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밀리터리 사이트에서 전해들은 밀리뷰 내용에 따르면, 국군의 대잠체계 관련해서 관계자가 "국군의 차후 대잠전 체계는 현재 개발중인 AUV(수상 무인기)와 SSV(수중 무인기) 중심이고 대잠 헬기의 비중은 그렇게 높지 않다" 라고 했다는거 같은데요,

무인기를 이용한 대잠전이 기존의 대잠 헬기의 지분을 얼마나 차지할수 있을까요? 또 무인기 중심과 대잠헬기 중심의 두 대잠전 체계중 어느 쪽이 한반도에 어울린다고 생각하십니까?



P.S 곁가지 질문인데, 백령도에 SOSUS라인이 설치됐다는데 대잠전에 얼마나 유효할까요?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5.05.01. 23:25
무인기가 UAV가 아니라 수상무인기와 수중 무인기 즉 해상시스템의 소나를 네트워크로 연동한다는 개념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만....이건 한 10년 후쯤이 목표로 알고 있습니다만.....
잉크 2015.05.01. 23:30
주워들은 얘기라 좀 불분명합니다. 송구스럽게도.
Profile image 폴라리스 2015.05.01. 23:30
그리고 백령도쪽에 SOSUS는 바닥에 착저하는 방식이 아니라 서해의 부유물이 많은 특성을 피하기 위해서 케이블에 부력을 더하여 수중 바닥에서 약간 뜨는 형태로 만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북한의 잠수정들은 항속거리가 짧기에 직접 침투한다면 백령-연평도 사이를 침두할 가능성이 많기에 K-sosus의 필요성은 오래전부터 제기되어 왔지만 실제 배치는 LIG 넥스원의 항만감시체계가 완성된 이후에 실현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아..이거 비밀인가...
초꼬파이 2015.05.02. 15:10
그러면 지금 백령도에 sosus가 설치되는 과정에 있는건가요?
Profile image 마요네즈덥밥 2015.05.05. 10:11
https://milidom.net/news/95233 sosus는 13년도 완료예정이였으나 예산문제로...완료되지는 않었던듯하고...올해에 백령도- 연평도에 소서스 섳치가 완료되었다고 뉴스에나온적잇네요.
Profile image redmuffler 2015.05.02. 07:18
질문은 자유게시판에 해야하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토론 게시판엔 토론 의제/주제만...
Profile image minki 2015.05.02. 08:03
단시일에 성공할 가능성은...ㅜ.ㅜ...(도입할 가능성?)......SOSUS 라인이야 있는게 훨~~씬 낫죠..... 항만 감시체계 부터 해서 생각보다 오래전 부터 시작된 일인데....
우케케 2015.05.02. 14:30
무인기 이용 대잠전은 이제 연구 시작하는 단계 아닌가요? 실제 전장에서 의미가 있으려면 최소 10년은 걸릴듯 한데요.. 아직 성능도확실히 나온것도 없는것같고요.
Profile image ssn688 2015.05.06. 12:55

밀리뷰 해당 권호를 구해보고 있습니다만, 헬기 대신 무인 플랫폼...의 맥락은 아니고요,
우린 냉전기 미국/영국처럼 대서양을 횡단하는 해상수송로를 유지하는 게 아니고, 국토 주변 해역에서 작전하니까 함재 헬기보다는 지상기지 초계기에 우선적으로 투자해야 한다는 취지였습니다.
PS 덤으로 애초에 FF와 DDG의 헬기 격납고가 곶아라서, 갑자기 돈이 하늘에서 떨어진다 해도 좋은 대잠헬기" 사서 쓰기 힘들더라...

Profile image Mi_Dork 2015.05.06. 14:31
명분은 참 기상천외하네요. 고정익 초계 자원들에 투자가 늘어나야 한다는 부분엔 동감하긴 하는데...
Profile image 김민석(maxi) 2015.05.06. 15:18
모사가 현재 구축함(인천급 배치1) 헬기 갑판 개조비용을 자신들이 제공하겠다.(헬기 가격은 원래 제안했던 가격으로 하면서, 갑판 개조비만큼 깎아주겠다)했지만 해군이 해군 함정 전체 개조비용을 요구해서 파토난걸로..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