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공군의 3대 숙원사업중 조기경보기와 공중급유기는 참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일단 해결되었습니다.  추가 수량문제 이전에 일단 굴릴물건 자체는 있으니깐요. 

 

그러나 아직 대형수송기 사업은 언제 실현될지 모릅니다.  심지어 C-17은 이제 우리와 인연이 없어 보이는 시점이 되었습니다. 

 

우리 공군이 가진 전술수송기 수량은

 

C-130계열이 16대 (이중 슈퍼허큘은 4대)

CN-235 계열은 18대 (VIP용 2대는 제외)

 

이정도에 불과하죠.  

 

 

우리랑 비슷한 규모의 터키의 경우 (터키 위키백과 기준)

C-130 19기

A400M  2기+ (8)

C-160 16기

CN-235  43기

 

우리보다 나라가 큰 이유도 있지만 전시에 수송기가 얼마나 큰 역활을 하는지 알고 있기 때문에 꽤 신경써서 갖추고 있는 장비죠.  

우리는 1선에서 싸울 무기도 중요하지만 후방의 지원장비들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습니다.  

 

이런점에서 우리의 수송기 전력은 좀 아쉬운 점이 있습니다.  

 

C-X에서 예산문제로 C-130J 를 가져올수 밖에 없었지만 솔찍히 C-130 수량도 부족하고 그보다 셔틀버스 역활을 해줄 경수송기도 부족하긴 하죠.  

하지만 결정적인건 한번에 전술적 목적을 달성할 대형수송기의 부재입니다. 평소엔 그다지 느끼지 못하지만 극변상황에선 크게 작용하는 그런 물건일겁니다. 

 

뭐 예산이 나올 구멍이 있으면 아마도 조기경보기 추가가 우선될것 같지만 말이죠.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Laminar 2015.12.28. 01:33
혹시 국군의 수송기 사용에 대한 추가적인 자료가 있으신가요? 현재 어떤 목적으로 쓰고있고, 얼마나 더 많이 필요한지에 대해 자료가 나와있지 않을까요?
eceshim 2015.12.28. 11:01
그런거 함부로 알면 기무사, 국정원 man in black 아저씨들과 남산에서 설렁탕 한그릇 할 수 있습니다.(입으로 들어갈지 코로 들어갈지는....) 특히 c-130h기 중 일부는 특수전용으로 개량이 되서리...
hotae12 2015.12.28. 12:52
보유 수량이야 대외비 (느슨한)지만 운영 방식은 기밀에 들어가서 콜렁탕 처묵.... 우리가 항공기의 MDF사진은 많이 봐도 어떤 식으로 운영하고 조작하는 지 모르는 것과 마찬가지죠.
Laminar 2015.12.29. 18:50
히이이익 그것도 그렇네요
영재 2015.12.28. 08:00

육군의 치누크급도 이번에 중고기체가들여와서 어느정도 해소는 하였지만 아직 부족하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냐고 2015.12.28. 08:46
육군은 더욱 많은, 더욱 좋은 기체를 들여와서 특수전 전용으로 굴려먹기를 바라고 있죠. 이제야 그 오랜 염원을 이룰 수 있을까 싶더니... 역시 아직 부족한가 보네요.
eceshim 2015.12.28. 10:02
독일에서 CH-53G,GA버전 조기 퇴역한다는데 우리쪽에서 수입하는건 어떨까요.
컴뱃메딕 2015.12.28. 10:05
치누크 쓰는국가와 스탈리온 쓰는 나라가 나누어져 있더군요. 우리군은 미육군 스타일이니 유지비가 비싸고 좀 안맞죠.
알바리움 2015.12.28. 10:18
감히 의견 올려보자면 해병대 작전용 헬기라던가 전자전기가 더 필요한게 아닐까 합니다. 우리군이 어디 멀리 파병갈것도 아니고 해병대는 적진의 주요 요충지에 선제공격을

해야하는 입장이니 필요하다고 보고요, 전자전기의 경우엔 저 바다건너 지능적 안티분들도 잔뜩 가지고 계시니 함부로 못띄울 만큼은 있어줘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때문에

그렇습니다. 대마도쪽 레이더 업그레이드 하면서 대한민국 전체의 군용기가 뜨고 내리는거 다 감시가능하게 했다고 하길래요.
eceshim 2015.12.28. 10:28
C-17이 물건너 간 상황에서 그나마 노려 볼만한건 ADEX까지 행차한 A-400M이나 우크라이나의 AN-188 정도가 있겠네요.
냐고 2015.12.28. 13:32
우크라이나는 항공기 인프라가 개박살 난 동부지역에 깔려 있던 걸로 아는데 원활하게 거래할 수 있을지...
hotae12 2015.12.28. 13:40
인프라 박살난 상황인데다 재정상태도 엉망진창이니 . . 오히려 합작 생산같은 딜을 하는 데는 유리하지 않겠습니까 엔진도 어짜피 ge엔진 쓸 건데. .
냐고 2015.12.28. 14:58
하기야 중국이 기술 다 털어가게 놔두느니 차라리 우리가 먼저 손 뻗는 게 나을지도 모르겠네요. 만약 전화로 안정적인 생산이 불가능할 정도의 피해를 입었다면 아예 거래 자체가 곤란해지겠지만 말입니다.
Profile image AOC 2015.12.28. 14:28

일단 우리군이 전시에 FARP 시설을 제대로 구축할 역량이 되느냐 부터 중요할듯 합니다.
지형의 한계상 초저고도 낙하산 투하가 잘 안되면 중고고도 낙하산 전개로 할수 있는 수송물의 한계가 있어서 무턱대고 수송기 전력을 늘릴수도 없구요. 그런지형한계 극복차원에서 대형수송헬기랑 운용상에서 어떤게 우위에 있는지 비교도 들어가야 겠죠. 무엇보다도 그렇게 전개된 군수물자를 제대로 전달할수 있는것도 점검해야 겠구요. 아마 군수보급전체에 고쳐할 점이 한둘이 아닐듯해요.

Profile image AOC 2015.12.28. 14:33

https://www.youtube.com/watch?v=FqPDe-nZK6w

딱히 안전한 방법이 아니니까 말입니다.

우리군은 비행선에 의한 수송에 대해서는 개념은 잡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한반도 크기에도 적합한 속도에 대량의 짐을 큰 비용 없이 옮길수 있을텐데요. 어차피 제공권 걱정은 없잖습니까. 정비창이나 ASP, 기타 직접 시설에서 FEBA전까지의 전개에는 괜찮다고 봅니다. (단, 한반도 안. 비접경지역 안에서만 운용전제)

fatman1000 2015.12.28. 22:09

- 수송기 절대 수량으로 따지면 터키가 우리나라 보다 많은데, 터키 땅 크기를 생각하면 오히려 우리나라 보다 수송기가 적은 편이 아닌가 싶습니다. 터키는 국토 면적이 우리나라 대비 7배인데, 수송기는 2배 밖에 많지 않지요.

Profile image 안승현 2015.12.29. 01:17

우리보다 적은 국방예산으로 우리보다 빨리 조기경보기 갖추고, 우리보다 빨리 공중급유기 갖추고, 우리보다 빨리 C-130 보다 상위 기체 갖췄죠. 별로 좋아 하는 단어는 아니지만 의지의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우리는 긴장도는 높지만 전투다운 전투는 그다지 일어나지 않지만 저쪽은 크루드족과의 분쟁이나 이런저런 일로 군대를 기동시키는 일이 많다 보니 우리보다 공군작전의 중요성을 더 잘 인식하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우리는 우리땅 안에 있는 미공군 세력을 너무 믿는 경향이 있어서, 오키나와, 괌에서 날아올 미공군 장비 믿고 공군쪽 지원기들 예산을 계속해서 미루어온 경향이 있죠.

fatman1000 2015.12.29. 22:18
- 의지의 문제라기 보다는 안보 환경에 맞게 전력 투자를 선택과 집중한 결과라고 봐야 하겠지요... 수도 40km 밖에 강력한 적국(가상적국이 아닙니다. 실제 전쟁 중인 상황입니다...)이 존재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정된 자원을 어떻게 써야 효율적이라고 할까요? 터키 공군처럼 지원전력에 투자하는 대신 전투전력에 투자를 줄이는 것과 지원전력은 미군에 맡기고 전투전력에 대부분을 투자하는 것 중 어느 것이 한국 입장에서 효율적이고 동맹에서도 발언권을 얻을 수 있을까요? 그리고, 한국과 터키의 상황이 반대라면 터키는 과연 어떻게 했을까요? 지금처럼 전투기 전력을 줄이는 대신 지원전력을 늘렸을까요? 저는 아니라 봅니다.
Profile image 안승현 2015.12.29. 23:12

글세요. 자료를 좀 찾아 봐야 하는데. 영문 도표였는데 좀 과거에 본거에요. 90년대 북한 핵위기사태를 분석한 북한이 왜 핵을 만드는가를 다룬 자료였는데, 

한국군 전력이 북한군을 언제 넘어섰는지 곡선표로 보여준건데 미국쪽에선 이미 80년대초에 넘어선걸로 판단했던 자료입니다.
또한 북한의 남침능력도 우리언론이나 우리군의 엄살보다 오히려 북한이 한국군과 미군의 능력을 두려워해서 전국을 요새화하는걸 설명한걸 본적이 있습니다.
우리의 안보환경은 우리쪽에서 말하던것 보다 오히려 오래전부터 북한이 우리쪽을 두려워하고 북으로의 진군을 두려워했다고 봅니다. 

 

북한이 핵을 개발하려고 용쓰기 시작할때 이미 재례식 전력으론 안된다는거 알고 80년대부터 핵을 개발하려 든거죠. 

 

울프팩 2016.01.02. 16:37
전체적인 전쟁능력을 넘어서는 부분하고, 종심이 단 한번의 공세로 털릴 수 있다는 불안감의 결과하고는 좀 다른 이야기 입니다. 우리가 왜 그렇게 지상전에 목을 메었으며 도로견부종심방어와같은 검증도 의문스러웠던 교리를 들고 왔을까요? 답은 간단해요. 작전기동군 4~5개를 머리에 이고 있고 상대방의 공세종말점까지의 시간과 공간이 부족한 핸디캡이 있어서지요. 북한이 왜 공세적인 전력구성이 가능한가의 가장 큰 이유는 종심이 길어서에요. 우리하고는 너무나 걔념이 다릅니다. 북한이 우리를 두려워하는 것은 전체적인 전쟁능력이지만, 우리가 두려워하는것은 전쟁초의 그 단 한번의 공세입니다. 그 공세로 종심이 붕괴해버리면, 전체적인 전쟁능력이고 뭐고 간에 정치적인 패배를 하는 것은 명백한 것이죠.
gorehimjul 2015.12.30. 03:21
평시에 수송기의 쓰임새가 공군에 많나요? C-130 도입시 전통이 1공수 출신이라서 가능했다는 카더라 처럼 전시에는 특수전 병력의 침투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만, 그렇다면 퇴출은? 마르고 닳도록 있을게 아니라면 특수전 헬기 등 균형잡힌 전력강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Profile image 안승현 2015.12.30. 13:13
그래서 미국에 특수전 헬기 팔아 달라고 했는데 미국이 거부하고 치누크 롱레인지형 가져가라고 했고
MC-130 팔라고 하니깐 안파는 물건이라고 몇몇 부품은 팔테니 늬들이 알아서 개조해서 쓰라고 해서 부품 사와 지금 개조중인거죠.

도입하려고 해도 미국이 안팔아요. 우리한텐...
gorehimjul 2015.12.30. 15:07
그래서 배수구가 막혀있는데 물만 쏟고 있는게 맞는 얘기냐라는 말씀을 드리는 겁니다.^^;
Profile image 안승현 2015.12.30. 15:50
그래서 특수전용 500톤급 잠수정 만들고, 독자개발한 장비, 구매장비 합쳐서 C-130개량중이죠.

물론 이것조차 주먹구구식이라 창정비 해야할 기체에 장비를 꼽고 있었죠.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밀리돔 회원 가입, 인증, 그리고 탈퇴 방법 운영자 20.06.15. 0 276
공지 밀리돔 활동에서 지켜야할 몇가지! [1] 운영자 18.07.26. 4 8060
79 공중체계 러시아 연방 특허 제 2579409 호 ─ 극초음속 순항 로켓의 수상 및 지상 목표 파괴 방법 및 이의 구현을 위한 기구 [5] file Кузнецов 16.05.04. 1 1366
78 공중체계 미국이 F-22 재생산에 들어간다면 우리는 구매할수 밖에 없는 상황일듯 해요. [54] 안승현 16.05.03. 0 2913
77 공중체계 1999년 BVR 미사일 2발을 빔 기동으로 피한 MiG-29 [14] 백선호 16.04.05. 1 1625
76 공중체계 근미래 한국군의 항공전력은 과연 적정 수준인걸까요? [22] 안승현 16.03.18. 0 2284
75 공중체계 미국의 모의 탄도탄 LRALT에 대해서 알아보자 [23] F35LightningII 16.03.12. 1 2058
74 공중체계 천궁레이더 또는 PIP 레이더는 // pesa [19] file ccvcc 16.02.24. 0 3729
73 공중체계 미국의 6세대 전투기의 국제 공동개발 가능성은? [18] 폴라리스 16.02.05. 0 1997
72 공중체계 KF-5에 국산 5500 파운드급 엔진을 달아보는건 어떨까요? [22] redmuffler 16.01.22. 1 3340
» 공중체계 우리 공군의 수송기 수량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24] 안승현 15.12.28. 0 2512
70 공중체계 무유도 폭탄에 대한 정밀성 제고에 대한 확실한 대안 [29] 남생이 15.12.06. 0 1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