도 있습니다. 보잉의 정보가 록마로 넘어갈 수도 있고 의도하지 않았던 중요 내부정보가 언론을 통하여 외부에 공개될 수도 있기 때문에 강도높게 요청을 했을 수 있기 때문 입니다.
오프 더 레코드를 까발기는 게 한국 기자들의 일반적인 모습이 아니던가요?

3. 내가 상의탈의한 여자와 캬바레에 있을 때, 절친한 송상호기자(코리아헤럴드)의 만류를 아직도 잊지못합니다.
----> 어떤류의 만류였는지 모르겠습니다.
1) 포르노성 유흥을 제공하니 뇌물을 먹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2) 특별히 청렴해서 분위기를 망치려는 이XX 기자의 행동을 만류해서
3) 처음부터 보잉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솔직히 미국보다 한국이 훨씬 더 씬시티 이죠. 전국에 좍..... 작어도 한국의 룸쌀롱 보다 농도가 진하지 못했을 겁니다. 아마....

5.비윤리적 사업관행 뿐 아니라 보잉이 탈락한 데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6. 첫째로는 스텔스기술의 제공에 대해 거짓약속을 했습니다. - F-15K의 판매가 성공한다면 스텔스기술을 이전할 것이라 하였지만 그것이 이행되기에는 아직 너무도 멀었습니다. 7. 둘 째로는 보잉이 F-15에 대대적인 전자장비 개량을 통해 레이더전술의 효과가 개선될 것이라 거짓말을 했습니다.
----> 충분한 근거가 없습니다.

8. 산업 소식통은 F-15SE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특히 경사미익과 CWB의 개발에 어떠한 진전도 없음을 전했습니다. 9. KAI의 고위임원은 F-15의 CWB 연구개발이 10% 수준 밖에 완성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10. KAI는 2010년 보잉과 CWB생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습니다.
---->경사미믹은 처음부터 고려되지 않았습니다. 한국의 메니아들과 잘모르는 분들만이 경사미익을 언급을 했죠.
CWB는 상세설계 개발을 한국의 방산업체인 KAI가 맡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보잉과의 협약을 맺은 것도 KAI 스스로 한 것 입니다.
그런데 KAI가 10%로 수준밖에 개발이 안되었다고 하면 보잉의 잘못입니까, 아니면 KAI의 잘못 입니까? 이기자님은 한국의 방산업체인 KAI의 잘못도 보잉의 잘못으로 둘리셨습니다.
10. KAI는 2010년 보잉과 CWB생산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습니다. <---요게 바로 근거 입니다. CWB 개발과 생산이죠. 생산만 담당하는 게 아닙니다.

11. 보잉이 좋지않은 사실을 덮으려 하기보다 4세대기인 F-15의 한계성에 대해 조금이라도 솔직했다면 FX-3에서 그나마 승산이 있었을 것입니다. 12. F-15SE의 도입에 대해 공군 고위간부의 입장을 묻자 '차라리 내 시체를 밟고 가라.'는 답변을 들었습니다. 13. 그는 '한국전용의 개량'이 유지보수에 얼마나 악몽을 초래하는지 FX-1,2에서 비싼 대가를 치뤘다고 했습니다.
----> 아마도 11, 12, 13, 항목 모두 " F-15K를 안정화 시키는데 졸라 힘들었으니 SE가 들어오면 또 힘들거다." 이런 얘기를 뻥튀기 한 것 같은데... F-35 들어오면 안 힘든가 보죠?

14. 보잉은 F-15SE를 부결한 최근의 결정에 대해 한국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려면 심사숙고해야 할 것입니다.
----> 이것은 보잉에 대한 협박 인가요???

이XX 기자 진정으로 솔직해 져 봅시다.
당신은 처음부터 F-15SE 보다 스텔스기 형상을 한 F-35가 더 맘에 들었다고... 그레서 한국도 F-35 들어와 폼나게 주변국가에 위세를 떨쳐보고 싶었다고.... 어쩌면 록마의 로비가 보잉의 로비보다 더 달콤 했었다고...
조지패튼 2013.09.25. 17:38

아예 보잉의 홍보직원이라 스스로 선언하시는게 좋을 거 같습니다.


정말이지 보잉-록마가 무슨 IJA-IJN 관계라는 명확한 분석력과


어디 51구역에 아주 좋은 AESA 레이다가 있다는 식의 아주 진실성과 진정성과 의도가 매우 참신다하다고 생각되는 바


이러한 댓글을 위해 쓰여진 서버 용량과 국가 전력에 진심으로 애도를 표합니다.

Profile image 무지막지 2013.09.25. 17:39
무료 서비스 랍니다. 그러니 사양 마시고 보셔도 됩니다. ^^
Profile image Mi_Dork 2013.09.25. 17:39

글쎄요, 저 기사 글 내용만 봐선 이태호 기자가 F-35가 맘에들어서 저런 기사를 썼는지 여부도 불명확하네요.
댓글 내용이 과도하게 쎄신 듯 합니다. 해당 기자에게 록마의 로비라니...

조지패튼 2013.09.25. 17:57

무지막지, 귀하께서도 예전에 무슨 참신하고 더 좋은 AESA레이다가 있다는 거 썰에 대한 증거있습니까? 비밀에 올라온 자작성 글 하나가 증거입니까?   


'기자' 무시하는데 국방부 출입까지하는 기자가 귀하같은 홍보용 임시직원이라 의심받는 사람보다 정보를 더 얻었으면 더 얻었지 

뭐가 아쉬워서 귀하 같이 비밀에 올라온 자작나무 같은 글 하나가지고 어이쿠 스텔스 다죽었어요식의 논리를 전개하겟습니까? 


여튼 괴벨스의 이론의 실천 노력에 감읍하지만 그로 인해 망가질 귀하의 멘탈리티보다는 귀하의 선대의 인격 의심이 더 우려됩니다.

Profile image 무지막지 2013.09.26. 07:12
비밀에 레이더에 관한 글 쓴적 없습니다. 간단한 댓글은 달았을지도 모르지만...
LustyMech 2013.09.25. 17:52
무지막지님/제가 이태훈 기자님은 아니지만 많이 당황하신 거 같아 반박해보겠습니다.

1. 성적 향응접대가 의당 해야하는 윤리적이고 합법적인 과정입니까? 또한 미국까지 출장간 국방기자단이 요구했을 거라는 말씀이신지?

2. 팬텀웍스만이 미국 연구집단의 전부가 아니며 공통된 견해도 결코 아닙니다. 애사심이 넘치는 연구집단이죠. 기자정신을 너무 폄하하진 않으셨으면 좋겠군요.

3. 기자정신을 흐트러뜨리는 향응접대에 혹한 모습에 대한 만류겠죠. 향응접대의 농담 수준에 따라서 판단기준이 바뀌어야 할 이유는 없죠?

5,6. 4세대기 수준의 맥락적 근거 외에는 없으므로 넘어가겠습니다.

8. 공동개발 및 생산대상인 KAI가 CWB의 개발현황에 대하여 저렇게 인터뷰 했는데 보잉이 '우리는 다른데?' 라고 반박할 시에 계약위반이 되겠죠.

11. F-35는 F-15SE보다 당연히 힘들지 않습니다. F-15K에서 PBL개정하기 전까지 그 개고생을 하고, 그 이후에도 울며겨자먹기로 운용이원화해서 유지하는 마당에 F-15SE에 무슨 이점이 있습니까?

14. 보잉은 이미 소송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리하였습니다.

추신 : 보잉의 로비보다 록마가 달콤할 만큼 돈을 썼다면 록마가 얼마나 어떻게 돈을 풀었다는 식의 흥겨운 찌라시들이 넘쳤겠죠. 그런데 정작 2, 3위인 보잉과 에어버스 이야기는 많이 들리더군요.

무지막지님은 이 리플을 통해 충분히 솔직해지신 거 같으니 개인적인 언급은 하지 않겠습니다.
Profile image 무지막지 2013.09.25. 17:40
그럴 수도 있다는 얘기일 뿐.... 제가 그분의 속까지 들여다 볼 수는 없으니...
조지패튼 2013.09.25. 17:42

아하 그럼 귀하도 보잉 홍보 임시직원 일 수도 있다는 거군요?  여기 모두가가 귀하 속까지 못 들여다 보니까?

그럴 수도 있는 거 가지고 별 내용도 장황한 댓글를 달아서 서버 용량 잡아먹고 국가 전력을 낭비... 아차차 혹시 미국이실지도 모르니 그건 접어두고


별 내용도 없는 장황한 댓글을 통해 남은 그럴 수도 있는 것으로 보이면 죽일 놈이고 자신은 그럴 수도 있는 것이라 하면 살 놈이고


이건 남이 하면 불륜이고 자기가 하면 로맨스라는 정통 공식을 충실히 따르시는데


그런 유희는 비딴이라 불리는 곳에서 가서 스스로 즐기심이 어떨련지요?


괜히 별 내용도 없는 자신의 추측성 트집이 메시아적 복음이라 설파하려다


 대만 동물원에서 맹수에게 복음 전도한다고 맹수에게 뜯어먹힌 전도사 꼴 나기전에 말입니다.

Profile image 무지막지 2013.09.25. 17:45
조지패튼님 이곳은 비밀이 아니랍니다. 열 받아서 글을 쓰실려면 비밀로 가십시오.
조지패튼 2013.09.25. 17:54
어휴 누가 여기를 먼저 비딴포메이션화 시켰습니까?

추측과 낭설을 메시아적 복음으로 여기 구성원들에서 설파하려는 무지막지님 스스로의 태도를 반추해 보심이 어떨련지요?
조지패튼 2013.09.25. 18:04
그리고 제가 귀하에 대해서 날을 세우는 이유는 귀하는

1. 자신의 의견 오류 가능성을 일체 인정하지 않고
2. 남의 의견 수용에 대해서 배제성을 일관적으로 유지하고
3. 그리고 자신의 의견이 메시아 복음인양 공정한 심판자를 자청해서 설파하려는 포지셔닝 때문입니다.
Profile image Mi_Dork 2013.09.25. 17:50

댓글에 등장한 표현의 수위와 관련하여 엄중 경고합니다. 

현 사이트 약관에 의거하여 임의의 처분이 가해질 수 있음을 안내해드립니다.

자제해주시길...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7:58

저는 실제 국방부 출입 기자들이 공식적인 업무로 단체로 외국 따라가서 (높은 사람들 행차 하는데...) 우르르...너나 없이  성적 향응?을 즐긴 실제 사례를 알고 있습니다....설마요? 하지 마세요...... 한국에 와서 로비하는 외국 기업 로비스트들 (외국인) 폭탄주 마시는 거 보면 한국 사람 빰치고...밤 문화 한국 사람들 보다 더 잘 알더군요..... LM 의 경우 일껏,,,, T-50 판매는 우리의 주요 업무다 하고 이야기 하고 바로 뒤에가서 (몰래 몰래...) 그냉 16 블록 52사는게 낫아...우리가 T-50 보다 싸게 줄께...한 적도 있었고요...기계적인 문제는 지금 토론을 별도로 하고 있으니 거기에 올려 보겠습니다만.....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거 하고 현실 내부하고는 상당히 다른 경우가 많습니다....

LustyMech 2013.09.25. 18:11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서 다양하게 해석되기 마련이니 일반화의 오류는 최대한 자제하겠습니다. 하지만 저렇게 자기 이름 걸고 공식화된 기사를(그것도 영자신문) 마냥 찌라시처럼 취급할 수도 없는 노릇이죠. 보잉 또는 다른 업체 등에서 확실한 반박하여 정정보도한다는 소식이 들려오길 기대하고 있습니다만 만약 그대로 시간이 흘러 보잉과 홍보담당회사에 대한 조사가 AH-X 때처럼 반복된다면 보잉이라는 기업에 대한 신뢰는 그만큼 반영될 수 밖에 없겠죠.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8:15
일반적으로 언론에 대해서는 정정 보도가 저런거 시비 걸기 힘듭니다...ㅜ.ㅜ....그 이유가 정보원 보호 등등등 사유가 많고....언론에 찍히면 (언론사 동료 의식도 무섭습니다...^^) 전 다른것은 다 상관 없는데 위에 기사 내용에 있듯이 모모씨에 의하면...모모 기관에 의하면....하는 식으로 이야기 하고 그게 옳다 하는 부분 입니다. 저렇게 되면 반대 의견도 모모 기관에 의하면...모모씨에 의하면 하는식으로 나왔을때 그걸 틀리다 옳다 하기가 난해해 진다는 거죠....그래서 전 매니아 입장에서 하드웨어 부분에 대한 토론을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해서 나름 기준을 잡았는데...뭐 마음에 안드시는 분도 있겠죠.....여하튼 그건 여기서 할 이야기는 아닌 듯 합니다. 3차 관련 토론 이어가면서 이야기 나누면 좋겠습니다.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8:03
FX3차 관련 토론 이어가면서 정리하겠지만...저 기사의 의견도 역시 어디에서 그러더라...저기에서 그러더라.....사실 그런식으로 가면 안됩니다. 누구 말은 믿어야 하고 누구 말은 못 믿고...저기 자료는 믿고? 저기 자료는 안 믿고? 당장 기사 내용 중에 오류가 실제로 눈에 보이는 것도 있습니다....여하튼 저런식이라면 사실 토론의 주제로 하기에 불합리한 부분들이 있다고 봅니다. 다만 성적 향응이나 기사내용에 대한 압력?(이런 워낙 흔한 일이라서..)등은 개연성이 충분하다고 보는데....문제는 그게 별로!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는 겁니다. 일반화 되어 있는 사례죠....
LustyMech 2013.09.25. 18:12
그러고 보니 과거 사브의 KFX참여와 설계안이 한 참 흥할 때에 갑자기 대대적인 조사가 시작되고 사브 한국지사가 철수하다시피 물러간 기억이 있습니다. 보잉은 워낙 우리나라에 얽힌 비즈니스가 많아 그러긴 힘들겠지만 추이를 지켜봐야죠. 일반화됐다고 공론화할만큼 떳떳한 일도 아니고요.
만슈타인 2013.09.25. 18:32
실제로 어디서 그러더라 그러더라 라는 게 실제화된 게 많습니다. 사브의 철수 계기가 된 사건도 그런 식으로 하다보니 조사해 보니 나온 것 중 하나입니다.. 이쪽 업계의 일은 원칙상 OFF THE RECORD가 많기에 저러한 제보 하나하나가 국외자 입장에서는 단비와 같은 정보일 수 밖에 없습니다.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8:35
그것하고.....하드웨어 적인 성능에 대해서 누가 그러던데....하는 식으로 접근하는 것 하고는 사실 좀 거리가 있습니다. 특히 첨단 기술의 무기들은 제원이나 성능에 대해 감추거나 위장 하는 경우도 많고(수출하고 나서 욕 안 먹을려고...) 이런 저런 눈가림도 많기 떄문에...그래서 실제 매니아들 토론 보면 제일로 치는게 결국 국가 공식 보고서나(이것도 사실 위장이 들어 있습니다)아니면 논문(글쎼요 논문이라고...)인데 ... 그렇기 때문에 참 힘든 일이 되는 것 같습니다. 여하튼 이 기사에서 하드웨어 부분에 대한 지적의 근거로 저런식의 표현을 쓰는 것은 개인적으로 불만! 입니다.
만슈타인 2013.09.25. 18:45
글쎄요, 기사의 애매한 발언이 불쾌하실 수는 있겠지만, 그 발언을 뒷받침해주는 공군 내 고위간부의 반응이나 방추위의 배점을 보면 F-15SE의 성능에 대한 불만족은 분명히 타당해보입니다.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9:25
맞아요.....성능에 대한 불만족 보다 사실 정확히 보면 스텔스기에 대한 열망인데.....단순히 그렇게 해서 결정된게 아니라 예정된 수순으로 가는거다 다만 잠시 혼선이 있었다 하는 이야기가 강! 하게 나오네요....저는 어느 기체가 좋고 나쁘다를 떠나서 이런식의 수순이나...정치적 정책적 배려 등등의 이야기가 실제로 전에도 자주 나왔고 실제 그렇게 돌아가는 것을 봐왔던 사항이라서... 그게 상당히 짜증이 납니다. 그리고 공군 고위 간부 반응이나 이런것도 사실 우스운게.....전에도 보면 다른 의견을 가진 고위 간부들이 있습니다. 보통은 다 취재 하고...그리고 원하는 편의대로 필요한 내용만 뽑아서 사용 합니다. 그게 언론이거든요....그리고 그걸 이용하는게 정책이고...당장 지금 현직이나 아니면 조종사 출신 분들의 의견 중에도 35 그거 이런 저런 이유로 우리는 안되 하는 이야기도 들었고, 전에 공군 사관학교에 교환학생으로 온 미 공군 생도의 15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우리나라 공사생들이 으억...그랬단 말야...하는 이야기를 공군으로 부터 직접 들은 적도 있습니다. 여하튼 제가 음모론 주의자로 보일지 모르지만...지금 들리는 이야기를 종합해 보면 전 정책적 결정(정치적?)이라는데 한표를 던 집니다.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8:40
위에 무지막지님 지적도 있지만....여하튼 기자의 지적 중 하드웨어 부분은 오류가 상당히 있습니다. 경사 미익의 경우도 전에 글 올렸지만 그거 해보니 스텔스 하고 별 상관? 그래서 그냥 폼이니 안해도 돼....하고 싶으면 돈 더 내고 하고 옵션으로 준것이고....레이다 문제는 사실 안보이게 고생해서 그거 밀어 붙이신 분들도 있는데....(그 정도 레이다 한국이 만들려면 많이 힘들겠죠^^) 기술 이전 부분에 대한 오류 지적은 전에도 여러번 되풀이된 이야기인데....여하튼 뭐.....전 맨날 TV에 얼굴 내미는 군사 전문가(기자 포함)들이 현장에서 무기 관련 구분도 못해서 허둥되는 모습을 여러번 자주! 본 탓인지....^^ 신뢰성이 저감된게 사실 입니다. 뭐 하나하나 따지자면 끝이 없는데....기자의 글에 공감 하면서도 근거나 일부 부분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있는게 사실 입니다.
만슈타인 2013.09.25. 18:47
하지만 그러한 고급 소스를 볼 수 있는 공군 고위 간부나 방추위원들의 결정이 이미 내려졌으니 우리는 거기에서 저 기사의 타당성을 유추해 볼 수 있습니다.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8:56

그게 문제인게...지금 나오는 이야기로는 하드웨어 부분은 포장이고 결국 정치적 + 정책적 결정에 의한 거라고 나오는 이야기가 대부분 입니다. 물론 저도 누가 그러는데...하고 이야기 합니다 ^^;  아참....고급 소스? 그 분들이 보는 소스가 고급 소스라고 하기에는 좀!!!!! 제가 현장에서 본 기억으로는 어...이런게 왜 올라오냐 하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저기 회의 들어가는 분 들은 보고서 읽고 그걸로 결정하지 본인들이 가지고 있는 하드웨어 지식으로 결정하는 분들이 아니라서....ㅎㅎㅎㅎ  제가 현장에서 있다가 미국으로 온 이유중 하나가 공돌이...엔지니어는 결국 정책 부분에 대해서는 모르고는 아무것도 못한다 하는 이유가 있었습니다. 아무리 엔지니어 측면에서 거론하고 이야기 해도 결국 결정은 언제나 정책 부분에 대한 것으로 가더군요.....ㅜ.ㅜ.

만슈타인 2013.09.25. 18:59
물론 대형 국책사업이고 민주주의 체제하에서 문민통제가 이루어지니 정치적 정책적 결정이 이루어집니다. 물론 그 근저에서 하드웨어부분이 빠질 수 없다는 점입니다.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9:01
그런데요...ㅜ.ㅜ....불행하게 그런 결정에서 하드웨어 부분은 그냥 모양새나 들러리가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ㅜ.ㅜ...그러니 문제죠.....
만슈타인 2013.09.25. 19:09
이번 방추위에서 구체적으로 성능 평가 점수까지 공개했는데 그것이 들러리라 할 수는 없습니다. 그것이 들러리면 한국 방추위 위원들 역량의 하자를 뜻하니까요. 또한 아까부터의 논지가 매우 일반론으로 흐르시는데 일반론은 구체화에 의해 쉽게 깨질 수 있다는 점들 강조하고 싶군요.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9:13
쩝....성능이 안되어서 취소 시켰으면 아에 입찹을 못했어야 맞죠....ROC 정해서 통과하고 심사해서 OK 해서 예산 협상한 기종인데 제일 뒤에 가서 성능이 문제다...하는 것은 앞뒤가 왠지 이상하죠? 전 이거하고 유파의 2인승기 숫자 문제는 사실 개그라고 보는 입장 입니다. 한편으로 제가 정책이라고 이야기 하는 이유 중 하나는... 이번 방추위 직전까지 방송 준비하던 분들까지 15 결정 그리고 그 이유로 예상하고 준비 들어갔는데....갑자기 정치,외교쪽 소식통들로부터 그거 취소 될껄? 하는 소문들이 흘러 나왔고 그 시나리오 대로 갔다는 겁니다. 전 1차 2차(이 때는 현장에서 보고 있었죠..)때 본 경험으로 드리는 이야기 인데....외부에 나오는 것하고 내부에서 하는 이야기 하고 많이 거리가 있습니다. 전 어느 기체가 된다 안된다 보다...이런식으로 취소 하고 또 미룬다는게 제일 마음에 안드는데... 그 취소 이유가 정책적 배려라는 이야기가 제일 많이 나오니 더 답답할 뿐 입니다.
만슈타인 2013.09.25. 19:18
그 쪽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다른 쪽 많이 존재하거나 또는 앞서 말한 어디에서 그러더라...저기에서 그러더라.....사실 그런식으로 가면 안됩니다. 라는 주장에 의해 상당히 약화될 수 있는 주장입니다. 물론 귀하께서 제시하신 그러한 단비와도 같은 소식은 참고하겠습니다만, 또 다른 단비와 같은 소식도 나왔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군요. 동일한 단비와 같은 소식과 나온 구체적 결과물, 그리고 앞서 말하신 귀하의 주장을 비추어 볼 때 논의의 새 출발이 필요할 듯 합니다.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3.09.25. 19:25
흠.....minki님의 현재 거주지로 볼때 현시점의 단비는 바라지 않는 것이 -_-
Profile image minki 2013.09.25. 19:30
ㅋㅋㅋㅋㅋㅋ 맞아요...차라리 미 공군 이야기를 물어 보세요 당장 옆집만 해도 미모가 뛰어난 공군분이 혼자? 사신다는....
푸다닥 2013.09.25. 21:39
Your humor never dies away. :-D
Still most don't understand your implication.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3.09.25. 18:58
기사의 내용 자체에 대해서 논할 것은 별로 없지만, 우선 저런 비판기사마져도 자신이 본 것만이 사실이라고 우겨버릴 가능성이 존재한다는 점을 짚고 넘어가고 싶내요. 자기가 본것만 떠들다(?)보면 다른 곳에서 자기가 겪어보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침묵을 할 수 밖에 없기에 본의 아니게 상대방의 허물을 덮어버리는 우를 범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저런 기사를 쓸땐 최대한 자료를 수집하여 다른 업체들도 함께 비판했어야 하지 않나 싶네요.
만슈타인 2013.09.25. 19:06
그런 점에서 폴라리스님의 의견에 깊이 찬동합니다.
자기가 주장하는 것만이 진실이라는 것은 자신의 무오류성을 통한 자신의 포지션을 남들과 다른 위치에 끌어올리는 역할을 거의 필연적으로 하기 때문에 더 우려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건에 한정해서 볼때 저런 폭로를 하는 기사는 특성상 단편 폭로가 주 될 수 밖에 없고 그러한 폭로 기사도 국외자 입장에서는 겨우 얻을 수 있는 정보라
그런 점은 높이 사고 싶습니다. 이를 통해 방산 커미션이나 향응제공에 대한 전방위적 수사가 필요하겠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이 기사는 역할을 다했을 수가 있지요.

문제는 이 기사의 신빙성이 얼마인가인데, 국외자 입장에서는 주변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판단할 수 밖에 없고
방추위의 결정과 점수까지 구체적으로 공개한 점에서 신빙성 확보는 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3.09.25. 19:08
저도 진실로 가는 작은 단추라는 점에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단추구멍에 몰입할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걱정되네요.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3.09.25. 19:01
그나저나 저런 비판을 왜 영어로만! 힘들다구요!!
LustyMech 2013.09.25. 19:02
그래서 제가 새벽부터 번역하지 않았습니까. 심지어 비X사이트에서는 아침일찍 이유없이 삭제되서 이태훈기자님이 다시 글을 올리시고 허락 받아서 저도 다시 올렸습니다.
저작권자가 허락했으니 맘대로 퍼가셔도 됩니다.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3.09.25. 19:04
뉴스 전체에 대해서 ㅎㅎ
푸다닥 2013.09.25. 21:28
Well, stupid is as stupid does.
Everything comes around goes around.
Probably, they misdeaned in the way that Koreans do, which might not be appropriate.
Profile image TRENT 2013.09.26. 03:44

(오늘 오전에 기사를 접하고 좀전 가입한 후 댓글을 남깁니다)

이태훈 기자가 코리아타임스를 나갔다는 소식은 솔직히 오늘 이 기사를 통해 처음 알았습니다.
나름 원대한 포부를 가지고 코리아옵저버 라는 곳으로 옮기신 것 같은데...앞으로 좋은 기사를 기대하면서...위 기사를 보고 의견을 남깁니다.

우선 기사내용을 두가지로 분류해서 볼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1. 비즈니스 항공권과 향응 문제
2. 사일런트이글 관련 기술적 문제

먼저 1의 경우 이유여하를 떠나 이 기자가 그러한 불쾌한 기분이 들었다면 보잉은 전근대적인 로비를 벌인 것으로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할 것 입니다. 다만 비즈니스석의 경우..글쎄요...업체에서 기자단을 꾸려 투어시키는데 일반석으로 하면 기자들이 좋아할까요? 이건 이 기자가 다소 오버한 것 같습니다. 젊은이 시각에서 비즈니석 제공을 로비로 본 것은, 만약 타사라면 어떤 식으로 할지 역지사지로 보면 비즈니스 제공은 당연하다 봅니다. 다만 여전히 전근대적인 향응제공...이건 지금이 어느 때인데 그런 식으로 저녁에 그런 장소에 안내한다는 거...보잉의 자세가 바뀌어야 되고 분명히 잘못된 행태 입니다. 보잉이 잘못한 것 입니다. 따끔한 지적과 인솔자의 사과 및 행태(?) 변화가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향응 부분에서 이 기자의 기사에 아쉬운 대목을 지적하자면, 동료기자 언급하는거 아닙니다. 코리아헤럴드 송기자는 왜 언급을 했는지 이해가 안됩니다. 이 기자가 기사를 통해 잘못된 점을 지적하고자 한다면, 동행했던 타사 기자의 실명을 언급하는 것은 심히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그리고 2의 경우. 제 개인적으로 이 기자가 취재과정에서 겪은 내용들을 나름 정리하신 것으로 이해가 되면서, 아쉬운 대목은, 넘 주관적 입니다. 보잉을 보호해주고 보잉을 대변해 주고자 하는 의미가 분명히 아닙니다. 기사 내용을 찬찬히 읽어보면 기자로써 주관적인 주장이 대다수 입니다. 솔직히 언론 기사로 보기에는 너무 주관적으로 쓰셨다 봅니다. 오히려 오해 받을 소지가 다분히 있는 내용으로써, 이 기자가 국내 영자지 기자셨는가 하는 의문이 들 정도 입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 똑같은 내용이더라도 충분히 다른 문구로 문제점을 촌철살인...쓰실수 있는 분인데 하는 의구심이 듭니다.

이기자의 글을 보고 그동안 프로-보잉, 사일런트이글 옹호론자로 나름 활약(?) 했던 입장에서 느낌을 남깁니다.

이번 기사를 통해 이곳 밀리돔도 알게 되었고, 이 기자가 옮겨간 것도 알게되고...반가운 마음과 함께 기사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과 아쉬운 점을 남깁니다.

 

 

추신.
제가 이곳에 글을 남긴 이유는 이태훈 기자가 읽어주었으면 해서 입니다. 이태훈 기자의 글을 소개한 발제자님에 대한 내용은 아닙니다...코리아옵저버에 가서 댓글 남기자니 좀 그렇고,  (또 비밀을 통해 여기까지 왔는데) 비밀에 올려진 글에 댓글 단다는 것도 좀 그렇고 해서, 부득이 여기에 댓글 남기는 점 양해바랍니다.

 

 

이태훈 2013.09.26. 05:02

안녕하세요, Trent 선배님.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신문윤리 실천 요강 제 15조 1항에는 "언론사와 언론인은 취재, 보도, 평론, 편집에 관련하여 이해당사자로부터의 금품, 향응, 무료 여행 초대, 취재여행의 경비, 제품 및 상품권, 고가의 기념품 등 경제적 이익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며칠 전 기사를 보니 한국수력원자력이 몇 만원의 금품만 받더라도 곧바로 해임키로 했다고 하더군요. 향응에는 대가가 따른다 생각합니다.

미국 한 조사에 의하면 기자들에게 무료로 진행하는 팸투어가 일반 광고보다 8배 높다고 합니다. 업체나 기자 입장에서 뿌리치기 힘든 유혹이겠지만 객관적인 정보를 얻고자 하는 독자나 관련된 비용을 지불하는 납세자 입장에서 본다면 팸투어 관행들은 그리 유쾌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기사를 꼭 어떤 스타일에 맞추어 써야 한다고 생각지는 않습니다. 주격인 I를 썼고 주어를 명확히 했습니다. 코리아옵저버의 발행인은 저이고 AP 스타일 등 기존 언론사 기사 스타일을 그대로 답습 또는 모방하는데 주력하기 보다는 취재를 열심히 하는데 시간을 좀 더 할애할까 합니다.

제 기사에서 유일에게 실명이 언급된 것은 송기자였고, 그런 향응을 뿌리쳤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참 보기 좋았고 본보기가 되는 사람이라는 내용으로 적은 것이지 그를 폄하하거나 해를 주고자 적은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프로보잉, 사일런 이글 옹호자라 생각한적이 없습니다. 코리아옵저버에 언제든지 오셔서 글을 남기셔도 됩니다. 사실 회사를 공식 오픈 했다고 보기보다는 준비 중에 있습니다. 부족한 것이 많겠지만 모쪼록 넒은 아량으로 이해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3.09.26. 05:05
이태훈 기자님 용기에 개인적으로 박수를 보냅니다. ^^ 앞으로도 좋은 기사 기대하겠습니다.
Profile image TRENT 2013.09.26. 05:28
아 코리아옵저버가 직접하시는 형태군요. 정말 큰 포부를 가지고 시작하신 것인데...진심으로 큰 발전 있기를 바랍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