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주제로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단, 이용약관 필독)
기타

이번에 처음 등장한 중구축함이 참 흥미롭습니다.

필라델피아 5362

0

38

PYH2016060903570001300_P2.jpg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6/09/0200000000AKR20160609053600014.HTML?input=1195m

 

 

 

 

 

1.중구축함은 왜 나오게 되었는가?

 

원래 KDDX, 혹은 KDX-2A라 불리는 차기구축함은 기동함대 '신규전력'으로 2019년부터 취역했어야하는 함정이었지만

이런저런 일이 있던탓에 2027년까지 6척 완편계획이었던것이 2027년 이후 초도함 진수로 엄청나게 미뤄지게 되었습니다.

위 로드맵에서도 볼수있듯이 이순신급 개량은 2018년즈음부터 시작하게 되고, 개량 범위에 따라 20년정도 더 굴릴것인지 아니면 10년정도만 더 굴릴것인지가 결정될겁니다.

*이순신급 개량이 소폭개량일 경우

대잠전체계와 소나정도의 소폭개량이면 10년정도 쓰다가 버리게될것입니다. 이경우 KDDX는 이순신급을 대체하게되어 기동함대는 그대로 12척 체제를 갖추게 되죠.

**이순신급 개량이 상당한 수준의 개량일 경우

통합형마스트와 기타 대공전 시스템을 FFG3 수준으로 싸그리 갈아엎었으면 20년정도는 더 쓸수 있을것니다. 그러면 해군은 2030년대에 일시적으로 기동전단 18척 체제를 유지할수있게되죠.
근데 이순신급 퇴역 이후에는 다시 12척 체제로 줄어들게됩니다.

결론은 KDDX가 너무 늦어져서 KDDX가 나와도 해군전력은 현상유지정도밖에 되지않기때문에 새로운 구축함(?)의 필요성에 의해 등장한것이 중구축함 인것으로 추측됩니다.

 

 

 

 

 

 

2. 중구축함에 필요한 성능은 무엇인가?

 

간단합니다.


근미래 중국과 일본의 공대함, 지대함 전력은 무시무시한 수준이고, 이러한 미사일의 비를 막을수있는 성능이 요구되겠죠.

여기서부터는 분석이 아니라 개인적인 예상인데,

1. 중국의 ASBM에 대한 요격능력

2. 다수의 초음속 미사일에 대한 함대방공능력

3. 이러한 미사일이 발사된 "도발원점"을 타격할수있는 타격능력

4. 이제는 기본적인 요소인 스텔스



대충 이러한 요소들을 예상해 볼수있습니다.

우선 1번때문에라도 필연적으로 큰 선체를 가져야만 할것입니다.

2번은 SM-6+CEC가 아니고서는 구현하기 힘든 성능이지만 이 함선의 등장시기는 2030년대 후반으로 예측되므로 사실 특출난 성능은 아닐것이고요.

어쨌든 이러한 요소들을 다 합쳐보면

 

네, 줌왈트가 되겠지요. 솔직히 지금 중구축함이라는 함급을 지칭하는게 줌왈트급밖에 존재하지않죠.

 

 

 

 

3. 중구축함은 반드시 필요한가?

 

사실 위 로드맵에서도 보이듯이 스텔스, 대탄도탄 방어, 이지스급 방공능력은 이미 KDDX에서 달성하게됩니다.

이렇게 보면 사실 중구축함은 해군의 욕심이라고도 할수있죠.



하지만 저는 오히려 기술적 트렌드를 따라가기 위한 해군의 혜안이라고 봅니다.

그때가서 만약에 엄청난 신기술이 나왔는데 KDDX의 작은 선체, 출력으로는 그걸 감당하지못한다면 해군은 또다시 최신트렌드를 따라가지못하고 도태될것이기 때문이죠.

사업추진에 한세월이 걸리는 국군 전력증강 사업의 특성을 미루어볼때 이러한 플랫폼을 갖춰놓는것은 상당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결론은 지금 당장(KDDX가 등장하는 2020년대 후반까지 지칭합니다)은 없어도 되지만 나중을 위한 플랫폼성격의 함선이 아닌가 싶네요
 
 

 

 

 

 
신고
38




    


kim3nk 2016.06.11. 21:11
전력소요가 급증하는 세대인데 전력량만이라도 좀 충분하면..
???? 2016.06.11. 21:19

점차 대형화되어가는 레이더와 냉각장치, 전력소모 고려하면 획기적인 발전기나 엔진방식이 나오지 않는이상 함정 커질수 밖에 없죠.
줌왈트급을 목표로 하는거라 생각됩니다.
나중에는 L-SAM레이더급로 4면배열 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필라델피아 글쓴이 2016.06.11. 21:21
????

사실 L-SAM레이더도 SPY-1D랑 비교하면 안테나 면적이 꽤 작습니다;

SPY-1D가 대충 8m*8m정도이고 L-SAM MFR은 5.5m*5m정도더군요.

 

 

 

이정도는 KDDX에서 이미 들어갈수도 있다생각됩니다

???? 2016.06.11. 21:28
필라델피아

AN/SPY-1D가 12ft(370cm)정도인걸로 아는데요..AMDR-S가 14ft..

필라델피아 글쓴이 2016.06.11. 21:54
????
근데 12ft octagon이라 나와있는데 이게 한변의 길이인가요 대각선의 길이인가요?

저는 한변이라고 생각하고 계산한거라;;
안승현 2016.06.12. 09:47
필라델피아

저같은 경우는 영어실력이 딸려서 애매할땐... 레퍼런스의 경우 일본어위키를 봅니다. 

 

안테나 소자는 SPY-1 시리즈의 주류로서 배열 이 3.66 미터의 A, B, B (V), D, D (V) 형에서는 4,350 개, 변이 2.44 미터 및 소형화 된 F, F (V) 형은 1,856 개, 변이 1.68 미터로 더욱 소형화 된 K 형은 912 개이다.

 

라고 나오네요.  즉 A~D(v)는 한이 3.66m, 소형화된 F형이 2.44m, 더 소형화된 K형이 1.68m 

파도 2016.06.11. 21:54
KDDX는 앞당겨질 가능성이 없을까요? 건함사업은 정권 바뀔때마다 대통령의 관심과 의지에 따라 조기 진행되던지 아니면 뒤로 미뤄지든지 해왔고, 그게 신정부가 바라보는 외교안보 및 경제적 시각에 따라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KD-2가 순차 개량에 들어가면, 가뜩이나 해외파병과 순항훈련함대 배정으로 인해 그만큼 전력공백현상이 벌어질텐데, KDDX를 미뤄두기보다는 조기에 진행해야 한다는 시각도 있을 수 있지않겠습니까?
필라델피아 글쓴이 2016.06.11. 21:57
파도
일단 확실한것은 세종급 배치2 다음이 될것이라는 점입니다.

인천급 배치3도 동시기에 걸려있는지라 KDDX와 배치3를 동시진행해야할수도..
파도 2016.06.11. 22:30
필라델피아
뜬금없다 생각될 수 있지만, 우리는 독도함 smart-l레이더를 운용한지 꽤 오랜 시간이 흘렀습니다. 운용 및 운용인력 교육의 노하우도 생겼습니다.
그런데, 사실 우리 독도함의 현재 수준 운용으로는 그 레이더 성능이 과합니다. 장거리 레이다이고 탄도미사일 탐지도 가능한 고성능 레이더인데, 다른 선진국 대형상륙함들도 없는? 고성능입니다. 고정익 항공기도 함상통제가 가능한 수준이고, 원거리 장기체공 무인정찰기 운영 통제에도 제값을 할 레이더입니다.
이런 고성능 레이더의 운용에 익숙해져 있는 해군 인적 자산이 있으므로, KDDX에 이 레이더를 장착하게 해서 조기에 진행하면 어떨까 싶고, 우리 조선업계가 수주물량이 없어서 놀리게 될 도크가 앞으로 많게 될거라는데, 신정부가 인천급 배치3와 KD-3와 가칭 마라도급 상륙함, 차기 잠수함 등 건함사업을 정부가 거의 동시다발적으로 물량 배정하여 건함사업에 돌입하는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는 않겠습니까? 지나친 희망사항일수는 있지만, 차기 정권을 차지하려는 정당에서 선제적으로 정책화 시키지는 않을까....그랬으면 좋겠다...정권의 의지 문제다...뭐 그런 생각해봅니다.
kim3nk 2016.06.11. 22:40
파도
스마트L 왠지 국과연이 뜯어보고싶어서 해군에게 총대메라고 한것같은 상상이..
profile image
unmp07 2016.06.11. 22:57
파도
수주물량에 대해서는 조금 회의적인게 도크만 차지하고 돈이 안될 가능성이 매우 큽니다. 함정이라는게 단일무기체계가 아닌 복합무기체계로 함정에서 배 자체의 건조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의외로 작습니다. 또한 KDDX부터는 왠만한 장비를 국산으로 채워넣는 목적도 있어서 해외체계인 smart-l을 집어넣긴 힘들것 같습니다.

전투함보다는 체계의 대부분이 국산인 군수지원함이나 천왕봉같은 상륙함은 녀석이 도크를 채우는 용도로 넣는게 더 효율적일겁니다.

동시다발적인 물량배정은 엄청난 예산증가와 차후 이 물량이 동시에 퇴역하게 되어 차후 우습게도 전력공백으로도 이어질 수 있죠. 건함사업은 단기적으로 볼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봐야하는 사업입니다. 또한 공군과 육군의 무기체계와 달리 사업을 되돌릴 수 없다는 점도 있고요.
파도 2016.06.11. 23:10
unmp07
매우 일리있는 지적입니다. 하지만, 기술적으로 1번 함부터 마지막함까지의 건조시기 분배, 그리고, 특정 함선과 또 다른 특정 함선 간의 건조 착수 시기 조절, 신형함 진수와 배치 시기 사이의 구형함 퇴역과 새로운 차기 사업(예를 들어 배치 1,2,3 방식 등)의 진행 등 조절 가능한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건함사업이란건 항상 그 시작과 종료 시점간의 간격이 기니까요.
한편, 예를 드신 것 같이, 군수지원함이나 상륙함이 전투체계 비용이 적게 들기 때문에, 저는 개인적으로 러시아의 시속 30노트 수준의 듀공급이나 SERNA급 고속상륙정의 신규 사업도 주장하고 싶습니다.
profile image
unmp07 2016.06.11. 23:19
파도
매우 일리있는 지적입니다. 하지만, 기술적으로 1번 함부터 마지막함까지의 건조시기 분배, 그리고, 특정 함선과 또 다른 특정 함선 간의 건조 착수 시기 조절, 신형함 진수와 배치 시기 사이의 구형함 퇴역과 새로운 차기 사업(예를 들어 배치 1,2,3 방식 등)의 진행 등 조절 가능한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건함사업이란건 항상 그 시작과 종료 시점간의 간격이 기니까요.
---------------------
파도님의 지적대로 이러면 충분히 조절가능한데...이걸 동시다발적인 물량배정이라기 보단 동시 다발적인 '계획'에 가까워 보이네요.

그런데 상륙정이나 듀공급같은 녀석들은 지금 조선위기가 왔다면서 비어있는 도크를 채우기엔 워낙 작은 녀석들이라 도크를 채우진 못할것 같습니다.

하지만 듀공급이나 SERNA급같은 상륙정이 있으면 좋다는 파도님의 주장에는 저도 찬성입니다.
안승현 2016.06.12. 09:59
파도
구형함 말고 최신함 건함기준으로

해경의 태평양급이 3900톤급인데 500억원쯤 합니다.
해군의 대구급이 3200톤급인데 3천200억좀 넘습니다. (이 가격조차 일부 무장과 센서가 빠진 가격으로 보는 사람이 꽤 많이 있어요.)

즉 깡통함 이라고 불리는 초대형 벌크선이 커봤자 얼마 안하고 높은 기술력이 필요한 LNG선 같은게 초고가인 것과 마찬가지로
안에 들어가는 기술... 이경우 장비들이겠죠. 장비가격이 배값을 아득히 뛰어넘는 시절입니다. 배값이 건함예산의 절반을 차지하면 오히려 다른 장비들이 부실하다고 봐야 하는 시대입니다.

그만큼 조선업계에선 신경쓸건 더 많은데 돈은 안되는... 어쩔수 없이 해야 하는게 군함건조 사업이거든요.

모 국회의원이 조선업 불황이라고 재빠르게 군의 건함사업으로 지원하자고 이야기 했지만 다들 시쿤둥하게 반응하는 이유가... 이미 답이 나와 있는거라서 그렇거든요.
profile image
ssn688 2016.06.13. 17:33
파도
>그 레이더 성능이 과합니다. 장거리 레이다이고 탄도미사일 탐지도 가능한 고성능 레이더인데, 다른 선진국 대형상륙함들도 없는? 고성능입니다.
그냥 상륙함이 아니라 함대의 기함 노릇까지 시킬 생각이었으니 고성능 대공레이다를 달았을 겁니다. 그런 생각이 타당했냐는 별도로 하고... http://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nNewsNumb=201301100030
우리와는 반대로, 일본서는 휴가/이즈모 DDH의 경우(FCS-3 레이다) 기함 노릇하기에는 레이다 성능이 부족하다는 예비역 제독의 지적도 있었죠.
profile image
Mi_Dork 2016.06.11. 21:59
개인적으론 육군에서 전에 K-3 전차 개발 이후 이족보행 이야기 하던 수준의 언급 같아 보입니다.
필라델피아 글쓴이 2016.06.11. 22:08
Mi_Dork
그런언급도 있었나요?!

뭐 저도 이걸 그리 심각하게는 받아들이지않습니다만 건함계획은 좀더 장기적으로 세워야하는것은 맞으니 아주 허황된 수준의 언급은 아니라고 봅니다.
비부 2016.06.11. 23:59
Mi_Dork
이족보행...골리앗 만드나요..
꾸도 2016.06.11. 22:38
레일건을 운용하기 위한 포석?
필라델피아 글쓴이 2016.06.11. 23:12
꾸도
사실 레일건 운용도 KDDX에서 통합전기추진을 채택한다면 KDDX에서도 운용할수있을겁니다.

다만 줌왈트의 그것보다는 출력도 좀 약하겠죠.
개물고기 2016.06.12. 00:26
KDDX 다음의 계획이라니 너무나도 먼 거시적인 계획이네요. 아마 해군 내부로도 이렇게 하겠다 - 라는 포석만 있지 구체적인건 없지 않을까요..
필라델피아 글쓴이 2016.06.12. 00:27
개물고기
올해가 벌써 2016년 입니다.

건함 계획상으로 이제 인천급 배치3, 세종급 배치2 다음이 바로 KDDX입니다. 인천급 배치3랑 KDDX는 시기가 완벽하게 겹치고요.

KDDX 다음이 그리 먼 미래는 아닐겁니다.
구대장 2016.06.12. 11:20
필라델피아
10년뒤쯤 되겠네요.. 10년전에 독도함 나오고 세종급 기다리던 생각해보면 금방 지나갈꺼 같아요.
10년동안 관심갈 밀리쪽 이슈들이 줄을 섰으니
fatman1000 2016.06.12. 10:06
- FFX B-III(2024)는 뭘까요? 인천급 배치3라고 보면 인천급 배치2와의 너무 기간이 많이 차이가 나네요.
안승현 2016.06.12. 10:43
fatman1000
대구급을 매년 한척씩 뽑는다 치고 언론에서 말하는 8척이면 2024년에 마지막함 진수 입니다.

인천급도 진수만 놓고 초도함 진수부터 마지막함 진수까지 6척이 5년 걸렸어요.

이것도 급하다고 1번 인천함 취역도 하기전 각종 테스트중에 이미 2번함이 건조되고 있었죠. 통상 1번함은 각종 테스트 거쳐서 취역시키고 설계 변경할것 변경하고 2번함 건조 시작하는게 일반적인데도요.

대구급이 인천급 처럼 1년에 2척씩(상반기 하반기) 나오는 형태가 아니면 정상 일정입니다.
fatman1000 2016.06.12. 13:42
안승현

- 인천급 진수 일자(영문 위피키피아 기준) 보면, 초도함인 인천함이 2011년 진수, 마지막 6번째 함인 광주함이 2015년 진수입니다. 대구급을 인천급 속도로 6~7척 건조한다면, 초도함인 대구함 진수가 2016년이니 2020~2021년에는 마지막 함이 진수된다고 봐야 하겠지요. 다만, 대구급 같은 경우는 많던 적던 당장 포항급, 울산급 교체해야할 배인데, 그런 배를 년간 1척 수준으로 2024년까지 건조하는 것은 글쎄요... 잘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fatman1000 2016.06.12. 14:45
안승현
- 17년 국방에산 요구안(https://milidom.net/news/345236)에 보면 아래와 같은 언급이 있습니다.

해상전력 : 울산급 Batch-III, 대형수송함 2차, 장보고-III Batch-II 등 1조 7,015억 원
울산급 Batch-III, 고속상륙정2차, 특수침투정 등 양산 착수금 111억 원

내년에 개발도 아니고 양산 착수금 나오는 배가 2024년 쯤 건조하는 것은 설명이 되지 않겠지요. 로드맵 상의 개발 순서는 맞는 것 같은데, 디테일한 적용 함정이나 연도는 그냥 믿거나 말거나 하고 넘어가야 할 듯 싶습니다. 그래서, 보안 문제가 없다는 판정을 받았는 것 같기도 하고요.
한양12 2016.06.12. 15:06
fatman1000

제 생각엔 선도함 진수가 아니라 선도함 사업 종료(함정을 전력화하고 개발 평가 등을 모두 완수한)? 시기 같습니다. 같은 자료에 LPH-II는 2020, PKG-B는 2017, LST-II는 2014 그리고 MLS-II는 2016년이라고 되어 있으니까요. MLS-II는 작년에 이미 진수하여 올해 취역을 앞두고 있고 PKG-B도 올해 진수 예정입니다.


이게 맞다면 FFX 배치3 선도함 진수도 2022년 정도가 적당할 듯 합니다. 보통 대형함급 선도함들이 전력화 하는데엔 1년 반~2년 정도 걸립니다.

참고로 FFX 배치2 선도함 사업은 2017년 12월에 사업 종료합니다. 이후 후속함들은 맨 마지막 함을 제외하고 한번에 두 척 씩 건조합니다. 대구급도 2021년 쯤 8척 체제 완료할 예정입니다.

 

2023~2024년부터 배치3 후속함들이 나오기 시작한다면 한 해에 두 척 진수, 즉 2026년에 8척 정도를 기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전력화는 KDX3 배치2와 비슷한 시기인 2027년 쯤에 마무리 할 듯합니다.

필라델피아 글쓴이 2016.06.12. 18:39
한양12
흠...

한 해에 두척이 가능할까요? 뭐 세종급같은것보다 건조기간도 짧고하니 못할건없지만서도..
한양12 2016.06.12. 18:54
필라델피아
대구급 호위함이 대당 건조비용이 3천200억 정도 하는데 척당 2천500억의 인천급보다 약간 더 비싸고 세종대왕급의 1/3 수준입니다. 아무튼 건조 계약을 맺을 때는 각 수주업체와 한 해 2척 씩 계약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두 해 2척 씩이 아니라 매해 2척 씩 계약입니다).
안승현 2016.06.12. 15:15
fatman1000
정리하면

대구급 1번함 2016년 진수 2018년 전력화
대국급 2,3번함 2018년 진수
대구급 4,5번함 2019년 진수
대구급 6,7번함 2020년 진수
대구급 8번함 2021년 진수 2022년 전력화

배치3 1번함 2022년 진수 2024년 전력화

순이면 대충 타임테이블 맞는것 같네요.
fatman1000 2016.06.12. 18:16
fatman1000
- 울산급, 포항급 퇴역 상황을 고려하면 2024년 전후해서 FFX Batch-III 나온다는 저 로드맵 자체가 신뢰가 가지 않습니다.
- 2015년 말 기준으로 울산급 9척 중 2척, 포항급 24척 중 5척이 퇴역했습니다. 퇴역한 함정들의 평균 운영기간은 울산급이 32년(울산함이 34년이어서 2년 정도 늘어남), 포항급이 28년 정도입니다. 현역에 있는 울산급, 포항급 역시 이 운영기간에 맞게 퇴역한다고 하면, 2020년 울산급은 4척, 포항급은 3척 밖에 남지 않습니다. 저 로드맵이라면 2022년에는 실제 가용한 FF들은 1~2년 안에 퇴역할 울산급 3척, 새로 건조한 인천급 6척, 대구급 8척 밖에 없습니다. 울산급 Batch-I/II/III 풀로 24척 건조해도 운영하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며칠 전 여기 게시판에 올라온 것을 생각하면 둘 중 하나이겠지요. 해군이 뻥치고 있던가, 로드맵 일정을 대충 적어놓았던가...
한양12 2016.06.12. 18:50
fatman1000
2024년에서 2027년 불과 3년 사이에 배치3 함정이 최대 8척까지 추가 전력화될 걸 생각하면 (6척으로 끝나면 2026년까지)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습니다. 여기다가 2척 더 추가해서 2028년에 기존의 총 24척 체제까지 갖춘다고 하면 현재 울산급/포항급/인천급 체제하고 비교해서 전력 면에서 밀릴 부분이 없을텐데요. 그럼 애초에 24척 체제가 부족하다는 말씀이신가요?

2,3번함 2024년 진수 2025년 전력화
4,5번함 2025년 진수 2026년 전력화
6,7번함 2026년 진수 2027년 전력화
8 or 8,9번함 2027년 진수 2028년 전력화

아예 진수시기로만 보면 2020년대 중반에 FFX 호위함 사업의 모든 편제가 완편 됩니다.

그리고 포항급의 조기 퇴역에 의한 전력공백을 말씀하셨는데, 현재 포항급 초계함 중 15척은 STX에서 새로 개발한 신형 수상탐색레이더하고 TACM용 예인소나를 탑재해서 개량 중에 있습니다. 이렇게 개량을 거친 15척 내외의 포항급 함정은 2020년대 중후반까지 운용할 예정입니다.
fatman1000 2016.06.12. 18:58
한양12

- 그 24척 체계에 대해서 이런 이야기도 있어서 말입니다. https://milidom.net/miliboard/338585#comment_338833 개인적으로 성능이 향상이 된 상황이라서 1:1 교체는 어렵다고 보고 있기는 하지만, 그게 아니라는 이야기도 있으니.
- 말씀대로 포항급 개량해서 2020년대 중반후반까지 운영할 것이라면 교체 자체는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4년 전후로 나올 울산급 Batch III을 위해서 2017년에 벌써 양산 착수금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이해가 되지는 않네요.

한양12 2016.06.12. 19:11
fatman1000

2017년에 양산 착수금을 반영해야 방위사업체가 건조업체 및 하청업체(전투체계, 엔진, 근접방어무기체계 등) 역량 평가 단계를 시작하고 2018~2019년에 우선협상대상자들을 선발해서 협상한 뒤, 건조 계약을 맺는거구요.

모든 탑재 체계들과 공급 업체들이 확정되면 2020년에 강재절단, 2021년에 기공하고 2022년에 진수하는 겁니다. 그리고 원래 선도함은 혹시 발견될지 모를 기술적 결함을 해결하기 위해 시간적 여유를 두려고 후속함들에 비해서 전력화가 늦어지는 것이구요. 시운전하다가 발견된 결함을 보강하여 후속함들의 건조 단계에 반영해서 후속함들을 더 견고하게 만들 수 있도록 취하는 조치입니다.

그리고 PCX는 어차피 FFX 배치3나 KDDX보다도 뒤의 일이기 때문에 지금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만약 FFX 건조 수량이 부족하면 그만큼 초계함급 전력 공백을 메꾸기 위해 PCX가 건조되는 겁니다.

fatman1000 2016.06.12. 19:35
한양12
- 좋은 설명 감사합니다.
구대장 2016.06.12. 11:22
fatman1000
진수가 2024년쯤 되니 배치2 마지막 건조분과 동시에 건조 들어가겠네요.
214는 뭘 개량하려고 그러는지 궁금하네요.. 리듐 이온으로 교체???
profile image
chevrolet23 2022.02.14. 00:29

중구축함 장기 계획이면 사실상 순양함을 계획하고 있군요?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취소 댓글 등록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삭제하시겠습니까?

목록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공지 2023년 하반기 개편 안내 (레벨 시스템 추가) 9 Mi_Dork 23.07.13.09:07 +1 4683
공지 밀리돔 후원 요청 (2023-06-23) 28 운영자 14.01.24.20:42 +13 39602
5025 기타
image
데스피그 20.05.16.18:09 +6 5714
5024 기타
normal
Sheldon 16.11.01.22:39 0 5652
5023 질문
normal
포병에서시작해서보병으로끝낸다. 17.04.03.20:05 0 5627
5022 기타
normal
eceshim 14.02.26.21:48 0 5520
5021 뉴스
image
unmp07 16.12.06.13:32 0 5508
5020 기타
image
unmp07 17.05.14.09:07 +3 5473
5019 기타
image
unmp07 17.04.11.15:05 +1 5393
기타
image
필라델피아 16.06.11.21:08 0 5362
5017 질문
normal
국방개형2020 18.03.06.20:03 0 5248
5016 기타
normal
22nd 17.08.11.15:15 +1 5197
5015 기타
image
eceshim 16.04.14.13:15 0 5197
5014 기타
normal
폴라리스 13.11.18.07:13 +1 5180
5013 기타
image
오홍이 16.12.26.23:22 +1 5108
5012 기타
image
whitecloud 17.01.24.13:25 0 5084
5011 질문
normal
Gascan 14.03.01.05:06 0 5067
5010 드립
image
불태 18.02.01.19:45 +1 5033
5009 뉴스
normal
Sheldon 16.03.16.22:40 0 4955
5008 기타
normal
에이브 13.11.18.03:02 0 4928
5007 뉴스
image
whitecloud 17.03.15.19:59 +2 4925
5006 기타
image
구대장 16.05.30.05:38 0 4907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다음의 사이트 이용 약관 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운영진에게 문의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