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정리하면서 몇 가지 흥미로운 부분들만 간추려 봤습니다.

 

화질이 썩 마음에 들진 않지만...

 

 

2013-07-13 14.34.46.jpg

 

LIG넥스원에서 개발한 병사용 하지착용 로봇 LEXO입니다.

 

작동시간이 생각보다 길군요.

 

 

2013-07-13 14.37.02.jpg2013-07-13 14.36.55.jpg

2013-07-13 14.37.08.jpg

2013-07-13 14.37.19.jpg

 

한화에서 개발한 120mm 박격포탄입니다.

 

왼쪽부터 고폭탄 - 연막탄 - 사거리연장탄 - 조명탄 순으로 나열되어 있네요.

 

120mm 자주박격포는 요즘 통 소식이 없던데 어떻게 됬나 궁금합니다.

 

 

2013-07-13 15.11.23.jpg

 

그동안 미래병사체계 전원은 어떻게 해결할건지 궁금했는데...

 

직접메탄올 연료전지를 쓸 생각인 듯 하네요.

 

직접메탄올 연료전지란 연료 개질기나 수소 저장 용기를 사용하지 않고 메탄올을 연료로 사용하는 연료전지를 말합니다.

 

 

 

 

출처는 직접촬영.





    



  • |
  1. 2013-07-13 14.34.46.jpg (File Size:1.58MB/Download:9)
  2. 2013-07-13 14.36.55.jpg (File Size:1.86MB/Download:48)
  3. 2013-07-13 14.37.02.jpg (File Size:1.81MB/Download:40)
  4. 2013-07-13 14.37.08.jpg (File Size:1.98MB/Download:28)
  5. 2013-07-13 14.37.19.jpg (File Size:1.86MB/Download:48)
  6. 2013-07-13 15.11.23.jpg (File Size:1.32MB/Download:31)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eceshim 2016.02.06. 19:04
메탄올이 불이 잘 붙어서 피격시 화재 위험이 걱정되네요
Profile image Sheldon 2016.02.06. 19:08

수소보다는 안전한 편이죠.

eceshim 2016.02.06. 19:12
http://m.motorgraph.com/news/articleView.html?idxno=2346

수소는 확산성이 좋아서 고압 탱크에 있을때 일시에 확 방출 하면 오히려 불을 끈다고 합니다.
문제는 보병들이 고압 수소탱크를 지고 다니기가 그시기 하죠.
Profile image Sheldon 2016.02.06. 19:14
애초에 직접메탄올 방식을 선택한 것도 안정성보다는 무게와 부피를 줄이기 위해서니까요, 뭐.
eceshim 2016.02.06. 19:09
촉매도 문제인게 백금계 전극을 사용해서 가격이 또 문제거든요. 물온 비백금계 촉매로 CNT를 가지고 뭘 어떻게 해보려고 노력은 많이들 하고 있지만 늘 그렇듯 양산 수율과 상용화가 문제라서요.
삼성도 DMFC 만들다가 때려치운적도 있구요
eceshim 2016.02.06. 19:17
전력은 리튬공기전지쪽이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연료전지는 일단 비싼 전극부터 좀 어떻게 해결을 봐야해서요
Profile image 알루미나 2016.02.07. 15:31
리튬공기전지도 실용화 하려면 연료전지보다 더 오래걸릴 물건인지라...
Profile image whitecloud 2016.02.07. 09:49
그나저나 120미리 박격포는 또 200기반 위에 올라갔으려나요. 기왕이면 21차체좀 써먹지.....
Profile image yukim 2016.02.07. 14:01
신품 k200에 올라간다는 이야기로 결정났다고 들었는데.. 기존 k242차량은 어쩔런지.. 탄약차로개조할려나
사실 k21차대주기에는 방호력이좀 아깝긴하죠. K21이라면 용적덕에 별도의 탄약차량이 없어도 전투지속시간이 길어질텐데..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