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K계열전차의 포수조준경에 대한 글

unmp07 | 기타 | 조회 수 378 | 2019.01.13. 13:42

5a02d238d09196692f223ac91e3d8e2b.jpg

 

출처 - 본인촬영

 

최근 K계열 전차에 대해 많은 뻘글을 썼는데요,

 

https://milidom.net/freeboard/1062315

https://milidom.net/freeboard/1061689

 

뻘글을 쓰고 난 후 많은 지인들께서 더 많은 정보를 주셨습니다.

 

이 자리에서 항상 많은 것을 알려주시는 지인분들께 감사의 말씀드리며, 그 덕에 항상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있네요.

 

a7cd0fe38f65a18467dac283a81de01f.jpg

 

출처 - 본인촬영

 

그럼 각설하고, 제가 이전글에서 K1전차의 포수조준경이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1세대 열상이라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많은 지인분들이 이 정보가 잘못된 소식이라고 지적해주셨습니다.

 

18년 ADEX에서 한화쪽 관계자와 이야기한 내용을 알려주셨는데, 열상모듈을 설계변경(혹은 기술변경)으로 개량될 예정이라고 하네요.

 

또한 다른분께서는 이와 관련된 논문도 있다고 알려주셨습니다.

 

그리고...

 

a01.PNG

 

출처 - 정보공개포탈 캡쳐화면

 

정말로 관련 내용이 진행되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즉, 요약하자면 K계열 포수조준경의 열상모듈이 노후화(오래되어 원래 성능이 나오지 않음), 진부화(기술이 발전하여 현재의 기술과 비교시 열세함), 부품단종으로 1세대 열상 모듈을 유지할 수 없게되었죠.

 

a7cd0fe38f65a18467dac283a81de01f.jpg

 

출처 - 본인촬영

 

이에 열상모듈을 최신화하여 위의 사진의 오른쪽처럼 현대화된 열상장치로 바꾸려는 움직임이 있습니다. 이와 비슷한 사례로 들자면 K1전차의 CPS가 CPSA1으로 바뀐것처럼 단순 설계변경이니 소리소문없이 조용히 교체될 것으로 보이네요.

 

576c21a3e4d8aafa2ebb8583cf089d90.jpg

 

출처 - 본인촬영

 

또한 이런 사례에서 조금 더 확장하면 포수조준경 뿐 아니라 전차장 조준경도 설계변경을 적용하여 개량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한화에서도 이런 장비를 제안하고 있고 오래된 모듈은 앞서 설명하다시피 노후화/진부화/단종으로 부품조차 구하기 어렵고 굳이 유지해야할 필요도 없으니까요.

 

생각보다 K계열 전차는 이것저것 바뀌는게 많네요.

 





    



  • |
  1. 5a02d238d09196692f223ac91e3d8e2b.jpg (File Size:753.8KB/Download:8)
  2. a7cd0fe38f65a18467dac283a81de01f.jpg (File Size:717.4KB/Download:7)
  3. a01.PNG (File Size:43.9KB/Download:6)
  4. 576c21a3e4d8aafa2ebb8583cf089d90.jpg (File Size:663.0KB/Download:8)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갓태박 2019.01.14. 17:31

그냥 생각나서 하는 말인데요 아무리 1세대 열상이 노후되었더라도 지금 m48에 달린것보다는 좋을 것 같아서요

지금 상황에선 어짜피 당분간 운용해야 할 m48이니 저 열상을 폐가하지 않고 재활용 할수는 없을까요?

주력으로는 딸리지만 예비군이나 방어용 m48용으로 괜찮을것 같은데.....

Profile image unmp07 2019.01.14. 21:56

그 개량하는 돈 조차 꽤 많이 들고 투자한 금액에 대비 얻는 이득도 적고, 이미 노후화 단종으로 문제가 많은 장비라 기껏 돈을 들여 달아도 제대로 작동안될 가능성도 있습니다...ㅠㅠ

밀리돔 | milidom 의 저작물은 이용약관에 의거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 라이선스의 범위 이외의 이용허락은 별도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글/댓글 작성 전 이용약관을 숙지는 의무사항입니다. 규정 미준수에 의한 책임은 온전히 작성자 본인에게 있습니다.