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년 3월 24일 F-15C를 조종하는 "Dozer" Shower 대위가 막 이륙해서 상승하는 구유고연방의 MiG-29 1대에 AMRAAM 1발과 Sparrow 1발을 쐈지만 이 MiG-29가 빔 기동으로 2발 다 피하고, 결국 3번째로 날아간 AMRAAM에 맞은 사례입니다.

 

 35 NM - 탐지/록온
 25 NM - 다시 록온
 17 NM - 식별
 14 NM - 미사일 발사
  6 NM - 미사일 빗나감 (빔 기동)
5.5 NM - 미사일 다시 발사

 

참고로 이 F-15C가 MiG-29의 바로 위에 있을 때 옆에서 이 둘을 비춘 다른 F-15C의 레이다에는 둘이 하나로 합쳐져서 아군으로 표시되었고, 따라서 MiG-29를 골라내서 쏠 수 없었다고 하네요.

 

At about six NM, and just after the AMRAAM times out, the target turns right, directly into the beam. The could have been triggered by several things. He could have gotten indications of my radar lock. The AMRAAM could have exploded near him but not damaged him, who knows, but he does maneuver into the beam. So now he's maneuvering when the AIM-7 gets there, and it apparently misses also.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xwing 2016.04.05. 10:11
6NM에서 2차교전을 시작했으면...사실 이 거리쯤이면 BVR이라 하기도 뭐해지는 거리네요. 서로 눈으로 위치 식별이 되는 거리나.
백선호 2016.04.05. 10:18

캄캄한 밤이어서 가까워도 적기는 눈에 보이지 않고, 미사일의 로켓 모터가 남기는 연기는 봤다고 하네요.

 

"I'm looking down into the lights of Belgrade so I can't see anything, but I was able to follow the missile motor for a while."

"... at the same time I'm glued to the missile motor when it turns into a fireball."

xwing 2016.04.05. 10:26
교전 시간이 밤이었군요.

여하간에 개인적으로 F-35의 AIM-9X나 DAS나 고받음각 기동능력을 갖추었음에도 근접전 능력이 계속 이슈로 나오다보니 저런 기사가 관심이 갑니다. 아무리 먼거리에서 사격을 시작한다 해도 미사일이 백발백중이 아니다보니 결국 근거리 교전을 기작해야 해서...

스텔스와 우수한 센서로 어떻게 근접전에 휘말리지 않고 최대한 거리를 벌리며 교전 가는할까라는 전술연구도 꾸준히 병행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근거리에서는 아무래도 이러한 장점들이 상대적으로 줄어들어 버리니...
xwing 2016.04.05. 10:13
그런데 스패로우와 암람의 조합이라니 무장 조합이 좀 독특하네요. 암람이 충분히 보급되기 전이라 그런가?
백선호 2016.04.05. 10:14
AMRAAM이 모자라서 일부는 6발 다 AMRAAM으로 못하고 AMRAAM 4발, Sparrow 2발로 했다고 합니다.
필라델피아 2016.04.05. 13:00
암람A의 사거리가 짧았던 탓도 있고 바로 미사일을 발사하지않았던 탓도 크지않나싶습니다.
녹턴0 2016.04.05. 21:19
99년이면 암람 브라보형이 널리 사용될때일걸요
캬오스토리 2016.04.07. 10:29
이런 기사를 볼때마다 항상 궁금한게 과연 암람의 성능 개선은 어디까지 되었을까...
사거리도 사거리지만 이런 테스트를 통해 얻은 결과를 보면 "야, 이거 뭐야? 중장거리 미사일은 적기 에너지 뺏기용이야? 맞아야 될거 아냐, 맞아야!"
이런 생각이 분명 들텐데... 솔직히 이정도면 대대적인 성능개선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도 느낄테고 그랬을텐데
여전히 암람은 계속 개량형이 나오고 있고...

암람은 확실하게 성능개선이 이뤄지고 있다고 볼수 있을까요?
녹턴0 2016.04.07. 13:34
브라보형, 비교적 최근에 나온 찰리형 (한국 공군도 찰리-5, 찰리-7형을 운용하고 있습니다) 쯤 가면 아예 초창기 암람하고는 땅과 하늘의 차이 정도로 소프트웨어적이나 하드웨어적이나 엄청나게 진일보했습니다. 우선 미군만 해도 암람을 다양한 환경, 상황, 고도 등등에서 수십번씩 사격 테스트를 수행하고 관련 데이터를 피드백하는 수준이라서...
eceshim 2016.04.07. 16:27
사실 2발 씩 쏘는 이유가 한발은 에너지를 빼앗고 다른 한발이 붐쾅펑 용도라고 알고 있습니다.
백선호 2016.04.07. 17:28
같은 날 1999년 3월 24일 로드리게즈 대령의 F-15C가 MiG-29를 잡을 때 마하 1.3-1.4로 날면서 AMRAAM을 딱 1발만 쐈다고 하네요.
Profile image minki 2016.04.09. 00:31
1999년 이후로 기체가 더업그레이드 되었을지(전술 포함) 미사일이 더 업글되었을지...왠지 미사일 편을 손들어 주고 싶습니다.
백선호 2016.04.09. 08:16

1994년 NATO 문서에서는 Airframe, Avionics, Weapon의 3개 축의 vector로 표현했는데, 예를 들어 avionics와 weapon의 성능을 극한으로 올리면 airframe의 성능은 줄여도 되는 것입니다. 1999년 이후 F-15C의 경우 레이다가 AESA로 되고 스나이퍼도 IRST처럼 쓰려고 가져다 붙이면서 avionics가 확 올라갔지요. Airframe은 그대로이고.

 

balance.png

balance2.png

balance.png

balance3.png

 

 

Profile image minki 2016.04.10. 06:40
15 E로 넘어간 것은 Airframe 변화로 봐야겠군요. 이게 공대공에서 얼마나 비교우의를 제공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