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이 유체이고 진로가 항공인지라, 얼마전부터 보통 사람들도 이해할수 있게 왜 그런 현상들이 일어나는지 같은 것에 대해 이야기해보는 것도 재밌겠다 싶어서 계획을 하는 중입니다.
아마 가장 처음으로 할 이야기라면 "충격파는 어떻게 공기를 압축시키는가?" 에 대한 이야기를 통한 램제트 엔진의 공기 압축기 원리 로 생각하고 있는데...
첫번째로 이런 이야기가 이미 누군가 한 이야기가 아닌가, 둘째로는 약간... 혹은 그 이상의 수식을 써야만 한다고 생각하는데 사람들이 피로를 느끼지 않는가, 셋째로는 이게 정말 흥미로운 이야기인지가 궁금하네요.
사실 밀리돔에는 저보다 더 유체역학에 대한 insight가 정확하신 분도 계실거고 대부분의 경우 과학적 원리보다는 그것으로 인한 결과에 더 관심을 가지시지 않을까 하고 생각하는데, 밀리돔 여러분들께선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Mi_Dork 2015.11.02. 03:59
ramjet, scramjet, integrated rocket ramjet 등에 대해 설명해주시면 좋은 참고가 될 것 같습니다.
Laminar 2015.11.02. 04:07
스크램제트부터는 설명이 어려울듯 합니다. Hypersonic flow의 경우 강려크한 엔트로피 점프때문에 충격파 뒤로 화학반응이 일어나거든요... 대학원 가서 배운다면 그때나 이야기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물론 적당적당 이야기할수야 있겠지만 차라리 안하니만 못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볼츠만 2015.11.02. 07:15
사실 대부분의 유체역학전공자들은 현장에서는 저마하수의 비압축성유동을 다룰 일이 훨씬 많죠.
일단 초음속유동을 다룰 일은 소수의 항공종사자들정도? 압축성유동이나 초음속유동도 좋지만 저속에서의 익면의 공기흐름부터 시작하시는것도 좋겠습니다.
xwing 2015.11.02. 09:23

저는 유체역학을 학부때만 배웠습니다만...지나서 생각하면 충격파나 팽창파, laval nozzle 같은거에 대해서 'a=b 이고 b=c이므로 a=c다.'라는 수식만 기억나고 정작 그 물리적 현상 자체의 원리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더군요. 수식적으로야 전부 앞뒤가 딱딱 들어 맞지만 '그래서 그 수식처럼 되는 이유는 뭔데?'라고 누가 물어보면 책을 엄청 뒤져야 하더만요....

 

보통 챕터 시작하는 초반부에 간략하게 이것들에 대한 설명이 있긴 한데, 책 전체의 비중을 보면 아무래도 수식에 대한 설명이 압도적으로 많죠.

 

정말 의외였던게 양력에 대한 설명도 생각보다 '에어포일에 작용하는 압력과 전단력을 모두 합친 합력중 수직인 방향 힘이 양력'이라고만 나오지, 그 양력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생기는지에 대한 설명을 좀 더 상세하게 풀어 놓은 책이 잘 없어서 놀랐습니다. 항공과에서 많이 교재로 쓰는 Anderson의 공기역학 책에도 여기에 대해서 그렇게 자세한 설명이 없더만요...

Profile image Ya펭귄 2015.11.06. 19:56
당장에 레이놀즈수에 따라서 왜 층류가 난류로 천이되는지에 대해서 아는 바가 별로 없지요.... (저도 알고 시퍼요...)

단지 유체의 점성 비율이 관성 비율보다 작아질 때 난류화 된다는 것 정도지 뭐....

그러고보니 앤더스옹 께서는 공기역학 뿐만 아니라 항공사에 대해서도 꽤 많은 집필을 하셨더군요.
냐고 2015.11.02. 16:06
문과인 저는 아무것도 모른답니다 ㅠㅠ
아리아테 2015.11.05. 21:17
유체 끝내고 열배우는데 뭔내용인지 하나도 기억 않남 에헿헿헿ㅎ 엔트로피가 뭐에영
Profile image Ya펭귄 2015.11.06. 19:58
충격파가 공기를 압축시킨다기 보다... 유체의 속도 변화가 유체 내의 정보전달속도(즉 음속)을 넘어설 때 압축이 일어나면서 그 불연속면이 충격파라는 형태로 나타나더라.... 정도로 기억하네요.
Laminar 2015.11.06. 20:35
사실 충격파가 왜 생기냐 라는 물음에 대해선 그렇게 답하는게 맞습니다만, 보통 충격파에 의해 유동특성이 변화하는 걸 정량적으로 파악할 때는 충격파를 일종의 장치로 놓고 해석하더라고요.
eceshim 2015.11.06. 20:31
전공은 전자과인데 박사는 기계과로 와서 멘붕입니다 허허허허허...............
어떤 러시아 아저씨가 쓴 plate and shell 어쩌고 보는데 이게 뭔 소리인지 참.........
공업 수학도 PDE부터 다시해야 되서 돌아버리겟네요 ㅠㅠ
Laminar 2015.11.06. 20:33
PDE 극혐.... 재수강..... ㅠㅠ
eceshim 2015.11.06. 20:37

제어 공학 기초야 제어공학과서 귀동냥한게 있어서 어떻게 하겠더라구요. 실시간 제어에 필요한 칼만 필터까지 필요한 그런 전공은 아닌게 다행이죠 ㅇㅅㅇ
초음파 소자와 다른 MEMS 소자 만드는데 plate와 shell의 비틀림, 재료 물성 수치이해가 필요한 재료공학과 동,정역학을 깡그리 모르니 환장하겟더라구요.
논문 쓰는데 생전 처음보는 공식이 막 나오니까 쩝........... FEM 돌려야 되는데 쓰는 법도 모르고 --;
그래도 전자과라 좋은 점은 여기 분을 회로 만드는 법을 몰라서 자문좀 해주고 전자제품 수리기사가 되버렸습니다..........

Laminar 2015.11.06. 20:45
항공쪽에서 제어하는 교수님이 전기과 출신이시더라고요 ㅎㅎ 이렇게 연결이 되나봅니다.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