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news.naver.com/comment/list.nhn?page=3&gno=news449%2C0000003977&sort=likability&aid=0000003977&mode=LSD&oid=449&sid1=100&backUrl=%2FtvMainNews.nhn%3Fpage%3D1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는 모양이더군요. 보급로가 끊겨서 군수품이 들어가지를 못하고 있다니.. 장병들이 무사하셔야 할텐데 걱정이네요.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kifv 2014.01.03. 16:34
장병들이 진짜 무사귀환을 해야 할건대...우리 장병의 무사귀한을 기원합니다..
kifv 2014.01.03. 16:41
이번만 넘기면 http://www.nocutnews.co.kr/news/1157693 여기에 보듯이 보유량 늘릴거라고 하내요...
소 잃고 외양간이라도 고쳤으면 합니다.. 안고친 경우가 너무 많아서...
kifv 2014.01.03. 16:49

여기서 이문제로 국방부 머라고 했다가 정말 많이 까였는대..
http://www.nocutnews.co.kr/news/1157226
신인균씨 같은 경우도 비판 많이 하더라구요..
실탄 만발 돈 해바야 300만원에 불과하다는대...

pko라는게 안전이 불안한 국가에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가는것인대.. 실탄 10만발 20만발 더 들고가는게 머가 그렇게 어렵다고..
아무리 평화로운 조건이라고 해서 10만발 더 가져간다고 해바야 3천만원이면 되는대...

국방부의 변명은 안전한 곳이기 때문에 140발이면 충분할줄 알았다.. 1%에 어찌 대비하냐는 소리를 했으니..

Profile image Mi_Dork 2014.01.03. 21:13
음냐... 개인적으로도 납득 안 가는 부분이 많은 건 사실이긴 합니다.
근데 이 문제 정말 짚고 넘어가시렵니까? 토론하다말고 답정너 시전하신 건 누구였나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kifv 2014.01.04. 00:57

현장지휘관이야 잘했죠.. 장병 안전이 우선이니...
하지만 국방부는 잘못한거고.. 그걸 비판하는대...

유엔이 탄약수량까지 정해서 국방부는 아무런 잘못없다고 해서.. 근거 들어서 탄약 수량 제한은 없었다고 해도..
이번엔 또 국방부가 일인당 140발이면 충분하고.. 특전사 80명이 경비병이니 140발이면 충분하다고 까였죠..
우리나라 공병은 총도 없고 총을 못쓰는지 참 궁금한 일이었죠...
그 글을 다시 한번 읽어 보기를 바랍니다..

pko파병하는대 일인당 140발만 가져가는게 충분하는대 먼 말을 합니까...
무슨 근거를 들든간에 어차피 나는 국방부가 아무 잘못도 없는대 까는 사람이 되었으니....
그냥 더 싸우기 싫어서 토론을 그만하자고 한겁니다...
근거를 들어도 인정안하고 140발도 국방부가 어련히 알아서 했겠냐는대...

kifv 2014.01.04. 01:18
그때 상황이 어찌 되었냐하면..
제가 4만발 가져간거 국방부 비판...
여러분들이 유엔이 탄약수량까지 정했는대 우리 국방부는 왜 욕먹나고 저에게 잘 알지도 못한다고 했죠..
그래서 제가 연합기사로 탄약수량은 제한 없었다고하니..
이제는 안전한 곳에 pko파병한거고 전쟁할거 아니니 일인당 140발이면 충분하다는대머하고 합니까?
그래서 더 싸우기 싫어서 그만하자고 했고..
근대 분란만 일으키고 도망친다는 분이 eceshim님이었고...
잘못한거도 없는 국방부는 왜 비판하냐는 분도 뒤에 등장했죠..
그러다가 운영진이 더이상 하지말라고해서 그만한거구요..

답정너가 무슨말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그때 더이상 토론할 가치를 못느꼈습니다..
단지 저를 팩트도 없고.. 아무잘못도 없는 국방부를 비판한다고 욕을해서 머라고 해서 대응한것 뿐이었죠..
eceshim 2014.01.03. 21:37
현장 지휘관의 선택이 탁월 했네요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